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에르도안 "F-16 구입 원해"…바이든 "스웨덴 나토 가입이 먼저"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에르도안 재선 후 美와 첫 통화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 대통령이 재선 성공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첫 통화에서 F-16 전투기 구입 의사를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스웨덴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 지지가 먼저라며 기싸움을 벌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기자들에게 "오늘 에르도안과 통화해 (대선 승리를) 축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여전히 F-16 전투기에 대해 뭔가를 해결하길 원했다"면서 "난 스웨덴에 대한 거래를 원하며 그 문제를 끝내자고 했다"고 설명했다.


에르도안 "F-16 구입 원해"…바이든 "스웨덴 나토 가입이 먼저"
AD
원본보기 아이콘

튀르키예는 200억 달러(약 26조5000억 원) 규모의 미국산 F-16 전투기 도입을 추진 중이다. 하지만 미국은 스웨덴과 핀란드의 나토 가입 관련 튀르키예의 찬성을 조건으로 판매를 지원한다는 입장이다. 서방의 대(對) 러시아 전선을 공고히 하려면 스웨덴, 핀란드의 나토 가입이 필요하고 이를 위해선 튀르키예의 찬성이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다만 미 의회는 여전히 부정적인 입장이다.


현재 튀르키예는 핀란드의 나토 가입에 대해선 찬성하지만 스웨덴에 대해선 반대한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튀르키예 정부가 테러리스트로 규정한 쿠르드노동자당(PKK) 세력을 스웨덴이 지지한다는 이유에서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은 튀르키예가 F-16을 구매 절차를 서두르고 싶다면 스웨덴의 나토 가입에 찬성하라는 일종의 압박으로 해석된다. 미국은 오는 7월 중순 리투아니아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의 이전 스웨덴의 나토 가입을 최우선 과제 중 하나로 설정하고 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故정주영 회장 63세 며느리, 태극마크 달고 아시안게임 출전한다 농심, '먹태깡' 돌풍 여전…"600만봉 넘었다" "당 대표 체포안 통과에 웃음이 나냐" 개딸 타깃된 고민정

    #국내이슈

  • '폭군' 네로 황제가 세운 궁전… 50년 만에 재개장 [르포]"새벽 1시에 왔어요" 中, 아이폰 사랑은 변함없었다 "연주에 방해된다" 젖꼭지까지 제거한 일본 기타리스트

    #해외이슈

  • [포토] 무거운 표정의 민주당 최고위원들 조국·조민 책, 나란히 베스트셀러 올라 [아시안게임]韓축구대표팀, 태국 4대 0 대파…조 1위 16강 진출(종합)

    #포토PICK

  • 현대차 "안드로이드 오토·애플 카플레이, 무선으로 즐기세요" 기아, 2000만원대 레이 전기차 출시 200만원 낮추고 100만㎞ 보증…KG 새 전기차 파격마케팅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폭스 회장직 물려받은 머독의 장남, 라클런 머독 [뉴스속 용어]헌정사 처음 가결 '국무총리 해임건의안' [뉴스속 용어]'연료비조정단가' 전기요금 동결 신호?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