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당신이 중국 축구의 영웅"…'돈쭐' 중국팬들에 골머리 앓는 싱가포르 골키퍼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싱가포르 골키퍼의 선방으로 월드컵 진출한 中
중국팬들 식당 QR 지불 코드로 돈 보내 찬사

중국 팬들에게 '돈쭐'(돈으로 혼쭐낸다)이 난 싱가포르 축구 국가대표팀 골키퍼가 "인터넷으로 돈을 그만 보내라"라고 당부했다.


싱가포르 축구 대표팀 골키퍼 하산 서니가 자신이 운영하는 식당에 서 있다. [이미지출처=중국 글로벌 타임스 캡처]

싱가포르 축구 대표팀 골키퍼 하산 서니가 자신이 운영하는 식당에 서 있다. [이미지출처=중국 글로벌 타임스 캡처]

AD
원본보기 아이콘

14일 AP통신 등 외신은 싱가포르 축구 국가대표팀 하산 서니(40)가 전날 밤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당부하며 자신의 노점 식당 것으로 알려진 QR코드가 가짜일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고 보도했다. 서니는 "지난 며칠간 보내준 후원에 감사한다. 중국 팬들의 열정을 온전히 느낄 수 있었다"면서도 "이성적인 후원을 촉구한다. 인터넷을 통한 이를 멈춰달라"라고 전했다.

앞서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최종 6차전에서 중국이 탈락 일보 직전까지 몰렸다가 싱가포르와 태국 간 경기 결과로 기사회생했다. 태국과 싱가포르의 경기에서 태국이 3골 차로 승리했다면 중국이 탈락하는 상황이었으나 서니가 신들린 선방으로 유효슈팅 13개를 막아내어 1-3 스코어로 경기가 마무리됐다. 덕분에 승점과 골 득실, 다득점에서 태국과 동점을 기록한 중국은 상대 전적에서 1승 1무로 앞서 3차 예선에 진출할 수 있게 됐다. 이 때문에 중국 축구 팬들은 서니를 두고 '중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12번째 선수', '일등 수훈 공신'이라며 열광했다.


서니는 아내와 함께 싱가포르에서 나시 레막(코코넛 밀크와 판단 잎에 쌀과 생선, 닭 날개 등을 요리한 말레이시아 음식) 식당 '다푸르 하산'을 운영하고 있는데, 이 식당은 곧바로 중국 식당 리뷰 앱 '뎬핑'의 싱가포르 음식 부문에서 1위로 뛰어올랐다. 중국인 팬들은 이 가게에 '별 다섯개'를 주며 리뷰에도 "중국 축구의 영웅은 당신이다", "당신의 선방이 중국 축구를 구했다"는 등의 찬사를 달았다. 중국인 팬들은 다푸르 하산으로 몰려가 가게의 모든 음식을 싹쓸이하고 있으며, 중국 본토에 있는 팬들은 이 가게의 QR 지불 코드를 활용해 돈을 보냈다. 팬들은 각자 1~10싱가포르달러(약 1000원∼1만원) 혹은 그 이상 '돈쭐' 낸 인증샷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면서 "축구 팬으로부터 진심 어린 감사", "중국에서 사랑을"이라고 말했다.






구나리 인턴기자 forsythia26@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대통령실까지 날아온 北오물풍선…용산 "심각함 인식, 추가조치 검토"(종합) ‘SM엔터 시세조종’ 카카오 김범수, 구속…法 "증거인멸·도망 염려" "끊임없이 정치적 공격 가해져"…정우성, 9년 만에 유엔 난민대사 사임

    #국내이슈

  • 올림픽 시작인데…파리서 외국인 집단 성폭행 '치안 비상' 해리스 "민주당 단결시켜 승리"…대권 도전 첫 행보 바이든, 美 대선 후보 사퇴…새 후보로 '해리스 추대론' 무게(종합)

    #해외이슈

  • [포토] 정식 출시한 '갤럭시 링' 집중호우에 ‘잠수교·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종합) [이미지 다이어리] 장인의 秀세미

    #포토PICK

  • 렉서스 고가 의전용 미니밴, 국내 출시 현대차 전기버스, 일본 야쿠시마에서 달린다 르노 QM6, 가격 낮춘 스페셜모델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티몬·위메프 사태, ‘에스크로’ 도입으로 해결될까 [뉴스속 용어]“군대 갈 바엔 죽음을” 이스라엘 초정통파 유대교 ‘하레디’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