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의협 “오늘 집단휴진 이어 2차 휴진도 계획...집회에서 말할 것”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서울대 교수 휴진 이어
18일 의협 총궐기 대회
추가 휴진 논의도 할 것
의정갈등 강대강 대치 지속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대한의사협회가 18일 집단휴진을 하고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총궐기대회를 강행하는 가운데, 2차 휴진 여부와 일정도 이날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최안나 의협 대변인은 이날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2차 휴진이 결의가 된다면 언제쯤으로 예상하나’는 질문에 “오늘 집회에서 말씀을 드릴 예정이다. 일단 계획은 갖고 있다”고 말했다.

교수, 전공의와 공조 여부에 대해서는 “당연히 하고 있다. 결국 해결은 유일한 법정 단체인 우리 의료계 대표 단체인 의협이 정부와 의정협의를 할 수 밖에 없기 때문에 의견을 받고 있고 다 듣고 있다”고 했다. 전공의 단체의 의협 공개 비판에 대해서는 “예민한 시기에 빨리 이 사태를 힘을 모아 종결하자는 열망이 부딪히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면서 “후배들에게 제대로 해결하지 못해온 왜곡된 문제들을 제대로 잡아가려고 한다”고 했다.


최근 경찰에서 의사들이 제약회사의 불법 리베이트를 받은 문제를 제기하면서 대상이 1000명이 넘는다고 밝힌 것에 대해선 “의사도 범죄를 저질렀으면 거기에 합당한 처분을 하면 된다”면서도 “의료붕괴 사태 하루 앞두고 경찰청장이 이렇게 협박을 하면 말을 들을거라 생각하는 것을 보면 정말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최 대변인은 “처음부터 응급환자, 중환자, 분만, 진료를 멈출 수 없는 환자는 당연히 한다고 말씀드렸다”면서 필수진료 분야의 공백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같은 방송에 출연한 서울대 의대 교수 출신 김윤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의대 증원 2000명이 급작스럽게 발표됐다. 의사들이 반발하자 진료 개시명령, 면허정지 일변도로 강경정책이 있었기 때문에 반감, 분노 등이 잦아들지 않고 있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비상진료 체계로 운영되고 있지만 사실 암환자나 수술을 받아야 환자(비응급이지만 중증)의 진료가 미뤄지고 있다. 잠재적인 피해가 누적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원칙적인 처벌을 고집하기보다는 이 문제를 풀고, 국민들이 받아들일 수 있는 수준의 재발방지 대책을 세우는 것이 필요하다”고 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대통령실까지 날아온 北오물풍선…용산 "심각함 인식, 추가조치 검토"(종합) ‘SM엔터 시세조종’ 카카오 김범수, 구속…法 "증거인멸·도망 염려" "끊임없이 정치적 공격 가해져"…정우성, 9년 만에 유엔 난민대사 사임

    #국내이슈

  • 올림픽 시작인데…파리서 외국인 집단 성폭행 '치안 비상' 해리스 "민주당 단결시켜 승리"…대권 도전 첫 행보 바이든, 美 대선 후보 사퇴…새 후보로 '해리스 추대론' 무게(종합)

    #해외이슈

  • [포토] 정식 출시한 '갤럭시 링' 집중호우에 ‘잠수교·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종합) [이미지 다이어리] 장인의 秀세미

    #포토PICK

  • 렉서스 고가 의전용 미니밴, 국내 출시 현대차 전기버스, 일본 야쿠시마에서 달린다 르노 QM6, 가격 낮춘 스페셜모델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티몬·위메프 사태, ‘에스크로’ 도입으로 해결될까 [뉴스속 용어]“군대 갈 바엔 죽음을” 이스라엘 초정통파 유대교 ‘하레디’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