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케이크는 4만원짜리 먹고 화장품은 다이소'…독특한 MZ 소비행태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앰비슈머 늘며 소비 양극화
'가치 소비'엔 적극적…그외 '극단 절약'

고물가 시대, 젊은 소비자들의 '소비 양극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 개인의 취향·가치관을 반영하는 소비에는 높은 비용을 지불하지만, 그렇지 않은 물건을 소비할 때는 극단적으로 절약하는 행태를 보인다.


2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다트에 따르면 아이아이컴바인드는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액은 6083억, 영업이익은 1511억을 기록했다. 전년 매출액(4100억원) 영업이익(674억원)과 비교하면 각각 48%, 124% 증가한 것이다. 2011년 2월 설립된 아이아이컴바인드는 젠틀몬스터, 탬버린즈, 누데이크 등 세 개의 브랜드를 전개하는 브랜드다. 젠틀몬스터는 선글라스·안경, 탬버린즈는 화장품·향수, 누데이크는 디저트 브랜드다.

누데이크의 PEAK 케이크. 사진출처=누데이크 인스타그램

누데이크의 PEAK 케이크. 사진출처=누데이크 인스타그램

AD
원본보기 아이콘


이들 브랜드는 독창적인 콘셉트와 높은 가격대가 특징이다. 젠틀몬스터의 대표 모델인 '다다 01'의 가격은 34만원으로 독특한 볼드 프레임으로 인기를 얻었다. 탬버린즈의 향수는 50ml 기준 약 14만원으로 해외 명품 향수 브랜드의 가격과 맞먹는다. 누데이크의 대표 메뉴 'PEAK 피크'(먹물 페이스트리 중앙에 말차 크림이 있는 형태) 케이크는 4만2000원의 가격에도 조기 품절이 잦다.

이들 브랜드의 인기 배경에는 경험소비를 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한다는 점 등이 꼽힌다. 아이아이컴바인드는 현재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서 젠틀몬스터와 탬버린즈, 누데이크가 모두 입점한 퓨처리테일 '하우스 도산'을 운영한다. 소비자들의 브랜드 경험을 극대화하기 위해 매장에 대형 미술작품을 설치하거나 플래그십 스토어를 열어 '힙'한 분위기를 제공한다.


반면 고물가 시대 '가성비'를 찾는 소비자들을 노려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기업도 있다. 다이소는 가성비 전략으로 고물가 시기에도 꾸준히 매출이 성장하고 있다. 아성다이소의 2023년 매출은 3조4604억원, 영업이익은 2617억원을 기록했는데 이는 2022년 대비 각각 17.5%, 9.4% 증가한 것이다.


'케이크는 4만원짜리 먹고 화장품은 다이소'…독특한 MZ 소비행태 원본보기 아이콘

다이소는 초창기 생활용품 위주의 상품 구성에서 스낵, 캠핑용품, 취미용품 등이 중심이었다. 하지만 최근엔 지갑 사정이 가벼운 젊은 소비자를 겨냥, 뷰티 브랜드와 협업해 다이소 전용 뷰티 제품을 확대하면서 뷰티 시장에서 입지를 다지는 모습이다.

편의점업계는 '런치플레이션'(점심+인플레이션)' 시기 간편식·저가 PB(자체 브랜드) 제품을 강화하며 소비자들을 사로 잡았다. 직장인들의 점심값 부담이 커진 상황 속 저렴한 한끼를 찾는 소비자들이 늘면서 '가성비 점심' 제품을 늘려 대응한 것이다. BGF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CU의 간편식 매출은 2022년과 2023년 각각 전년 대비 16.4%, 26.1% 증가했고, 올해 1∼4월에도 전년 동기 대비 32.8% 상승했다.


이같은 소비 양극화 현상은 가치 소비를 중시하는 '앰비슈머' 성향을 가진 소비자들이 늘어난 것과 관련 있다. 앰비슈머는 양면성을 의미하는 앰비발란트(Ambivalent)와 소비자를 의미하는 컨슈머(Consumer)의 합성어로 고가의 제품과 저가의 제품을 동시에 소비하는 소비자를 의미한다.


최근 KB금융지주경영연구소는 '양면적 소비자 앰비슈머의 소비형태' 보고서에서 "하나의 유행이 사회 전체에 영향을 미치는 경우는 점점 사라지고, 세분화된 카테고리 내에서 소수에게 유행하는 여러 가지 작은 트렌드의 영향력이 확대되고 개개인이 중시하는 가치가 소비 결정에 영향을 주고 있다"며 "가치를 중시하는 앰비슈머의 소비 양극화 현상은 향후에도 계속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윤슬기 기자 seul97@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대통령실까지 날아온 北오물풍선…용산 "심각함 인식, 추가조치 검토"(종합) ‘SM엔터 시세조종’ 카카오 김범수, 구속…法 "증거인멸·도망 염려" "끊임없이 정치적 공격 가해져"…정우성, 9년 만에 유엔 난민대사 사임

    #국내이슈

  • 올림픽 시작인데…파리서 외국인 집단 성폭행 '치안 비상' 해리스 "민주당 단결시켜 승리"…대권 도전 첫 행보 바이든, 美 대선 후보 사퇴…새 후보로 '해리스 추대론' 무게(종합)

    #해외이슈

  • [포토] 정식 출시한 '갤럭시 링' 집중호우에 ‘잠수교·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종합) [이미지 다이어리] 장인의 秀세미

    #포토PICK

  • 렉서스 고가 의전용 미니밴, 국내 출시 현대차 전기버스, 일본 야쿠시마에서 달린다 르노 QM6, 가격 낮춘 스페셜모델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티몬·위메프 사태, ‘에스크로’ 도입으로 해결될까 [뉴스속 용어]“군대 갈 바엔 죽음을” 이스라엘 초정통파 유대교 ‘하레디’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