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차 긁고 몰래 페인트칠 해 놨다" 차주 분통에…"나름대로 조치한 것" 적반하장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주차된 차량 긁은 남성, 비슷한 색상 페인트칠
CCTV 사각지대에서 페인트칠…"처벌 어렵다"

주차된 차량을 긁은 남성이 차량과 비슷한 색상으로 페인트칠을 해놨다는 사연이 알려졌다.


사고를 낸 부분에 페인트를 덧칠하고 간 사람 때문에 황당하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사고를 낸 부분에 페인트를 덧칠하고 간 사람 때문에 황당하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AD
원본보기 아이콘

지난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악질 물피도주범 페인트칠 재물손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지난달 27일 이같은 일을 겪었다는 작성자 A씨는 "차량에 벌레 자국이 많아 사고를 당했는지도 모르고 있다가, 6일 세차를 하면서 사고 사실을 알게 됐다"며 "이후 블랙박스를 봤더니 황당한 일이 제게 벌어지고 있었다"고 운을 뗐다.

A씨가 공개한 블랙박스 영상을 보면, A씨의 차량 좌측에 주차해뒀던 가해 차량은 주차를 하던 도중 A씨 차량의 좌측 범퍼와 휠, 라이트를 긁었다. A씨의 주장에 따르면, 가해자는 차량에서 내려 A씨의 차량을 살핀 뒤, A씨 차량과 같은 흰색 페인트로 사고 자국 위를 덧칠했다고 한다.


A씨는 "사고 당일 차에 타려고 다가가는데 이상한 사람이 제 차 쪽에서 나오더라"라며 "처음에는 문 열린 차량을 찾아다니는 도둑인가 했는데, 제 차 문이 정상적으로 잠겨있는 걸 확인하고 아무리 생각해도 수상해서 그 사람을 다시 봤다. 그런데 비틀대며 다른 곳으로 가길래 그냥 술에 취한 할아버지인 줄 알았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사고 내고 페인트칠하고 있을 줄은 상상도 못 했다"고 덧붙였다.


A씨는 "야간이었고 원래 페인트칠을 본업으로 삼는 사람인지 차량용 페인트도 아닌 일반 흰색 페인트로 칠해놨다"며 "사고를 내고 제 차에 페인트칠하다가 제가 등장하니 도망간 것 같다. 지금 생각해보니 그 사람이 음주 상태였던 것도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현재 해당 사건을 경찰에 접수했고, 진술서 작성 후 가해자를 특정한 상황"이라며 "경찰에게 물피도주와 페인트칠에 의한 재물손괴 모두 처벌 의사를 밝혔다. 그런데 경찰에서 가해자가 제 차량에 페인트를 바르는 영상이 폐쇄회로(CC)TV 사각지대에서 칠했기 때문에 재물손괴는 인정이 어렵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차 긁고 몰래 페인트칠 해 놨다" 차주 분통에…"나름대로 조치한 것" 적반하장 원본보기 아이콘

A씨는 "제 차량 블랙박스에도 사고 장면만 녹화됐고, 직접 확인하진 못했으나 경찰 측에서는 인근 CCTV에도 가해자가 사고 이후 제 차량과 본인 차량 앞뒤로 돌아다니는 모습만 녹화됐다고 한다"며 "심지어 상대 보험사로부터 대물 접수 알림은 왔으나, 가해자는 사과를 한 마디도 건네지 않고 있다. 교통조사계 경찰 말에 따르면 가해자는 페인트칠을 한 것에 대해서는 혐의 인정을 했지만 '나도 다른 차량이 내 차를 들이박고 간 적 많다. 나는 내 나름대로 조치한 거다'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속상한 심정을 전했다. 이어 "경찰은 재물손괴는 적용되기 애매하다고 하는데, 물피도주 및 재물손괴죄가 성립할 수 없는 게 맞는 거냐. 가해자 본인이 혐의 인증까지 했는데 형사처벌을 받게 할 수는 없는 거냐"라고 의견을 물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혐의가 인정이 될지 안 될지 경찰이 어떤 게 아냐", "범인을 잡았다는 거에 감사하시는 게 좋을 듯", "그냥 보험처리를 하면 될 것을, 저런 말도 안 되는 짓을 왜 하는지 모르겠다", "은근 정성이네", "세상에는 신기한 사람이 너무 많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고기정 인턴 rhrlwjd0312@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오늘 전공의 복귀·사직 확정 최종 시한… "복귀는 요원" 1만7000원 육박…치솟는 삼계탕값, 커지는 보양식 걱정 '홍명보 감독 선임' 이사회 23명 중 21명 찬성…축구협회, 비난 여론 '정면돌파'

    #국내이슈

  • 트럼프, 밀워키 도착 "총격범이 전당대회 일정 못 바꿔" 이스라엘 남성 군 복무 기간 36개월로 연장 "8년간 유지" 한미, '핵전력 기반' 동맹 격상…美 핵작전 논의 '최초'

    #해외이슈

  • [포토] 장마 앞두고 지하차도 침수 사고 예방 점검 암바니 세 자녀 결혼식 모두 챙긴 이재용…韓기업인 중 유일하게 초청받아 "'갤럭시 AI' 올해 2억대 기기 탑재…당분간 유료화 계획 無"

    #포토PICK

  • 셀토스 연식변경 출시…60만원 내외 인상 "내수→수출 기지로 전환" 전략 바꾼 韓中자동차 합작사 "일단 삽니다" 가격 공개도 안 했는데…사전계약 7000대 돌파한 車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총격 듣자마자 알아" 美대선 흔들 역사적 사진 찍은 퓰리처상 수상자 "드라마에선 피곤할 때 이거 먹더라"…'PPL 사탕' 코피코 만든 이 회사[뉴스속 기업] [뉴스속 용어] AI 기술혁신 핵심 동력 부상한 '소버린 A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