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HLB 자회사 엘레바, 美 뉴저지주 간암 치료제 첫 판매면허 취득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미국 첫 의약품 취급 판매 허가
NDA 준비와 함께 상업화 동시 진행

HLB 미국 자회사 엘레바가 미국 뉴저지 보건부(New Jersey Department of Health)로부터 의약품 판매면허를 취득하며, 리보세라닙의 미국 내 판매 준비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지난 16일 간암 1차 치료제로 표적항암제 ‘리보세라닙’에 대한 NDA를 제출한 이후 불과 일주일 만에 첫 의약품 판매면허까지 취득했다. 신약허가 절차와 함께 상업화를 동시에 준비하면서 시간을 단축했다.

엘레바는 미국 상업화 준비에 1년 이상 소요되는 점을 고려, 수 개월전부터 각종 면허나 등록 절차, 마케팅 준비 등을 진행해왔다. 뉴저지주에서 이상 없이 면허를 받았다. 앞으로 미국 전역에서 순차적으로 의약품 판매 면허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HLB는 FDA의 신약허가 후 미국 전 지역에서 리보세라닙이 처방?유통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미국은 직접판매, 유럽 등은 기술수출 전략을 수립했다. 미국 주요 암센터를 중심으로 마케팅 활동을 펼칠 예정이며, 유럽은 ASCO, BIO USA 등에 참석해 다국적 제약사와 협력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한국의 경우 HLB생명과학이 식약처에 품목허가신청을 준비한다.


HLB 관계자는 "리보세라닙과 캄렐리주밉 병용요법이 간암 1차 치료제로 탁월한 약효와 안전성을 입증했다"며 "FDA의 신약허가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어 "글로벌 3상(CARES 310)을 통해 역대 최장의 환자 생존율을 보임과 함께 지역과 발병원인에 상관없이 높은 치료효능을 입증했다"며 "신약허가 후 리보세라닙 병용요법이 해당 계열의 표준치료제이자 ‘Best-in-Class’로 인정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리보세라닙은 HLB가 글로벌 특허권을 보유하고 있다. HLB생명과학이 한국 판권과 유럽·일본에 대한 일부 수익권을, 항서제약이 중국 판권을 가지고 있다. 이외 지역에 대한 글로벌 판권은 엘레바가 갖고 있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故정주영 회장 며느리, 태극마크 달고 아시안게임 출전한다 농심, '먹태깡' 돌풍 여전…"600만봉 넘었다" "당 대표 체포안 통과에 웃음이 나냐" 개딸 타깃된 고민정

    #국내이슈

  • '폭군' 네로 황제가 세운 궁전… 50년 만에 재개장 [르포]"새벽 1시에 왔어요" 中, 아이폰 사랑은 변함없었다 "연주에 방해된다" 젖꼭지까지 제거한 일본 기타리스트

    #해외이슈

  • [포토] 무거운 표정의 민주당 최고위원들 조국·조민 책, 나란히 베스트셀러 올라 [아시안게임]韓축구대표팀, 태국 4대 0 대파…조 1위 16강 진출(종합)

    #포토PICK

  • 현대차 "안드로이드 오토·애플 카플레이, 무선으로 즐기세요" 기아, 2000만원대 레이 전기차 출시 200만원 낮추고 100만㎞ 보증…KG 새 전기차 파격마케팅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폭스 회장직 물려받은 머독의 장남, 라클런 머독 [뉴스속 용어]헌정사 처음 가결 '국무총리 해임건의안' [뉴스속 용어]'연료비조정단가' 전기요금 동결 신호?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