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On Stage]獨명문 악단 악장으로 어느덧 6년…이지윤 "여전히 행복"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오는 29일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독주회
"이름 건 첫 독주회…가장 익숙한 작곡가로 꾸며"

"여전히 행복하다. 악단의 연주가 없을 때는 유럽의 다른 도시에 가서 독주회, 협연, 실내악 연주를 한다. 많은 무대를 통해 저의 연주를 들려줄 수 있다는 것이 너무 감사하다. 행복할 따름이다."


바이올리니스트 이지윤은 아시아경제와 서면 인터뷰에서 독일 명문 악단 베를린 슈타츠카펠레의 악장으로서의 지난 6년 삶에 대한 소회를 이같이 풀었다. 2019년 국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행복을 얘기했던 그는 여전히 행복을 얘기했다. 악단의 역대 최연소 악장인 만큼 시간이 흐르면서 부담감을 느낄 수도 있었겠지만 오히려 그 반대였다.

바이올리니스트 이지윤   [사진 제공= 마스트미디어]

바이올리니스트 이지윤 [사진 제공= 마스트미디어]

AD
원본보기 아이콘

이지윤이 일하는 베를린 슈타츠카펠레는 창단한 지 450년이 넘은 독일에서 가장 오래된 명문 악단이다. 1570년 창단해 펠릭스 멘델스존, 리하르트 바그너, 리하르트 슈트라우스 등 전설적인 작곡가들이 음악감독으로 활동했다.

이지윤은 2017년 9월 악단에 입단해 2018년 5월 동양인 최초, 여성 최초, 역대 최연소 종신 악장이 됐다. 독일에서 공부를 마치고 귀국을 고민하던 시점에 지원한 악장 오디션은 이지윤의 삶을 송두리째 바꿨다.


"음악적 깊이, 삶의 태도, 습관이 모두 바뀌었다. 여러 작곡가의 음악을 다루면서 어떤 작곡가가 어떤 언어를 쓰는지 배웠다. 베토벤인지, 드뷔시인지, 작곡가에 따라 음악적 표현이 다른데, 그런 것들을 빠르고 정확하게 알아채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배웠다."


이지윤이 오는 29일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독주회를 한다. 자신의 이름을 걸고 하는 첫 독주회다.

리하르트 바그너의 연가곡 '베젠동크 가곡' 중 '꿈'을 첫 곡으로 연주한다. 이어 요한 슈트라우스의 '바이올린 소나타', 로베르트 슈만의 '3개의 로망스'를 연주하고 요하네스 브람스의 '바이올린 소나타 2번'으로 대미를 장식한다.


그는 독주회에서 연주할 작곡가 4명에 대해 "가장 많이 다뤄보고 연주해본 작곡가들"이라며 "처음으로 제 이름을 걸고 하는 독주회이기 때문에 가장 편하게 느끼는 작곡가들의 작품들을 모았다"고 했다.


반주는 일리야 라쉬코프스키 성신여대 교수가 맡는다. "2020년 금호아트홀 상주음악가 독주회 때 처음으로 같이 연주했다. 코로나19가 한창 유행할 때여서, 리허설도 많이 못 하고 상황이 좋지 않았다. 하지만 처음부터 음악적 코드가 잘 맞고 느낌이 통했다. 피아니스트 중에 현악 반주를 잘 맞춰주는 분들이 많지 않은데, 천성적으로 반주자로서의 역할을 잘 맞춰주시는 분으로 기억하고 있어서 같이 할 수 있는지 연락을 먼저 드렸다. 흔쾌히 수락해주셔서 감사하다."

[사진 제공= 마스트미디어]

[사진 제공= 마스트미디어]

원본보기 아이콘

이지윤은 올해 여러 차례 한국에서 공연한다. 지난 4월3일에는 2024년 예술의전당 교향악 축제의 개막 연주를 맡았다. KBS교향악단과 브람스 바이올린 협주곡을 연주했다. 그는 40분에 이르는 긴 곡을 연주하는 중간중간 연주를 쉴 때면 계속 눈을 감고 음악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습관은 아니고, 오케스트라와 저의 소리에 집중하기 위해 눈을 감는다. 시각을 닫으면 청각에 더 집중이 잘 된다. 그래서 중간중간 눈을 감고 소리에 집중한다."


이지윤은 하반기에도 활발하게 국내에서 연주를 선보일 예정이다. 29일 독주회에 앞서 오는 20일에는 성남문화재단이 주최하는 마티네 콘서트에서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와 협연한다. 드보르자크의 바이올린 협주곡을 연주할 예정이다.


독주회를 마친 뒤 독일로 갔다가 7월에 다시 귀국해 평창대관령음악제에서 4차례 연주를 선보인다. 이지윤은 라디오 프랑스 필하모닉 악장인 바이올리니스트 박지윤 등과 함께 '평창 드림팀'이라는 실내악단으로 두 차례 연주회도 선보일 예정이다.


이지윤은 "10월에는 아트센터인천에서 경기필하모닉과 협연이 예정돼 있고, 11월, 12월에도 계속 한국에서 다양한 연주들로 인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1만7000원 육박…치솟는 삼계탕값, 커지는 보양식 걱정 '홍명보 감독 선임' 이사회 23명 중 21명 찬성…축구협회, 비난 여론 '정면돌파' 양대노총 "최저임금 1만30원, 명백한 실질임금 삭감"

    #국내이슈

  • 이스라엘 남성 군 복무 기간 36개월로 연장 "8년간 유지" 한미, '핵전력 기반' 동맹 격상…美 핵작전 논의 '최초' 나토, '워싱턴 선언' 발표…"북·러 군사 협력 강화 심각한 우려"(종합)

    #해외이슈

  • 암바니 세 자녀 결혼식 모두 챙긴 이재용…韓기업인 중 유일하게 초청받아 "'갤럭시 AI' 올해 2억대 기기 탑재…당분간 유료화 계획 無" "헬멧 쓴 고양이는 뭐지?"…삼성전자 총파업에 뜬 신스틸러 정체

    #포토PICK

  • "내수→수출 기지로 전환" 전략 바꾼 韓中자동차 합작사 "일단 삽니다" 가격 공개도 안 했는데…사전계약 7000대 돌파한 車 2000만원대 초중반…현대차 캐스퍼 일렉트릭 사전계약

    #CAR라이프

  • "드라마에선 피곤할 때 이거 먹더라"…'PPL 사탕' 코피코 만든 이 회사[뉴스속 기업] [뉴스속 용어] AI 기술혁신 핵심 동력 부상한 '소버린 AI' [뉴스속 용어]美 바이든 '원전 배치 가속화 법안' 서명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