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치사율 30% 괴병 번진다는데…일본 여행 가야 하나?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일본서 연쇄상구균 독성쇼크증후군 환자 증가

일본에서 30%가 넘는 치명률을 가진 것으로 알려진 '연쇄상구균 독성쇼크증후군'(STSS)이 올해도 빠르게 늘어나고 있어 여행객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11일 NHK와 교도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일본 국립감염병연구소는 올해 들어 6월 2일까지 STSS 환자 발생 보고 건수(속보치)가 977명으로 작년 같은 시기의 2.8배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이는 역대 최다였던 작년 연간 941명을 이미 뛰어넘은 수준으로, 현행 방식의 집계가 개시된 1999년 이래 최다다.

치사율 30% 괴병 번진다는데…일본 여행 가야 하나?
AD
원본보기 아이콘

STSS는 A군 연쇄상구균에 감염돼 괴사성 근막염, 다발성 장기부전 등 중증으로 빠르게 악화하면서 높은 치명률을 보이는 침습적 감염질환이다. 일반적으로 A군 연쇄상구균에 감염되면 대부분 인플루엔자 같은 가벼운 호흡기 증상이 나타난다. 그러나 중증이 되면 괴사성 근막염, 다발성 장기부전 등으로 악화할 수 있다. 특히 STSS로 발전할 경우 고령자는 48시간 안에 사망할 수도 있다.


주요 감염 경로는 점막, 피부 상처 부위를 통한 직접 접촉이다. 비말을 통한 호흡기 감염도 가능하다. 환자와 밀접 접촉했을 경우 2차 감염도 가능하지만, 사람 간 지속적 전파는 드문 편이다. 현재까지 개발된 백신이 없기 때문에 조기 진단을 통한 항생제 치료가 중요하다.


기쿠치 겐 도쿄여자의대 교수는 "이런 증가세는 이제까지 없던 일이어서 위기감이 있다"고 NHK에 말했다. 다케미 게이조 후생노동상은 "STSS는 일본뿐 아니라 여러 나라에서 증가 경향에 있다"며 "기본적인 감염 방지대책을 취해주면 좋겠다"고 밝혔다.

상황이 이렇자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일본 여행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 누리꾼은 "일본에서 STSS라는 전염병이 돌면서 비상이라는데 치명률이 30%나 된다고 한다"며 "다음 주에 일본 여행 가는데 가도 될지 모르겠다. 저 얘기 듣고 나니까 불안하다"고 했다.


한편 일본을 찾는 한국 관광객이 이어지면서 올해 방일 한국인 관광객 수가 역대 최대인 1000만명을 넘길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일본정부관광국(JNTO)에 따르면 지난 4월 일본을 방문한 외국인 여행자 수가 304만2900명이다. 이 중 한국인은 66만1200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전년 동기대비 41.6% 증가한 수치다. 올해 1~4월 누적은 2886만명으로 2019년 동기 대비 94% 수준까지 회복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대통령실까지 날아온 北오물풍선…용산 "심각함 인식, 추가조치 검토"(종합) ‘SM엔터 시세조종’ 카카오 김범수, 구속…法 "증거인멸·도망 염려" "끊임없이 정치적 공격 가해져"…정우성, 9년 만에 유엔 난민대사 사임

    #국내이슈

  • 올림픽 시작인데…파리서 외국인 집단 성폭행 '치안 비상' 해리스 "민주당 단결시켜 승리"…대권 도전 첫 행보 바이든, 美 대선 후보 사퇴…새 후보로 '해리스 추대론' 무게(종합)

    #해외이슈

  • [포토] 정식 출시한 '갤럭시 링' 집중호우에 ‘잠수교·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종합) [이미지 다이어리] 장인의 秀세미

    #포토PICK

  • 렉서스 고가 의전용 미니밴, 국내 출시 현대차 전기버스, 일본 야쿠시마에서 달린다 르노 QM6, 가격 낮춘 스페셜모델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티몬·위메프 사태, ‘에스크로’ 도입으로 해결될까 [뉴스속 용어]“군대 갈 바엔 죽음을” 이스라엘 초정통파 유대교 ‘하레디’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