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뒤통수 맞은 손흥민…팀 동료 벤탄쿠르, '끔찍한 농담' 사과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우루과이 매체와의 인터뷰 중 발언 내용 물의
문제 커지자 SNS 통해 손흥민에 사과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미드필더 로드리고 벤탄쿠르(우루과이)가 자국 매체와의 인터뷰 도중 팀 동료 손흥민을 향해 인종차별적인 농담을 했다 논란이 커지자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사과했다.


15일 스포츠 전문매체 디애슬레틱 등 외신들은 "벤탄쿠르가 TV 생방송 인터뷰 도중 손흥민을 향해 끔찍한 농담을 던진 뒤 사과했다"고 보도했다. 코파 아메리카 출전을 앞두고 고향에서 휴식 중인 벤탄쿠르는 우루과이 방송 프로그램인 '포르 라 카미세타(Por la camiseta)'에 출연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미드필더 로드리고 벤탄쿠르와 그가 SNS에 올린 사과문[이미지출처=벤탄쿠르 인스타그램 갈무리]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미드필더 로드리고 벤탄쿠르와 그가 SNS에 올린 사과문[이미지출처=벤탄쿠르 인스타그램 갈무리]

AD
원본보기 아이콘

이 프로그램은 우루과이 축구 전문 기자 라파 코텔로가 우루과이 국가대표 선수들을 만나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는 형식으로 진행한다. 벤탄쿠르는 진행자로부터 "나는 이미 당신의 유니폼을 갖고 있다. 내게 한국인(손흥민)의 유니폼을 가져다줬으면 한다"는 요청을 받자 "쏘니?(손흥민의 애칭)"라고 되물으며 "손흥민 사촌 유니폼을 가져다줘도 모를 것이다. 어쨌든 그들은(손흥민이나 그의 사촌이나) 똑같이 생겼다"라고 말했다. 이는 '그들(동양인)은 모두 똑같이 생겼다'는 인식을 드러낸 인종차별적인 발언이었다.


이러한 벤탄쿠르의 발언은 곧바로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특히 손흥민의 팬들은 벤탄쿠르의 발언을 두고 그동안 경기장에서 관중들의 인종차별 행위를 여러 차례 겪은 손흥민의 아픔을 고려하지 못한 부적절한 말이었다고 비판했다. 이 같은 지적에 뒤늦게 자신의 잘못을 깨달은 벤탄쿠르는 자신의 SNS에 사과의 글을 남겼다.


그는 "쏘니(손흥민의 애칭)! 지금 일어난 일에 대해 사과할게. 내가 한 말은 나쁜 농담이었어. 내가 얼마나 사랑하는지 알지? 절대 무시하거나 상처를 주려고 한 말이 아니었어"라며 손흥민에게 사과했다. 벤탄크루는 손흥민과 평소 가까운 사이로 알려져 있다.

그는 2022년 카타르 월드컵에서 한국과 우루과이가 같은 조에 속하자 벤탄크루는 "손흥민과 항상 장난친다"며 "이번 월드컵에서 손흥민이 절름발이가 되도록 걷어찰 것"이라고 거친 농담을 던졌으나 정작 경기장에서는 두 사람이 포옹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손흥민 역시 지난해 2월 벤탄쿠르가 레스터 시티전에서 무릎을 다치자 "회복 중인 형제(벤탄쿠르)에게 힘을 달라"고 했으며 이후 8개월 만에 복귀전을 치를 때에도 벤탄쿠르 서포터 앞으로 데려가 박수를 받게 하는 등 서로를 각별하게 생각하는 우정을 보여왔다.


벤탄크루의 발언 이후 과거 남미에서 발생한 인종 차별이 다시 구설에 올랐다. 2017년 콜롬비아의 에드윈 카르도나가 기성용을 향해 아시아인을 비하하는 뜻인 눈을 찢는 무례한 행동을 저질렀고, 2018 러시아 월드컵 때에는 멕시코 축구 팬들이 독일을 잡아줘서 고맙다며 한국에 감사를 표하는 게시글에도 눈을 찢는 사진을 함께 올려 문제가 되기도 했다.


손흥민은 지난해에도 심한 인종차별을 당했다. 그는 지난해 5월 6일 영국 런던의 셀허트스 파크에서 열린 2022-2023 프리미어리그 크리스털 팰리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후반 도중 교체되어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당시 크리스털 팰리스를 응원하던 한 관중이 손흥민을 향해 양옆으로 눈을 찢는 동작을 하는 모습이 중계 카메라에 잡혔다.


경찰 조사 끝에 붙잡힌 해당 관중은 44세 남성 로버트 갈랜드로 확인됐다. 법원은 그에게 벌금 1384파운드(약 222만원)와 60시간 사회봉사를 명령했고, 향후 3년간 모든 축구 경기장에 출입을 금지했다. 또 갈랜드가 축구 경기를 보기 위해 해외로 출국하는 것을 막기 위해 국제 경기가 열리는 기간에는 여권을 압수하도록 했다.





김현정 기자 khj27@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전공의 대부분 미복귀…정부 "하반기 모집 일정 차질없이 진행" 오늘 전공의 복귀·사직 확정 최종 시한… "복귀는 요원" 1만7000원 육박…치솟는 삼계탕값, 커지는 보양식 걱정

    #국내이슈

  • "승리의 정점" 美공화당 전대 달군 '트럼프 등장'(종합) 트럼프, 밀워키 도착 "총격범이 전당대회 일정 못 바꿔" 이스라엘 남성 군 복무 기간 36개월로 연장 "8년간 유지"

    #해외이슈

  • 尹 '포토에세이' 발간…"정책 비하인드, 비공개 사진 포함" [포토] 장마 앞두고 지하차도 침수 사고 예방 점검 암바니 세 자녀 결혼식 모두 챙긴 이재용…韓기업인 중 유일하게 초청받아

    #포토PICK

  • 사전계약 7000대 돌풍, 르노 '콜레오스' 부산서 양산 개시 셀토스 연식변경 출시…60만원 내외 인상 "내수→수출 기지로 전환" 전략 바꾼 韓中자동차 합작사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총격 듣자마자 알아" 美대선 흔들 역사적 사진 찍은 퓰리처상 수상자 "드라마에선 피곤할 때 이거 먹더라"…'PPL 사탕' 코피코 만든 이 회사[뉴스속 기업] [뉴스속 용어] AI 기술혁신 핵심 동력 부상한 '소버린 A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