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피부염· 두드러기 유발' 이 에너지 드링크, 먹지 말고 반품하세요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카자흐스탄산 '디찌 에너지 드링크'
국내 불허 첨가물 검출
판매중단·회수 조치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수입판매업체인 '도브르이'가 수입·판매한 카자흐스탄산 '디찌 에너지 드링크' 300㎖의 판매를 중단하고 회수 조치했다.

디찌 에너지 드링크 300㎖ [사진출처=식약처]

디찌 에너지 드링크 300㎖ [사진출처=식약처]

AD
원본보기 아이콘

제조 일자가 2023년 11월 16일로 표시된 제품이 대상이다. 해당 음료에서 국내에서 식품첨가물로 허용되지 않은 착색료 '퀴놀린 옐로우'가 검출됐기 때문이다.


퀴놀린 옐로우는 카자흐스탄, 러시아, 유럽연합(EU) 등에서는 일부 식품에 착색료 용도로 사용할 수 있지만, 한국, 일본, 캐나다 등에서는 식품첨가물로 지정되지 않았다. 퀴놀린 옐로우(Quinoline Yellow, Acid Yellow 3, E104)는 황록색 염료로, 이를 허용한 나라에서는 훈제 생선, 유색 알약, 기침약, 껌 등에 사용된다. 피부염, 만성 비염, 두드러기를 유발할 수 있고, 천식 환자의 경우 기관지 경련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어 더욱 주의해야 한다.

식약처는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에게 섭취를 중단하고 구입처에 반품하라고 당부했다. 제조 일자가 다른 해당 제품에 대해서도 수거 검사를 확대하고 있다.


판매중지·회수 제품은 식품안전나라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해당 음료 외에도 최근 쿠마미숫가루, 자연향 가득 검정콩 미숫가루, 카멜리아 로인햄, 더 크리머리 카이막 등이 대상이 됐다.

식약처 "에너지 드링크, 일시적 각성 효과…에너지 주는 것 아냐"

앞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에너지 음료로 불리는 고카페인 음료는 일시적인 각성효과로 활력이 생긴 듯한 느낌이 들 뿐 우리 몸에 에너지를 주지는 않는다고 알린 바 있다. 고카페인 음료는 일시적으로 잠을 쫓고 집중력을 높이는 효과가 있지만, 시간이 지나면 오히려 집중력이 떨어지고 피로가 몰려와 학습 또는 업무 의욕을 떨어뜨린다.


올해 5월부터 편의점 고카페인 음료 진열대에 카페인 섭취 주의문구를 표시하고 과다섭취 시 부작용을 알리는 시범사업을 전국에서 운영하고 있다. 시범사업은 2021년부터 서울·경기지역 중·고등학교 주변의 편의점을 중심으로 실시했으며, 올해 5월부터 다시 시작했다. 60㎏ 청소년의 카페인 최대 일일 섭취 권고량은 150㎎으로 시중에 유통되는 고카페인 음료는 한 캔(250~355㎖)에 60~100㎎의 카페인이 함유됐다.




김은하 기자 galaxy656574@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전공의 대부분 미복귀…정부 "하반기 모집 일정 차질없이 진행" 오늘 전공의 복귀·사직 확정 최종 시한… "복귀는 요원" 1만7000원 육박…치솟는 삼계탕값, 커지는 보양식 걱정

    #국내이슈

  • "승리의 정점" 美공화당 전대 달군 '트럼프 등장'(종합) 트럼프, 밀워키 도착 "총격범이 전당대회 일정 못 바꿔" 이스라엘 남성 군 복무 기간 36개월로 연장 "8년간 유지"

    #해외이슈

  • 尹 '포토에세이' 발간…"정책 비하인드, 비공개 사진 포함" [포토] 장마 앞두고 지하차도 침수 사고 예방 점검 암바니 세 자녀 결혼식 모두 챙긴 이재용…韓기업인 중 유일하게 초청받아

    #포토PICK

  • 사전계약 7000대 돌풍, 르노 '콜레오스' 부산서 양산 개시 셀토스 연식변경 출시…60만원 내외 인상 "내수→수출 기지로 전환" 전략 바꾼 韓中자동차 합작사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총격 듣자마자 알아" 美대선 흔들 역사적 사진 찍은 퓰리처상 수상자 "드라마에선 피곤할 때 이거 먹더라"…'PPL 사탕' 코피코 만든 이 회사[뉴스속 기업] [뉴스속 용어] AI 기술혁신 핵심 동력 부상한 '소버린 A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