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울산 250억원 '기업인 흉상', 현실화까지 첩첩산중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울산판 '큰바위얼굴' 흉상 건립 추진
김두겸 울산시장 " 재투자 유인하는 효과"

울산시가 시비 250억원을 들여 기업인의 대형 흉상을 설치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현실화까지는 첩첩산중이다. 적절성 논란이 번지면서 비판이 계속되자 김두겸 울산시장은 "산업도시로서 자부심을 대외에 드러내는 동시에 기업의 재투자 유도 효과를 노린 전략적인 판단"이라고 사업 취지를 설명했다.


시가 추진하는 사업은 '울산을 빛낸 위대한 기업인 기념사업'으로, 250억원을 들여 현재 울산과학기술원(UNIST) 부지에 최소 2명 이상 기업인의 대형 흉상을 건립하는 것이다. 흉상을 만들 대상으로는 현대그룹 창업주 고(故) 정주영 회장, SK그룹 고(故) 최종현 회장, 롯데그룹 고(故) 신격호 명예회장 등이 거론된다.

울산시가 추진하는 기업인 흉상 개념도. /울산시 제공

울산시가 추진하는 기업인 흉상 개념도. /울산시 제공

AD
원본보기 아이콘

흉상은 높이만 30∼40m로 계획 중이다. 설치 부지가 구릉지인 데다 흉상 아래에 설치될 기단까지 고려하면 일대 어디서나 눈에 띄는 대형 조형물이 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역대 대통령 4명의 얼굴 조각으로 유명한 러시모어산 국립공원의 '큰바위얼굴' 조각상과 비슷한 효과를 노리는 것이다.


사업 부지는 KTX울산역, 경부고속도로를 거쳐 차량으로 울산으로 진입할 때 이용하는 국도 24호선, 울산고속도로에서 잘 보이는 곳이다. 울산시는 울산을 방문할 때 한 번씩은 구경하게 되는 '관문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부지 매입 50억원과 흉상 설계·제작·설치 200억원 등 총 250억원의 사업비가 필요할 것으로 추산했다. 전액을 시비로 확보하기로 하고, 이를 위한 추가경정예산안을 울산시의회에 제출한 상태다. 추경 예산안은 의회 심의를 거쳐 6월 중 확정된다.

그러나 흉상 건립에 대한 여론은 부정적이다. 시급한 사안도 아닌 흉상 건립을 위해 추경 편성까지 하느냐는 지적이 나왔다. '평가가 엇갈릴 수 있는 기업인을 우상화할 우려가 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산업도시로서 자부심을 대외에 드러내는 동시에 기업의 재투자 유도 효과를 노린 전략적인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김 시장은 "부족한 인재, 높은 땅값 등으로 수도권 투자나 이전을 고려 중인 기업이 적지 않는데, 흉상 설치 사업은 그런 결정을 재고하도록 하고 울산 재투자를 유인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거듭 사업 추진 의지를 밝혔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사표쓰고 소나 키워" 신발로 임직원 폭행한 女조합장 '오징어 게임' 스튜디오에 대형 수조 생겼다 "부장검사 X화났다는데? ㅋㅋㅋㅋ" MZ조폭들의 조롱

    #국내이슈

  • 日 별명도 '세계서 가장 더러운 산'…후지산, 세계유산 취소 가능성까지 1박 최소 240만원…나폴레옹·처칠 머물렀던 '세계 최고호텔' 어디길래 "온 행성이 김정은 주목"…北, '방러 성과' 억지 찬양

    #해외이슈

  • [포토]한 총리 해임건의안, 野 주도 본회의 통과…헌정사상 처음 경남서 세찬 비바람에 신호등 기둥 ‘뚝’ … 인명피해 없어 [포토] 민주 "이재명, 본회의 불참...체포동의안 신상 발언 없어"

    #포토PICK

  • 현대차 "안드로이드 오토·애플 카플레이, 무선으로 즐기세요" 기아, 2000만원대 레이 전기차 출시 200만원 낮추고 100만㎞ 보증…KG 새 전기차 파격마케팅

    #CAR라이프

  • [뉴스속 기업]스티브 잡스 아들이 설립한 암치료 VC ‘요세미티’ [뉴스속 용어]항저우 아시안게임서 첫 정식종목 된 '브레이킹' [뉴스속 용어]기후변화로 바닷길 더 밀린다?…'파나마운하'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