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대형견 입마개 요구하자…“딸들도 묶어 다녀라” 12만 구독자 유튜버가 한말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반려견 콘텐츠로 구독자 12만명 달성한 유튜버
입마개 지적에 자녀 이름 공개하며 저격

반려견 콘텐츠로 12만명의 구독자를 모은 유튜버가 "대형견은 입마개를 했으면 좋겠다"고 댓글을 쓴 작성자의 신상을 공개하며 저격에 나섰다. 신상까지 공개된 댓글 작성자는 물론, 그 가족까지 공포에 떨고 있다고 15일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사진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유튜버 A씨는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대형견을 산책시키던 중 개 입마개를 해야 한다는 행인과 분쟁이 벌어진 상황을 촬영해 올렸다. 반응은 엇갈렸다. 반려견 콘텐츠를 업로드하는 채널인 만큼 A씨를 옹호하는 댓글이 주를 이뤘지만 "대형견은 위협이 될 수 있으니 입마개를 해야 한다"는 반응도 왕왕 보였다.


이중 "근데 견주분, 그 개가 어린아이들한테 달려들면 컨트롤 가능하신가요? 감당 안 될 거 같은데 혹시 모르는 사고를 위해 개 입마개 하세요"라고 댓글을 단 B씨가 화두에 올랐다. 유튜버는 B씨의 SNS를 통해 두 딸의 이름을 파악한 후 "○○랑 ○○이 이름만 봐도 천방지축에 우리 개 보면 소리 지르면서 달려올 거 같은데 님도 꼭 애들 줄로 묶어서 다니세요"라고 답글을 남겼다.

댓글 작성자 B씨는 언론사에 엄청난 공포를 느꼈다고 고백했다. "일반인이라면 그냥 넘어갈 수도 있겠지만 12만 유튜버라는 사람이 개 입마개를 하라는 사람한테 욕을 한다"며 "더욱이 내 SNS까지 찾아와 아이들 이름을 찾아서 거론하며 악의적인 답글을 달아야 하는지 이해가 안 간다"고 했다. B씨는 SNS 계정을 폐쇄하고 외부인과 연락도 자제하고 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이미지 입니다./문호남 기자 munonam@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이미지 입니다./문호남 기자 munonam@

원본보기 아이콘

대형견의 입마개 착용은 현재 의무는 아니다. 동물보호법(13조의2)에는 월령 3개월 이상의 '맹견'을 동반하고 외출 시 반드시 목줄 및 입마개 등 안전장치나 탈출을 방지할 수 있는 적정한 이동장치를 하게 돼 있고, 위반 시 최대 3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는데, 맹견은 ▲도사견 ▲핏불테리어(아메리칸 핏불테리아 포함) ▲아메리칸 스태퍼드셔 테리어 ▲스패터드셔 불 테리어 ▲로트와일러 5종에 국한한다.


하지만 맹견으로 분류되지 않는 개에게 물리는 사고도 적지 않다. 지난해 8월1일 오후 강원 춘천에서 자전거를 타고 믹스견 2마리와 산책하던 중 1마리가 인근 보행자의 왼쪽 종아리를 무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믹스견 2마리는 목줄이나 입마개를 하지 않았다. 피해자는 이 사고로 2주간의 치료가 필요한 상처를 입고 병원에서 치료받았다.


2021년 12월에는 전북 익산의 한 초등학교 운동장에서 도베르만 2마리가 목줄과 입마개도 없이 풀어져 있어 논란이 됐다. 이에 운동장을 뛰놀던 초등학생들이 겁에 질려 도베르만을 피해 다니기도 했다. 소방청의 '최근 5년간(2016~2020년) 개 물림 사고 환자 이송 통계'에 따르면 ▲2016년 2111건 ▲2017년 2405건 ▲2018년 2368건 ▲2019년 2154건 ▲2020년 2114건 등 일일 평균 사고 건수는 5~6건이었다.




김은하 기자 galaxy656574@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양대노총 "최저임금 1만30원, 명백한 실질임금 삭감" 금리인하 깜빡이 켠 한은 "적절한 시기 방향전환 준비"(종합) 尹, 채상병특검법 재의요구안 재가…22대 국회 첫 거부권

    #국내이슈

  • 한미, '핵전력 기반' 동맹 격상…美 핵작전 논의 '최초' 나토, '워싱턴 선언' 발표…"북·러 군사 협력 강화 심각한 우려"(종합) "정준영 클럽서 여성들에게 접근하더니…" 프랑스서 목격담

    #해외이슈

  • 암바니 세 자녀 결혼식 모두 챙긴 이재용…韓기업인 중 유일하게 초청받아 "'갤럭시 AI' 올해 2억대 기기 탑재…당분간 유료화 계획 無" "헬멧 쓴 고양이는 뭐지?"…삼성전자 총파업에 뜬 신스틸러 정체

    #포토PICK

  • "내수→수출 기지로 전환" 전략 바꾼 韓中자동차 합작사 "일단 삽니다" 가격 공개도 안 했는데…사전계약 7000대 돌파한 車 2000만원대 초중반…현대차 캐스퍼 일렉트릭 사전계약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 AI 기술혁신 핵심 동력 부상한 '소버린 AI' [뉴스속 용어]美 바이든 '원전 배치 가속화 법안' 서명 [뉴스속 용어]美-中 장군멍군 주고받는 '지옥도 전략'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