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유럽서 열린 김치 요리대회 700명이 몰렸다…최종 우승은?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대상 종가, 프랑스·영국 김치 요리대회 성료
세계 각국 참가자 총 714명 몰려

대상 은 종가가 후원하고 세계 명문 요리학교 르 꼬르동 블루와 프랑스 AMA협회, SF글로벌라이즈가 공동 주최한 종가 김치 블라스트 요리대회를 프랑스와 영국에서 성황리에 마쳤다고 13일 밝혔다.


프랑스, 영국, 미국 등 3개국에서 열린 종가 김치 블라스트는 종가 김치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리고 김치 종주국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기획된 행사다. 메인 행사인 김치 요리대회 '종가 김치 쿡 오프'는 회를 거듭할수록 다양한 지역에 거주하는 참가자가 늘며 유럽 전역을 아우르는 요리대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프랑스 종가 김치 블라스트 요리대회 수상자와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대상]

프랑스 종가 김치 블라스트 요리대회 수상자와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대상]

AD
원본보기 아이콘

올해 프랑스에서 열린 종가 김치 쿡 오프에는 지원자 364명이 몰려 경쟁률 36대 1을 기록했다. 다음 달 하계올림픽이 파리에서 열리는 만큼 올림픽에서 영감을 받은 레시피나 올림픽과 관련된 플레이팅 장식을 제출하면 가산점을 부여했다.


최종 선발된 10명의 결선 진출자들은 지난 11일 파리 르 꼬르동 블루 본교에서 경합을 벌였다. 프랑스 현존 3대 마스터 셰프 중 1인인 에릭 브리파드 교장 셰프를 비롯해 파브리스 다니엘 부교장 셰프, 미슐랭 스타 셰프 출신인 올리비에 귀욘 등 르 꼬르동 블루 파리 최고 셰프 3인과 정주희 AMA협회 회장 등이 심사위원으로 참석해 창의성과 대중성, 예술성, 그리고 주재료인 김치와의 적합성 등을 다각도로 심사했다.


프랑스 대회 최종 우승은 셰프 힌 웨이 리우의 김치 타르타르, 아귀, 대황 조미료 및 간장 국물로 표현한 5가지 올림픽 오륜기 색상의 향연이 차지했다. 2등은 한국인 유학생 박종환씨의 백김치와 어우러진 생선회 요리와 산적꼬치구이, 3등은 현직 프랑스인 셰프 파지유 기욤의 무김치로 속을 채운 올림픽 오징어 링에 각각 돌아갔다. 특별상인 종가상은 현직 만다린 오리엔탈 호텔 셰프 페이욜 루도빅의 백김치와 사바욘 소스를 곁들인 정어리 돌마스로 선정됐다.

영국 런던 종가 김치 블라스트 요리대회 수상자와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대상]

영국 런던 종가 김치 블라스트 요리대회 수상자와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대상]

원본보기 아이콘

앞서 지난 6일 런던에서 열린 영국 대회에도 350명이 참가해 경쟁률 35대 1을 기록했다. 영국 대회 최종 우승은 중국계 영국인 제빵사 헤이든 웡의 감자 김치 크로켓이 영국 요리대회 최초로 심사위원 4명 만장일치로 선정됐다. 2등은 폴란드계 영국인 셰프 마르티나 체르니예프스카의 퓨전 하모니 : 고웡프키를 품은 김치, 3등은 러시안계 영국인 이자벨라 카베츠카의 김치를 곁들인 솔란카에 각각 돌아갔다. 종가상은 중국계 영국인 셰프 찬 윙 리의 파인애플 살사, 김치 조각, 훈제 판체타를 곁들인 김치 세미프레도가 받았다.


오는 10월에는 미국의 명문 요리학교인 ICE(Institute of Culinary Education)와 뉴욕한국문화원, SF글로벌라이즈가 공동 주최하는 종가 김치 블라스트를 미국 뉴욕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이경애 대상 식품글로벌BU장은 "종가 김치 블라스트 요리대회는 해를 거듭할수록 뜨거운 열기를 이어가고 있으며 특히 올해는 파리에서 올림픽이 개최돼 이와 관련된 예술적이고 독창적인 레시피가 다채롭게 접수됐다"며 "글로벌 각지에서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종가 김치는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을 통해 No.1 브랜드의 위상과 김치의 세계화를 계속 주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위메프 대표 "환불자금 충분히 준비…피해 없도록 하겠다" 대통령실까지 날아온 北오물풍선…용산 "심각함 인식, 추가조치 검토"(종합) ‘SM엔터 시세조종’ 카카오 김범수, 구속…法 "증거인멸·도망 염려"

    #국내이슈

  • '희소병 투병' 셀린 디옹 컴백할까…파리목격담 솔솔[파리올림픽] 올림픽 시작인데…파리서 외국인 집단 성폭행 '치안 비상' 해리스 "민주당 단결시켜 승리"…대권 도전 첫 행보

    #해외이슈

  • [포토] 복날, 삼계탕 먹고 힘내세요 [포토] 정식 출시한 '갤럭시 링' 집중호우에 ‘잠수교·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종합)

    #포토PICK

  • 렉서스 고가 의전용 미니밴, 국내 출시 현대차 전기버스, 일본 야쿠시마에서 달린다 르노 QM6, 가격 낮춘 스페셜모델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티몬·위메프 사태, ‘에스크로’ 도입으로 해결될까 [뉴스속 용어]“군대 갈 바엔 죽음을” 이스라엘 초정통파 유대교 ‘하레디’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