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손흥민이 또 손흥민했다…'인종차별' 동료 감싸며 "우리는 형제"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손흥민 입장 밝힌 뒤에야 구단도 공식 입장 내
팬들은 늑장 대응 등 구단의 미온적 태도에 분통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 주장인 손흥민이 자신을 향해 인종차별 발언을 한 팀 동료 로드리고 벤탄쿠르에게 사과받았다며 논란 진화에 나섰다.


손흥민 "화해했다" 입장문 올리자 토트넘 늑장 대응…누리꾼, "징계는 별도" 분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의 미드필더 로드리고 벤탄쿠르(왼쪽)와 공격수 손흥민. [이미지출처=AFP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의 미드필더 로드리고 벤탄쿠르(왼쪽)와 공격수 손흥민. [이미지출처=AFP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20일 손흥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롤로(Lolo·벤탄쿠르 별명)와 대화를 나눴다"며 "그는 실수를 저질렀고, 그도 이를 알고 내게 사과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벤탄쿠르가 불쾌감을 주기 위해 말한 의도는 아니었다"며 "우린 형제다. 그리고 변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손흥민은 "지나간 일이고, 우린 하나다. 프리시즌에 다시 만나 팀에서 하나로 뭉쳐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속팀 토트넘 역시 손흥민의 입장문과 함께 "쏘니(손흥민)가 새로운 시즌에 집중할 수 있도록 응원한다"며 "어떤 종류의 차별도 우리 구단, 우리 경기, 우리 사회에서 자리할 수 없다"라고 썼다. 손흥민이 입장문을 올리기 전까지 토트넘은 침묵으로 일관해왔다.


앞서 벤탄쿠르는 지난 14일 고국 우루과이의 한 TV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해당 방송 진행자가 벤탄쿠르에게 "손흥민의 유니폼을 가져다줄 수 있느냐"고 묻자 벤탄쿠르는 "손흥민 사촌 유니폼은 어떤가. 어차피 그 사람들은 다 똑같이 생겼다"라고 답하면서 웃었다. 동양인 외모는 전부 비슷하다는 인종차별적인 발언이었다. 방송 이후 벤탄쿠르가 인종차별을 했다는 비판이 쏟아지자 벤탄쿠르는 "내 형제 쏘니! 이건 그냥 나쁜 농담이었어. 내가 사랑하는 것 알지?"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국내외 팬들의 분노는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이들은 토트넘이 가해자의 사과문이 아닌 손흥민의 입장문을 게시한 점 역시 비판했다. 이에 더해 그동안 손흥민이 인종차별을 당할 때마다 미온적인 반응을 보였던 구단의 행보까지 수면 위로 떠 오르면서 불만은 최고조에 이르고 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손흥민이 사과를 받아준 건 주장으로서 한 일일 뿐이고, 벤탄쿠르는 구단 차원에서 징계가 내려져야 한다", "아시아인 전체에게도 사과해야 한다", "이래놓고 아시아 투어를 진행하겠다니", "뒤늦게 인종차별은 있어선 안 된다고 하는 게 우습다"는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손흥민 좋은 이미지 앞세워 방패막이" 분통 터뜨린 팬들
손흥민(왼쪽) 한국 축구 대표팀 주장이 이강인과 다정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손흥민 인스타그램]

손흥민(왼쪽) 한국 축구 대표팀 주장이 이강인과 다정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손흥민 인스타그램]

원본보기 아이콘

특히 자신이 손흥민의 팬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이강인 탁구 사건 때도 그렇고 이번에도 그렇고 손흥민은 사과만 받아주고 다니네"라며 "축구협회도, 토트넘도 손흥민의 좋은 이미지 앞세워서 방패막이시키는 것 같아 화가 난다"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지난 2월 영국 매체 더선과 한국축구협회 등은 손흥민이 요르단과의 준결승 경기를 하루 앞둔 지난달 6일 저녁 시간에 탁구를 하려는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등을 저지하려는 과정에서 일부 선수들과 물리적 충돌을 빚었고, 이 과정에서 손가락을 다쳤다고 전했다. 이 여파로 손흥민은 요르단전 경기는 물론 토트넘 복귀 후 경기에서도 손에 붕대를 감은 채 뛰었다.


논란이 커지자 이강인은 손흥민을 만나기 위해 영국 런던으로 날아가 손흥민에게 사과했다고 밝혔다. 손흥민 역시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강인이가 진심으로 반성하고 나를 비롯한 대표팀 모든 선수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면서 이강인과 함께 다정히 어깨동무하고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손흥민은 "나도 어릴 때 실수도 하고 안 좋은 모습을 보였던 적도 있었지만, 그때마다 좋은 선배들의 따끔한 조언과 가르침이 있어 이 자리에 올 수 있었다"라며 자신을 되돌아봤다. 이어 "강인이가 잘못된 행동을 다시 하지 않도록 선배이자 주장으로서, 강인이가 좋은 사람과 좋은 선수로 성장할 수 있도록 옆에서 특별히 보살피겠다"라고 덧붙였다.







구나리 인턴기자 forsythia26@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위메프 대표 "환불자금 충분히 준비…피해 없도록 하겠다" 대통령실까지 날아온 北오물풍선…용산 "심각함 인식, 추가조치 검토"(종합) ‘SM엔터 시세조종’ 카카오 김범수, 구속…法 "증거인멸·도망 염려"

    #국내이슈

  • '희소병 투병' 셀린 디옹 컴백할까…파리목격담 솔솔[파리올림픽] 올림픽 시작인데…파리서 외국인 집단 성폭행 '치안 비상' 해리스 "민주당 단결시켜 승리"…대권 도전 첫 행보

    #해외이슈

  • [포토] 복날, 삼계탕 먹고 힘내세요 [포토] 정식 출시한 '갤럭시 링' 집중호우에 ‘잠수교·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종합)

    #포토PICK

  • 렉서스 고가 의전용 미니밴, 국내 출시 현대차 전기버스, 일본 야쿠시마에서 달린다 르노 QM6, 가격 낮춘 스페셜모델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티몬·위메프 사태, ‘에스크로’ 도입으로 해결될까 [뉴스속 용어]“군대 갈 바엔 죽음을” 이스라엘 초정통파 유대교 ‘하레디’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