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허인순 한진엔지니어링 대표 "공기업마저 중소기업 기술 탈취"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허인순 한진엔지니어링 대표.

허인순 한진엔지니어링 대표.

AD
원본보기 아이콘

"중소기업의 우수 기술이 특정 집단의 이익공유를 위한 먹잇감이 되고있다."


허인순 한진엔지니어링 대표는 7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이 중소기업 기술탈취 문제를 적극 해결해 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한진엔지니어링은 올해로 업력 23년째인 플랜트엔지니어링 중소기업이다. 2014년 야적장 비산먼지 특허를 시작으로 2018년 석탄화력발전소 옥내저탄장 비산먼지 저감 설비를 개발해 상용화했다. 이 기술은 발전소 저장고 내 고휘발 유연탄의 자연발화를 방지하고 비산먼지를 억제하는 시스템이다. 삼척그린파워, 태안화력발전소, 신보령화력발전소 등에 납품했다.


사건의 발단은 2018년 남동발전이 고성하이화력발전소 현장에 한진엔지니어링 기술을 적용하려 한다며 관련 기술자료 요청을 하면서부터다. 당시 허 대표는 사업 관련 건설사와 남동발전, 설계사인 한국전력기술에 기술자료를 제공했다. 자료를 받은 남동발전과 한국전력기술이 해당 기술을 A업체에 제공했고 A업체가 기술을 교묘하게 베껴 특허를 출원했다는 게 허 대표 주장이다. 이후 A업체가 강릉안인화력발전소와의 수의계약을 따내는 등 정부 사업에서 우위를 점했다고도 했다.


허 대표는 이 같은 사실을 지난해 5월께 검찰로부터 전해들었다. 수원지방검찰청 산업기술범죄팀이 지난해 3월 남동발전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해 조사하는 과정에서 허 대표를 피해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기 때문이다.

검찰은 수사 이후 사건 관계자들 일부를 기소했다. 고성화이화력 옥내저탄장 비산먼지 저감설비 시공 발주처인 한라산업개발과 시공사인 리텍FES 관련자들은 부정경쟁방지 및 비밀 보호에 관한 법률위반, 배임증재, 배임수재, 업무상횡령 등 죄목으로 현재 재판중이다. 일부는 징역 3년의 실형을 선고받아 복역중이다. 다만 남동발전은 발전소 건설회사인 EPC(설계·구매·시공) 측에서 기자재 공급, 시공, 하도급 선정 등 대부분의 업무를 주도했기 때문에 기술유출 등의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진엔지니어링은 한때 연매출이 40억~50억원 수준이었지만 기술유출 피해를 본 이후엔 8억원으로 쪼그라들었다. 허 대표는 "사기업도 아닌 공기업이 중소기업 기술을 탈취한 것을 목격하고 나니 한국을 떠나야겠다는 생각까지 했다"면서 "세상이 점점 투명해지고 있지만 발전소처럼 국민들이 잘 알지 못하는 공기업에서는 아직 그들만의 리그가 이뤄지고 있다"고 꼬집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故정주영 회장 며느리, 태극마크 달고 아시안게임 출전한다 농심, '먹태깡' 돌풍 여전…"600만봉 넘었다" "당 대표 체포안 통과에 웃음이 나냐" 개딸 타깃된 고민정

    #국내이슈

  • '폭군' 네로 황제가 세운 궁전… 50년 만에 재개장 [르포]"새벽 1시에 왔어요" 中, 아이폰 사랑은 변함없었다 "연주에 방해된다" 젖꼭지까지 제거한 일본 기타리스트

    #해외이슈

  • [아시안게임]韓축구대표팀, 태국 4대 0 대파…조 1위 16강 진출(종합) [포토]한 총리 해임건의안, 野 주도 본회의 통과…헌정사상 처음 경남서 세찬 비바람에 신호등 기둥 ‘뚝’ … 인명피해 없어

    #포토PICK

  • 현대차 "안드로이드 오토·애플 카플레이, 무선으로 즐기세요" 기아, 2000만원대 레이 전기차 출시 200만원 낮추고 100만㎞ 보증…KG 새 전기차 파격마케팅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폭스 회장직 물려받은 머독의 장남, 라클런 머독 [뉴스속 용어]헌정사 처음 가결 '국무총리 해임건의안' [뉴스속 용어]'연료비조정단가' 전기요금 동결 신호?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