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카자흐 언론, 김 여사 외모 중점 보도 후 삭제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과거 사진 공개하며 외모에 중점 둔 보도
야당도 "대통령 부부 무시한 처사"

카자흐스탄 언론이 김건희 여사의 외모를 중점적으로 보도하며 성형 의혹을 제기한데 대해 비난이 거세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2일(현지시간) 아스타나 대통령궁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 참석한 모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2일(현지시간) 아스타나 대통령궁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 참석한 모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12일(현지시각) 카자흐스탄 언론 아자티크 루이(Azattyq R?hy)는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카자흐스탄 대통령궁을 방문했다며, "카자흐스탄 관리들은 김 여사의 아름다움에 감탄했다"고 보도했다. 김 여사를 '인형 아가씨(Doll lady)'라고 지칭하기도 했다.


매체는 "51세의 영부인은 나이보다 훨씬 젊어 보인다. 그는 공식 석상에 참석할 때 입은 의상으로 인기를 얻었고 온라인에 팬클럽도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동안인 영부인의 외모가 성형수술의 결과라는 사실은 비밀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또 김 여사의 사진 석 장을 나이대별로 나란히 게재하며 "김건희 여사의 어린 시절 사진이 있다. (지금과) 차이점이 분명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전 세계 사람들이 얼굴을 바꾸기 위해 한국으로 모여들고 있다"고 했다.

카자흐스탄 국빈 방문 마친 윤석열 대통령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카자흐스탄 국빈 방문 마친 윤석열 대통령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정치권에서는 보도의 내용이 김 여사의 외모에 집중된데 대해 불쾌하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야당인 더불어민주당까지 반발했다. 순방 온 국가에 대한 무례라는 것이다.

서영교 최고위원은 "대통령 부부가 카자흐스탄에 갔는데 언론이 망신스러운 내용을 보도했다"며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를 무시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차마 입으로 이야기도 하기 어렵다. 순방 가서 언론에 나온 것은 고마운 일인데 내용은 고마운 내용이 아니다"라며 "제가 오늘 (기사 관련) 피켓을 만들어 왔는데 카자흐스탄 언론이 사진을 내렸다고 해서 들지는 않겠다. 언론에 압력을 넣은 모양"이라 추측했다.


이날 이 매체는 김 여사의 과거 사진을 삭제하며 성형 의혹을 제기한 부분을 삭제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이날 사마르칸트 방문으로 지난 10일부터 시작한 투르크메니스탄,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등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 일정을 모두 마무리하고, 귀국길에 오른다.




김은하 기자 galaxy656574@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서울 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 '집값 거품 터질라'…국민·신한·우리, 금리 또 올렸다 전공의 대부분 미복귀…정부 "하반기 모집 일정 차질없이 진행"

    #국내이슈

  • "암살서 살아남은 트럼프와 대비" 바이든, 사퇴 압박 속 코로나19 재확진(종합) "김연아 떠난 후에야 1등 할 수 있었다"…아사다 마오, 13년 만 심경 고백 예상치 웃돈 英 CPI…테일러 스위프트 효과?

    #해외이슈

  • [포토] 채소값 폭등, 호박 사기도 겁나네 [포토] 물보라 일으키며 달리는 차량 尹 '포토에세이' 발간…"정책 비하인드, 비공개 사진 포함"

    #포토PICK

  • [포토] 거침없이 달린다, 올 뉴 콜로라도 사전계약 7000대 돌풍, 르노 '콜레오스' 부산서 양산 개시 셀토스 연식변경 출시…60만원 내외 인상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 인물]"총격 듣자마자 알아" 美대선 흔들 역사적 사진 찍은 퓰리처상 수상자 "드라마에선 피곤할 때 이거 먹더라"…'PPL 사탕' 코피코 만든 이 회사[뉴스속 기업]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