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조국 "특활비로 음주 후 민원실서 변 본 '똥검' 밝혀야"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민주당 이성윤 의원 주장 재차 언급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검찰을 비판하며 “늦었지만, 똥검들 다 밝혀야 한다”고 일갈했다. 이러한 언급은 “검찰이 특활비로 청사에서 술판 벌인 후 만취하여 민원실 바닥에 변을 봤다”는 더불어민주당 이성윤 의원의 주장을 재차 인용한 것으로 보인다.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조국 대표는 17일 페이스북에 “개검(권력의 개 노릇하는 검사), 떡검(떡값 명목의 돈을 받는 검사), 색검(조사실에서 피의자와 성관계 맺은 검사)은 알고 있었지만, 똥검(특활비로 청사에서 술판 벌인 후 만취하여 민원실 바닥에 변을 보는 검사)까지 있는 줄은 몰랐다”고 적었다.

이 의원은 앞서 지난 1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울산지검에서 발생한 ‘검사 만취 사건’을 언급했다. 지난 2019년 1월 8일 울산지검 관계자 30여 명이 울산지검 2층 간부 식당에서 ‘검찰 특수활동비’로 술을 마시고 민원인 대기실에서 배변하는 등 추태를 부렸다는 것이다.

사진출처=조국 대표 페이스북

사진출처=조국 대표 페이스북

원본보기 아이콘

이 의원은 “(술판이 있던) 당시 한 부장검사가 테이블을 발로 차 술잔을 깨뜨리고, 한 검사를 때리는가 하면, 부장검사가 복도 바닥에 누워 자기도 했다”면서 “다음 날 아침, 민원인 대기실 바닥에 대변이 대량 발견됐다. 남성 화장실 세면대 및 벽면에 대변이 대량 발라져 있었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또 “환경미화원에게 현금을 줘 수습한 것으로 전해진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하지만 오동운 고위공직자범쥐수사처장은 금시초문이라서 처음 듣는 얘기라고 말했다.


조 대표는 이 사건을 두고 ‘똥검’이라고 지칭하면서 “똥검에 대한 어떠한 조사도 없이 덮어졌다는 것에 기가 막힌다. 대검의 감찰 기능이 유명무실했음을 보여주는 악례”라고 지적하면서 관련 조사를 촉구했다.

한편, 조국혁신당은 17일 검찰의 전자정보 불법 수집, 복제, 별건 수사 활용을 금지하는 내용의 ‘전자정보 압수수색 특례법’ 제정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조국혁신당의 압수수색 특례법 제정 추진은 더불어민주당의 각종 ‘검찰 개혁 법안’과 결을 같이하는 움직임이다. 조 대표는 지난 4월 총선을 앞두고 검찰이 압수수색 영장 범위를 넘은 디지털 정보를 무단으로 보존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22대 국회에서 ‘검찰의 민간인 불법사찰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공언하기도 했다.





김은하 기자 galaxy656574@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전공의 대부분 미복귀…정부 "하반기 모집 일정 차질없이 진행" 오늘 전공의 복귀·사직 확정 최종 시한… "복귀는 요원" 1만7000원 육박…치솟는 삼계탕값, 커지는 보양식 걱정

    #국내이슈

  • "승리의 정점" 美공화당 전대 달군 '트럼프 등장'(종합) 트럼프, 밀워키 도착 "총격범이 전당대회 일정 못 바꿔" 이스라엘 남성 군 복무 기간 36개월로 연장 "8년간 유지"

    #해외이슈

  • 尹 '포토에세이' 발간…"정책 비하인드, 비공개 사진 포함" [포토] 장마 앞두고 지하차도 침수 사고 예방 점검 암바니 세 자녀 결혼식 모두 챙긴 이재용…韓기업인 중 유일하게 초청받아

    #포토PICK

  • 사전계약 7000대 돌풍, 르노 '콜레오스' 부산서 양산 개시 셀토스 연식변경 출시…60만원 내외 인상 "내수→수출 기지로 전환" 전략 바꾼 韓中자동차 합작사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총격 듣자마자 알아" 美대선 흔들 역사적 사진 찍은 퓰리처상 수상자 "드라마에선 피곤할 때 이거 먹더라"…'PPL 사탕' 코피코 만든 이 회사[뉴스속 기업] [뉴스속 용어] AI 기술혁신 핵심 동력 부상한 '소버린 A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