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韓-캐나다, 과학기술 사업 논의…에너지·바이오·양자 협력 제안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17~18일 과기공동위 개최
공동연구·인력교류 하기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캐나다 정부와 과학기술 협력사업을 논의하고, 캐나다에 거주하는 한인 과학기술인들을 격려했다.

황성훈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제협력관과 락슈미 크리슈난 국가연구위원회 부위원장이 '제4차 한-캐나다 과학기술혁신공동위원회'에 참석했다. [사진 제공=과기정통부]

황성훈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제협력관과 락슈미 크리슈난 국가연구위원회 부위원장이 '제4차 한-캐나다 과학기술혁신공동위원회'에 참석했다. [사진 제공=과기정통부]

AD
원본보기 아이콘

과기정통부는 지난 17일과 18일 양일간 캐나다 외교부와 공동으로 '제4차 한국-캐나다 과학기술혁신공동위원회(과기공동위)'를 개최했다.


과기공동위에선 최신 과학기술과 연구개발(R&D) 혁신 정책을 공유하고, 첨단 과학기술 분야에서 양국 연구자·기관 간 신규 협력의제를 논의했다.

한국 측에서 과기정통부 황성훈 국제협력관이, 캐나다 측에서는 국가연구위원회 락슈미 크리슈난 부의장이 수석대표를 맡았다. 양일에 걸쳐 양국 정부, 산학연 관계자 총 50여명이 참석했다.


양국은 또한 AI, 반도체, 배터리, 농업과학기술 등 기존 협력 분야의 성과를 공유했다. 청정에너지(CCUS, 수소), 첨단바이오, 양자기술 등의 협력 파트너십 구축도 제안했다.


청정에너지와 관련해선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KIER)은 앨버타주와의 기술협력 협의체 운영 및 국제공동연구 과제 기획을 제안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KRIBB)은 캘거리대학교와의 바이오제조 분야 공동연구, 인력교류 등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또한 디지털 혁신기업과 한국형 소형모듈원자로(SMR)의 캐나다 진출에 대해 신규로 논의했고, 이번 논의를 토대로 양국 수석대표 간 2024-26년 공동 행동계획을 마련하기로 합의했다.


아울러 황성훈 협력관은 같은 기간 열린 재캐한인과학기술인학술대회에 참여했다. 올해의 해외과학기술인상(장관상)을 시상하고, 한국의 과학기술과 ICT 국제협력 정책을 주제로 강연을 했다.


이번 학술대회는 △지속 가능한 국제 공동연구개발 협력 서밋 △과학기술혁신(STI)·양자기술·AI·청정에너지 등 4개 포럼 △바이오, ICT, 기계 등 5개 기술세션 △젊은과학인·여성과학인 프로그램 등 5개 특별세션으로 구성됐다. 한국과 캐나다의 과학기술인 500여이 참여했다.


황 협력관은 "캐나다는 과학기술 분야의 선도국가이자, 민주주의 가치를 공유하는 유사입장국"이라며 "이번에 논의된 신규 협력의제가 지속적으로 논의돼 좋은 성과를 일궈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尹탄핵 청문회' 시작부터 아수라장…"퇴거하라" vs "위원장이 나가라" 서울 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 '집값 거품 터질라'…국민·신한·우리, 금리 또 올렸다

    #국내이슈

  • '역대급 상태' 공룡화석, '역대 최고가' 620억에 팔려 "암살서 살아남은 트럼프와 대비" 바이든, 사퇴 압박 속 코로나19 재확진(종합) "김연아 떠난 후에야 1등 할 수 있었다"…아사다 마오, 13년 만 심경 고백

    #해외이슈

  • [포토] 채상병 1주기 추모하는 시민들 [포토] 채소값 폭등, 호박 사기도 겁나네 [포토] 물보라 일으키며 달리는 차량

    #포토PICK

  • 782마력 신형 파나메라 PHEV, 내년 韓 출시 [포토] 거침없이 달린다, 올 뉴 콜로라도 사전계약 7000대 돌풍, 르노 '콜레오스' 부산서 양산 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 인물]"총격 듣자마자 알아" 美대선 흔들 역사적 사진 찍은 퓰리처상 수상자 "드라마에선 피곤할 때 이거 먹더라"…'PPL 사탕' 코피코 만든 이 회사[뉴스속 기업]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