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러 추정 해커단체에 英의료시스템 털려…환자 정보 대량유출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훔친 정보 암 검사 결과 포함 3억 건 달해

러시아 단체로 추정되는 해커집단의 랜섬웨어 공격으로 영국 공공의료체계인 국민보건서비스(NHS)의 환자 의료 정보가 대량 유출됐다.


러 추정 해커단체에 英의료시스템 털려…환자 정보 대량유출
AD
원본보기 아이콘

22일 영국 주요 매체에 따르면 러시아에 기반을 둔 단체로 알려진 '치린'(Qilin)이 이달 초 NHS와 민간 합작벤처인 '시노비스' 시스템을 공격해 환자들의 민감한 개인 정보를 빼냈다. 시노비스는 주로 런던 동남부 지역 병원에 혈액검사 등 병리 검사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다.

해커들이 훔쳐낸 정보는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나 암 검사 결과를 포함해 3억건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 단체는 지난 3일 해킹 이후 시노비스에 거액의 지급을 요구하며, 지난 20∼21일 밤사이에 메시지 기반 애플리케이션(앱)에 총 380GB에 달하는 파일 104개를 게시했다.


영국 주요 언론은 게시된 자료의 진위를 판별할 수는 없었으나 파일에 '시노비스' 로고가 찍혀 있고 이름과 생년월일, NHS 등록 번호, 혈액검사의 종류가 들어 있다고 전했다.


막대한 진료 차질도 벌어지고 있다. 해킹 이후 13일 동안에만 병원 진료 2194건과 암·장기 이식을 포함한 수술 1134건이 연기되거나 취소됐다. NHS는 이번 사태에 대해 환자들의 문의가 쏟아지자 전용 상담 창구를 운영하고 있다.

영국 국가범죄청은 이 단체에 '보복성' 대응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민지 기자 ming@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서울 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 '집값 거품 터질라'…국민·신한·우리, 금리 또 올렸다 전공의 대부분 미복귀…정부 "하반기 모집 일정 차질없이 진행"

    #국내이슈

  • "암살서 살아남은 트럼프와 대비" 바이든, 사퇴 압박 속 코로나19 재확진(종합) "김연아 떠난 후에야 1등 할 수 있었다"…아사다 마오, 13년 만 심경 고백 예상치 웃돈 英 CPI…테일러 스위프트 효과?

    #해외이슈

  • [포토] 채소값 폭등, 호박 사기도 겁나네 [포토] 물보라 일으키며 달리는 차량 尹 '포토에세이' 발간…"정책 비하인드, 비공개 사진 포함"

    #포토PICK

  • [포토] 거침없이 달린다, 올 뉴 콜로라도 사전계약 7000대 돌풍, 르노 '콜레오스' 부산서 양산 개시 셀토스 연식변경 출시…60만원 내외 인상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 인물]"총격 듣자마자 알아" 美대선 흔들 역사적 사진 찍은 퓰리처상 수상자 "드라마에선 피곤할 때 이거 먹더라"…'PPL 사탕' 코피코 만든 이 회사[뉴스속 기업]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