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난이도 극악' 의대시험에 고득점자 속출…수험생들 분노한 이유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평소엔 턱걸이 점수도 받기 힘든 극악 난이도
올해 시험은 '비정상적'…당국 정밀조사 받아

인도의 의대 입시 시험인 'NEET-UG' 결과가 전국적인 분노를 불러왔다. 이 실험은 극악의 난이도로 악명 높으며, 어지간해서는 고득점을 받기 힘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올해 시험에선 수천명의 '비정상적인' 고득점자가 속출하면서 부정 시험 논란이 촉발된 것이다.


18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은 인도 전역에서 수험생이 시위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수험생의 분노에 불을 댕긴 건 최근 치러진 의대 시험인 'NEET-UG'다.

인도에서 의대에 진학하려는 학생들은 모두 해당 시험에 응시해야 하는데, 엄청난 난이도로 악명 높다. 매년 수백만명의 학생이 시험에 응시하지만, 극소수만 합격한다. 아무리 공부를 잘하는 학생이라도 턱걸이 합격점을 받기 어려울 정도다. 그러나 올해 시험에선 수천명의 학생이 비정상적인 고득점을 받았고, 결국 기존 고득점자는 상대평가에서 밀려 의대에 진학하지 못하게 됐다.


NEET-UG 시험 결과에 항의하는 수험생들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

NEET-UG 시험 결과에 항의하는 수험생들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

AD
원본보기 아이콘

시험 결과는 지난 4일 발표됐다. 그러나 수험생들이 부정 의혹을 제기하고 나서면서, 이제 입시 주최 측은 당국의 여러 정밀 조사를 받게 됐다. 일부 수험생들은 재시험을 요구하는 청원을 법원에 제출하기도 했다.


결국 인도 교육부 장관은 지난 16일 특정 시험에서 "일부 부정 행위"가 드러났다고 인정했다. 이와 관련해 인도 대법원은 "누군가의 과실이 0.001% 수준에 그친다고 하더라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는 통지문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인도 수험생들의 분노가 거센 배경에는 인도 특유의 엄격한 입시 제도가 있다. 오늘날 인도에서 우수한 대학 진학은 출세의 필수 요소로 손꼽힌다. 특히 의대와 공대의 인기가 가장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의사와 엔지니어는 인도에서 최고의 존경을 받는 직업이기 때문이다.


올해 NEET 시험에서 최고 수준의 대학 정원은 11만석 수준에 불과했다고 한다. 이를 두고 무려 240만명의 수험생이 경쟁했다. 전체 정원 중 5만5000~6만석이 국공립 대학교이며, 나머지는 사립대가 제공한다.


등록금이 낮은 공립대 경쟁률이 특히 치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도 공립대의 5년간 등록금은 50만~100만루피(약 800~1600만원)이지만, 사립대는 무려 10배에 해당한다. 일반적인 인도 가계는 사립대의 등록금을 감당하기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양대노총 "최저임금 1만30원, 명백한 실질임금 삭감" 금리인하 깜빡이 켠 한은 "적절한 시기 방향전환 준비"(종합) 尹, 채상병특검법 재의요구안 재가…22대 국회 첫 거부권

    #국내이슈

  • 한미, '핵전력 기반' 동맹 격상…美 핵작전 논의 '최초' 나토, '워싱턴 선언' 발표…"북·러 군사 협력 강화 심각한 우려"(종합) "정준영 클럽서 여성들에게 접근하더니…" 프랑스서 목격담

    #해외이슈

  • 암바니 세 자녀 결혼식 모두 챙긴 이재용…韓기업인 중 유일하게 초청받아 "'갤럭시 AI' 올해 2억대 기기 탑재…당분간 유료화 계획 無" "헬멧 쓴 고양이는 뭐지?"…삼성전자 총파업에 뜬 신스틸러 정체

    #포토PICK

  • "내수→수출 기지로 전환" 전략 바꾼 韓中자동차 합작사 "일단 삽니다" 가격 공개도 안 했는데…사전계약 7000대 돌파한 車 2000만원대 초중반…현대차 캐스퍼 일렉트릭 사전계약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 AI 기술혁신 핵심 동력 부상한 '소버린 AI' [뉴스속 용어]美 바이든 '원전 배치 가속화 법안' 서명 [뉴스속 용어]美-中 장군멍군 주고받는 '지옥도 전략'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