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개들도 빠져든 피아노 선율"…조성진 콘서트에 초청된 안내견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조성진, 삼성호암상 수상 기념 리사이틀
시각장애인 등 문화소외계층 초청해 진행
1열에 자리잡은 안내견들 '초집중' 모습 화제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조성진의 리사이틀에 초대된 시각장애인 안내견 10여마리가 연주에 집중하는 듯한 모습을 보여줘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8일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린 '조성진 삼성호암상 수상기념 리사이틀'에 초대받은 시각장애인 안내견이 관람석 맨 앞자리에 자리잡고 있다. [이미지출처=인스타그램 캡처]

지난 18일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린 '조성진 삼성호암상 수상기념 리사이틀'에 초대받은 시각장애인 안내견이 관람석 맨 앞자리에 자리잡고 있다. [이미지출처=인스타그램 캡처]

AD
원본보기 아이콘

19일 문화공연 플랫폼 '클럽 발코니'의 인스타그램 계정엔 안내견 조끼를 입은 골든레트리버, 래브라도레트리버의 사진이 올라왔다. 18일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삼성호암상 수상 기념 리사이틀'을 열었다. 호암재단과 예술의전당이 주최한 이 날 공연은 입장권을 판매하지 않고 평소 여러 이유로 공연을 보기 어려웠던 이들을 초대했다. 초대된 안내견들은 무대 바로 앞인 관람석 맨 앞 열에 자리 잡았다.

클럽발코니는 "안내견이 혹시나 공연 중에 코를 골면 어쩌나 살짝 걱정했는데 조성진의 연주는 강아지도 집중하게 만드나 봐요"라며 "공연 내내 숨죽이며 매우 관람을 잘했다고 합니다"라고 전했다.


공연장 앞에서 대기하는 시각장애인 안내견들. [이미지출처=인스타그램 캡처]

공연장 앞에서 대기하는 시각장애인 안내견들. [이미지출처=인스타그램 캡처]

원본보기 아이콘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너무 감동이다. 우리 댕댕이(멍멍이)들 1열 관람 자격 충분하다", "쪼르륵 누워서 관람하는 모습이 귀엽다. 연주자도 행복했을 것", "앞으로 시각장애인을 비롯한 모든 사람에게 공평한 관람 기회가 오면 좋겠다", "안내견이 관람하는 게 특별한 일이 아닌 공연장에서 흔한 모습이 됐으면 좋겠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피아니스트 조성진. [이미지출처=성남문화재단]

피아니스트 조성진. [이미지출처=성남문화재단]

원본보기 아이콘

조성진은 지난해 역대 최연소로 삼성호암상을 받았다. 1990년 삼성그룹 창업주인 호암 이병철 회장의 인재 제일과 사회 공익 정신을 기리기 위해 제정된 삼성호암상은 과학(2분야)·공학·의학·예술·사회봉사·특별상 등 7개 부문으로 나눠 시상한다. 수상자에겐 순금 메달과 상금 3억원을 수여한다. 올해 제34회 시상까지 총 176명의 수상자에게 343억원의 상금이 전달됐다.






구나리 인턴기자 forsythia26@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서울 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 '집값 거품 터질라'…국민·신한·우리, 금리 또 올렸다 전공의 대부분 미복귀…정부 "하반기 모집 일정 차질없이 진행"

    #국내이슈

  • "암살서 살아남은 트럼프와 대비" 바이든, 사퇴 압박 속 코로나19 재확진(종합) "김연아 떠난 후에야 1등 할 수 있었다"…아사다 마오, 13년 만 심경 고백 예상치 웃돈 英 CPI…테일러 스위프트 효과?

    #해외이슈

  • [포토] 채소값 폭등, 호박 사기도 겁나네 [포토] 물보라 일으키며 달리는 차량 尹 '포토에세이' 발간…"정책 비하인드, 비공개 사진 포함"

    #포토PICK

  • [포토] 거침없이 달린다, 올 뉴 콜로라도 사전계약 7000대 돌풍, 르노 '콜레오스' 부산서 양산 개시 셀토스 연식변경 출시…60만원 내외 인상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 인물]"총격 듣자마자 알아" 美대선 흔들 역사적 사진 찍은 퓰리처상 수상자 "드라마에선 피곤할 때 이거 먹더라"…'PPL 사탕' 코피코 만든 이 회사[뉴스속 기업]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