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프랑스 대표 샹송 가수 프랑수아즈 아르디 별세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2018년까지 28개 앨범 발표
2004년 암 진단 후 20년 간 투병

프랑스를 대표하는 가수이자 배우, 모델로 세계적 인기를 끌었던 프랑수아즈 아르디(Fran?oise Hardy)가 암 투병 끝에 별세했다. 향년 80세.


프랑수아즈 아르디. [사진 = AP 연합뉴스]

프랑수아즈 아르디. [사진 = AP 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11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고인의 아들 토마스 뒤트롱은 이날 인스타그램 통해 모친의 부고를 알리고 생전 함께 찍은 사진을 게시했다.

아르디는 1962년 발매한 첫 앨범 '모든 소년들과 소녀들(Tous les garcons et les filles)'을 시작으로 1968년 '어떻게 안녕이라 말할까(Comment te dire adieu)'가 프랑스를 넘어 세계적인 인기를 얻으며 '프렌치 팝'의 대표주자로 떠올랐다. 이 노래는 우리나라에서도 1990년대 TV 광고 배경음악으로 쓰이며 널리 알려졌다.


고인은 2018년 '다른 누구도(Personne d'autr)'까지 총 28개의 정규 스튜디오 앨범을 발표했다. 1960년대 영미권 팝, 로큰롤과 프랑스의 샹송을 결합한 '예예(Y?-y?)' 장르를 대표하던 그는 이후 재즈 성향의 팝, 디스코, 얼터너티브 록 등 다양한 장르적 실험을 거듭하며 50년 이상 음악 활동을 이어갔다.


1966년 장 다니엘 폴레 감독의 영화 '심장에 총알이', 존 프랭컨하이머 감독의 영화 '그랑프리' 등 몇 편의 영화에 출연하며 배우로도 활동했다.

고인은 미국 대중문화 전문지 롤링스톤이 지난해 선정한 '역사상 가장 위대한 가수(The 200 Greatest Singers of All Time)' 162위에 올랐다. 프랑스 가수로 이 명단에 오른 것은 아르디가 유일했다.


아르디는 남다른 패션 감각으로 입생로랑 등 유명 브랜드 모델로도 활동했다. 명품 브랜드 루이뷔통 소속 디자이너 니콜라 제스키에르는 아르디를 두고 "프랑스 스타일의 정수"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고인은 2004년부터 림프암, 후두암 진단을 받고 투병 생활을 이어왔다. 2018년 다시 종양이 발견돼 치료를 계속하고 있었다. 그는 지난해 한 인터뷰에서 안락사 합법화를 지지하는 언급으로 화제를 모았다.


투병 중에도 꾸준히 앨범 프로듀싱을 해온 고인은 2018년 발매한 '페르소나 도르(Personne d'autre)'가 유작이 됐다.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서울 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 '집값 거품 터질라'…국민·신한·우리, 금리 또 올렸다 전공의 대부분 미복귀…정부 "하반기 모집 일정 차질없이 진행"

    #국내이슈

  • "암살서 살아남은 트럼프와 대비" 바이든, 사퇴 압박 속 코로나19 재확진(종합) "김연아 떠난 후에야 1등 할 수 있었다"…아사다 마오, 13년 만 심경 고백 예상치 웃돈 英 CPI…테일러 스위프트 효과?

    #해외이슈

  • [포토] 채소값 폭등, 호박 사기도 겁나네 [포토] 물보라 일으키며 달리는 차량 尹 '포토에세이' 발간…"정책 비하인드, 비공개 사진 포함"

    #포토PICK

  • [포토] 거침없이 달린다, 올 뉴 콜로라도 사전계약 7000대 돌풍, 르노 '콜레오스' 부산서 양산 개시 셀토스 연식변경 출시…60만원 내외 인상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 인물]"총격 듣자마자 알아" 美대선 흔들 역사적 사진 찍은 퓰리처상 수상자 "드라마에선 피곤할 때 이거 먹더라"…'PPL 사탕' 코피코 만든 이 회사[뉴스속 기업]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