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연일 '혐오의 시대'…"76세 이상 오지말라" 헬스장 노실버존 등장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호텔 측 "안전 등의 이유로 불가피한 조처"
해당 지침 두고 누리꾼들 '갑론을박'

최근 인천의 한 헬스장에서 '아줌마 출입 금지'라는 공지를 내걸어 논란이 된 가운데, 이번엔 대구의 한 호텔 헬스장에서 노인의 등록과 이용을 제한하기로 한 사실이 알려졌다. 18일 영남일보는 대구 수성구 한 4성급 호텔 헬스장에서 '만 76세 이상인 고객은 회원 등록과 일일 입장이 불가하다'는 안내 글을 게시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강진형 기자aymsdream@]

사진은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강진형 기자aymsdream@]

AD
원본보기 아이콘

센터 측은 쓰러지거나 미끄러지는 등 안전사고의 이유로 인한 불가피한 조처라고 밝히면서 "현재 이용 중인 만 76세 이상 회원은 안전사고 발생 시 본인이 책임을 지겠다는 내용의 가족 동의서를 제출하면 심사 후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만 76세 미만인 분 중에서도 지병이 있거나 거동이 불편한 경우 유사한 조치를 적용하겠다"고 덧붙였다.


해당 지침이 알려지자 온라인상에서는 '노인 차별'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해당 호텔 측 정책에 반대하는 의견을 내놓은 누리꾼은 "노약자들의 운동을 하는 이유가 뭐라고 생각하냐", "이런 상식 이하의 차별을 누가 받아들일 수 있나", "젊은 사람으로서도 이 같은 조치는 정말 받아들이기 힘들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 누리꾼은 "제발 사람끼리 갈라치기 좀 그만하자"라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반면, 일각에선 "노인 보호 차원 같다", "노인 출입 제한하는 헬스장 많다", "헬스장은 무거운 기구가 많아서 고령자에겐 위험하다" 등 헬스장 측 조치를 이해한다는 반응도 나왔다.

특정 집단 출입 금지 두고 "영업 자유" vs "평등권 침해"

헬스장을 비롯해 카페나 식당 등에서 특정 집단의 출입을 금지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지난 15일 충북의 한 맘카페에 노인의 공공 수영장 입장을 금지해야 한다는 글이 올라왔다. "물속에서 소변을 본다", "샤워를 제대로 하지 않고 물에 들어간다" 등을 이유로 내세웠지만 노인 혐오와 차별적 발언이라는 반발이 일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수영장·카페·식당 등에 노인 출입을 제한하는 '노시니어존’'을 놓고 찬반 의견이 대립하고 있다. 한 카페는 문 앞에 '60세 이상 어르신 출입 제한'이라는 안내문을 붙여 논란에 휩싸였다. 해당 카페 단골이라고 밝힌 누리꾼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카페 주인이 남성 노인에게 지속해서 성희롱을 당해 취한 조치"라는 글을 남겼다.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수영장·카페·식당 등에 노인 출입을 제한하는 '노시니어존’'을 놓고 찬반 의견이 대립하고 있다. 한 카페는 문 앞에 '60세 이상 어르신 출입 제한'이라는 안내문을 붙여 논란에 휩싸였다. 해당 카페 단골이라고 밝힌 누리꾼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카페 주인이 남성 노인에게 지속해서 성희롱을 당해 취한 조치"라는 글을 남겼다.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원본보기 아이콘

이처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수영장·카페·식당 등에 노인 출입을 제한하는 '노시니어존’'을 놓고 찬반 의견이 대립하고 있다. 한 카페는 문 앞에 '60세 이상 어르신 출입 제한'이라는 안내문을 붙여 논란에 휩싸였다. 해당 카페 단골이라고 밝힌 누리꾼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카페 주인이 남성 노인에게 지속해서 성희롱당해 취한 조치"라는 글을 남겼다.

이를 다룬 유튜브 영상엔 "그렇다고 모든 노인을 카페에 들어오지 못하게 하는 건 노인 혐오"라는 댓글이 달렸다. 한 페이스북 이용자는 "노인들은 젊을 때 전쟁을 겪으며 경제 부흥을 이룩한 사람들"이라며 "이들을 존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가인권위원회는 나이에 따른 출입 제한이 평등권을 침해한다는 입장을 낸 바 있다. 반면 한 누리꾼은 "특정 집단 출입 금지는 영업하는 사람들의 '자유'"라면서 "평등만큼이나 자유도 보호받아야 한다"고 옹호하기도 했다.





방제일 기자 zeilis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위메프 대표 "환불자금 충분히 준비…피해 없도록 하겠다" 대통령실까지 날아온 北오물풍선…용산 "심각함 인식, 추가조치 검토"(종합) ‘SM엔터 시세조종’ 카카오 김범수, 구속…法 "증거인멸·도망 염려"

    #국내이슈

  • '희소병 투병' 셀린 디옹 컴백할까…파리목격담 솔솔[파리올림픽] 올림픽 시작인데…파리서 외국인 집단 성폭행 '치안 비상' 해리스 "민주당 단결시켜 승리"…대권 도전 첫 행보

    #해외이슈

  • [포토] 복날, 삼계탕 먹고 힘내세요 [포토] 정식 출시한 '갤럭시 링' 집중호우에 ‘잠수교·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종합)

    #포토PICK

  • 렉서스 고가 의전용 미니밴, 국내 출시 현대차 전기버스, 일본 야쿠시마에서 달린다 르노 QM6, 가격 낮춘 스페셜모델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티몬·위메프 사태, ‘에스크로’ 도입으로 해결될까 [뉴스속 용어]“군대 갈 바엔 죽음을” 이스라엘 초정통파 유대교 ‘하레디’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