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여기 5년이상 재직자 대부분이 백만장자…전액 현금으로 집 사더라"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주가 3450% 폭등한 엔비디아
주식 보상받은 직원 재산도 늘어

세계 시가총액 1위 기업 자리를 넘보고 있는 인공지능(AI) '대장주' 엔비디아에 5년 전부터 입사한 직원은 대부분 백만장자일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 IT 전문 매체 '벤징가'는 지난 19일(현지시간) 엔비디아에 5년 이상 장기근속한 직원 중 백만장자가 속출하고 있다며 보도했다. 그 비결은 미국 IT 기업 임직원들에게 주어지는 기업 주식 덕분이다.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매체에 따르면, 엔비디아 직원은 일정 요건을 달성할 경우 기본급의 절반가량을 주식으로 받을 수 있다. 해당 주식을 '양도제한 조건부주식'(RSU)이라고 한다. 직원 대다수는 현금보다 주식을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외에도 중간 관리자들의 보상체계엔 스톡옵션이 포함된다.


매체는 엔비디아의 주가 고공 상승을 고려하면, 5년 전에 엔비디아에 입사해 근무 중인 직원 중 대다수가 연간 100만달러(약 13억9000만원) 이상의 수입을 올렸을 것으로 추정했다. 엔비디아는 지난 5년간 주가가 3450% 폭증했으며, 지난 1년으로 좁혀도 주가 상승률은 167%에 달한다.


서구권 최대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의 IT 관련 게시판에도 엔비디아 직원들의 임금, 보상 등은 뜨거운 감자다. 과거 한 유저가 "5년 이상 근무한 엔비디아 직원들은 다 백만장자가 됐을까"라고 묻자, "5년 전 RSU로 10만달러(약 1억3900만원)를 받았으면 약 2만7000주다. 주당 130달러(약 18만원)로 계산해도 수백만달러를 넘는다"라는 답변이 나왔다.

엔비디아 직원이 친구라는 또 다른 유저는 "20년 근속한 친구가 1700만달러(약 240억원) 규모의 주택을 전부 현금으로 사더라"는 경험담을 전하기도 했다.


물론 엔비디아 임직원 중 가장 큰 혜택을 받은 인물은 다름 아닌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 젠슨 황이다. 엔비디아의 시총이 세계 1~2위를 점치면서, 황 CEO의 개인 재산 가치는 1170억달러(약 162조원)로 불어났다. 미 경제 잡지 '포천'이 집계한 세계 부자 순위로는 11위에 해당한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위메프 대표 "환불자금 충분히 준비…피해 없도록 하겠다" 대통령실까지 날아온 北오물풍선…용산 "심각함 인식, 추가조치 검토"(종합) ‘SM엔터 시세조종’ 카카오 김범수, 구속…法 "증거인멸·도망 염려"

    #국내이슈

  • '희소병 투병' 셀린 디옹 컴백할까…파리목격담 솔솔[파리올림픽] 올림픽 시작인데…파리서 외국인 집단 성폭행 '치안 비상' 해리스 "민주당 단결시켜 승리"…대권 도전 첫 행보

    #해외이슈

  • [포토] 복날, 삼계탕 먹고 힘내세요 [포토] 정식 출시한 '갤럭시 링' 집중호우에 ‘잠수교·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종합)

    #포토PICK

  • 렉서스 고가 의전용 미니밴, 국내 출시 현대차 전기버스, 일본 야쿠시마에서 달린다 르노 QM6, 가격 낮춘 스페셜모델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티몬·위메프 사태, ‘에스크로’ 도입으로 해결될까 [뉴스속 용어]“군대 갈 바엔 죽음을” 이스라엘 초정통파 유대교 ‘하레디’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