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전권 혁신위' 띄운 민주당…비명계 "반신반의"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혁신기구 수장에 외부 인사, 이래경 추대
이재명 "혁신기구의 혁신안, 전폭 수용할 것"
비명계 "혁신 첫 걸음은 이재명 거취"

더불어민주당이 당 혁신위원장에 이래경 사단법인 다른백년 설립자 및 명예이사장을 추대했다. 민주당은 혁신위의 명칭과 역할 모두 혁신기구에 전적으로 맡기고, 혁신기구가 마련하는 혁신안은 전폭 수용하겠다는 방침이다. 외부 인사를 혁신기구 수장에 앉히고 전권까지 쥐어준만큼, 민주당의 고강도 쇄신에 속도가 붙을지 주목된다.


5일 이재명 대표는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민주당은 당 혁신기구를 이끌 책임자로 사단법인 다른백년 이래경 명예이사장을 모시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새로운 혁신기구 명칭과 역할 등에 대한 것은 모두 혁신기구에 전적으로 맡기겠다"고 덧붙였다.

'전권 혁신위' 띄운 민주당…비명계 "반신반의"
AD
원본보기 아이콘

이 위원장은 서울대학교 금속공학부를 나와 전국민주청년학생총연맹(민청학련) 발기인으로 참여, 초대 상임위원을 맡았다. 이후 한반도재단 이사 및 운영위원장, 사단법인 일촌공동체 명예회장, 사단법인 복지국가소사이어티 공동대표 등을 역임했다. 현재 주권자전국회의 상임공동대표도 맡고 있다.


김근태계 인사로 분류되는 이 위원장은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이 2014년 신당 새정치연합을 창당할 당시 참여해 한때 안철수계로도 묶였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달 14일 당 쇄신을 주제로 한 의원총회에서 전당대회 투명성과 민주성을 강화하는 정치혁신 방안을 준비하기 위해 당 차원 혁신기구를 만들겠다고 결의했다.

'2021년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과 탈당한 김남국 의원의 '거액 가상자산 보유 논란' 등 잇단 악재로 내년 총선을 앞두고 위기감이 고조되면서 당 쇄신 목소리가 분출된 데 따른 것이다.


지도부는 위원 인선을 마치고 이달 중순께 혁신기구를 출범할 예정이다. 당 지도부가 혁신기구에 전권을 부여하기로 가닥을 잡은 만큼 고강도 쇄신에 탄력이 붙을지 주목된다. 다만 일각에서는 우려의 시선도 공존한다.


이날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오전 KBS라디오에 나와 혁신위 출범에 대해 시기적으로 늦은 감이 있다고 평가했다.


최 전 수석은 "돈 봉투, 김남국 의원 문제가 있었는데 파장이 간단치가 않았다. (이러한) 계기성에 의한 혁신 필요성과 '지금 상태로 총선을 잘 치를 수 있겠느냐' 해서 뜨는 혁신안 제시, 이 두 가지가 이번에 같이 발생한 것"이라고 짚었다. 그는 "이 때문에 혁신위가 출범할 수밖에 없는데, 다만 조금 늦은 감이 있다"며 "득점으로 안 되고 오히려 실점으로 되는 게 아쉽다"고 했다.


비명계 핵심인 이상민 민주당 의원은 이재명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의 거취를 정리하는 것이 민주당 혁신의 첫걸음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이날 SBS라디오에서 "혁신위원장 한 사람을 그럴듯한 인물을 내세운다고 해서 되는 게 아니다"라며 "궁극적으로 민주당 혁신의 첫걸음은 이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의 거취에 달려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새로운 지도부를 구성, (그)리더십에 의해 진행이 돼야 여러 논란을 잠재울 수가 있지, 지금은 당에 이 대표의 사법리스크를 비롯해 돈 봉투 건, 김남국 의원 코인 건이 산적해 있고 (이를)해결하는 건 자체적으로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 상황 속에서 혁신위를 구성하는 것이 과연 얼마나 이 대표의 영향력에서 자유로울 수가 있는가, 또 온전한 방향으로 갈 수 있는가라는 점에 의문이 반신반의하다"고 덧붙였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故정주영 회장 63세 며느리, 태극마크 달고 아시안게임 출전한다 농심, '먹태깡' 돌풍 여전…"600만봉 넘었다" "당 대표 체포안 통과에 웃음이 나냐" 개딸 타깃된 고민정

    #국내이슈

  • '폭군' 네로 황제가 세운 궁전… 50년 만에 재개장 [르포]"새벽 1시에 왔어요" 中, 아이폰 사랑은 변함없었다 "연주에 방해된다" 젖꼭지까지 제거한 일본 기타리스트

    #해외이슈

  • [포토] 무거운 표정의 민주당 최고위원들 조국·조민 책, 나란히 베스트셀러 올라 [아시안게임]韓축구대표팀, 태국 4대 0 대파…조 1위 16강 진출(종합)

    #포토PICK

  • 현대차 "안드로이드 오토·애플 카플레이, 무선으로 즐기세요" 기아, 2000만원대 레이 전기차 출시 200만원 낮추고 100만㎞ 보증…KG 새 전기차 파격마케팅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폭스 회장직 물려받은 머독의 장남, 라클런 머독 [뉴스속 용어]헌정사 처음 가결 '국무총리 해임건의안' [뉴스속 용어]'연료비조정단가' 전기요금 동결 신호?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