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1억3600만원 심봤다"…지리산서 70년 추정 산삼 17뿌리 발견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모삼 수령 약 70년 추정

지리산에서 모삼(어미 산삼) 수령만 약 70년으로 추정되는 가족 산삼 17뿌리가 무더기로 발견됐다.


13일 한국전통심마니협회는 최근 경남 산청군 지리산 자락에서 60대 약초꾼이 총 17뿌리의 대형 가족 산삼을 채취했다고 밝혔다. 이 산삼은 모삼 무게 45g을 포함해 전체 무게만 135g에 달했다. 모삼 수령은 약 70년으로 추정되며 감정가는 100년근 천종산삼의 절반 수준인 1억3600만원으로 책정됐다.

"1억3600만원 심봤다"…지리산서 70년 추정 산삼 17뿌리 발견
AD
원본보기 아이콘

한국전통심마니협회 관계자는 "잔뿌리를 떼어 직접 향과 맛 성질을 구분하는 등 철저한 감정을 통해 국내산 산삼인 것을 확인했다"며 "최근 산에 미리 옮겨 심어놓은 중국삼이 국내산 진품으로 둔갑해 시장을 어지럽히는 경우가 있으니 반드시 올바른 감정을 거쳐야 한다"고 당부했다.


앞서 지난해 11월에도 산청군 지리산 자락에서 80년 이상 수령으로 추정되는 황절삼 12뿌리가 발견돼 1억3000만원의 감정가가 책정된 바 있다. 당시 발견된 황절삼은 뿌리 무게만 83g으로, 이는 성인 두 명이 복용할 수 있는 양이다.


산삼은 채취한 시기에 따라 봄은 '춘절삼', 여름은 '하절삼', 가을은 '황절삼', 겨울은 '동삼'이라고 불린다. 특히 여름 하지 이전에 채심한 삼은 하절삼이라고 말하며, 유효성분의 상당량이 잎과 줄기에 분포되어 있어 잎과 줄기의 신선도를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한편 국내산 진품은 짙은 박하 향에 단맛이 강하고 입에서 부드럽게 넘어가는 특징이 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서울 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 '집값 거품 터질라'…국민·신한·우리, 금리 또 올렸다 전공의 대부분 미복귀…정부 "하반기 모집 일정 차질없이 진행"

    #국내이슈

  • "암살서 살아남은 트럼프와 대비" 바이든, 사퇴 압박 속 코로나19 재확진(종합) "김연아 떠난 후에야 1등 할 수 있었다"…아사다 마오, 13년 만 심경 고백 예상치 웃돈 英 CPI…테일러 스위프트 효과?

    #해외이슈

  • [포토] 채소값 폭등, 호박 사기도 겁나네 [포토] 물보라 일으키며 달리는 차량 尹 '포토에세이' 발간…"정책 비하인드, 비공개 사진 포함"

    #포토PICK

  • [포토] 거침없이 달린다, 올 뉴 콜로라도 사전계약 7000대 돌풍, 르노 '콜레오스' 부산서 양산 개시 셀토스 연식변경 출시…60만원 내외 인상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 인물]"총격 듣자마자 알아" 美대선 흔들 역사적 사진 찍은 퓰리처상 수상자 "드라마에선 피곤할 때 이거 먹더라"…'PPL 사탕' 코피코 만든 이 회사[뉴스속 기업]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