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Dim영역

'우승 도전' 김효주 "내일은 샷이 조금 더 잘되기를"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LPGA투어 LA오픈 3라운드 단독 2위
선두 인뤄닝과 2타차

"내일은 오늘보다 샷이 조금 더 잘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김효주[사진출처=AP연합뉴스]

김효주[사진출처=AP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디오 임플란트 LA오픈(총상금 175만 달러) 최종 라운드를 앞두고 우승에 도전하는 김효주의 각오다. 그는 2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팔로스 버디스 이스테이츠의 팔로스 버디스 골프클럽(파71·6447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를 마친 뒤 "전반에 퍼터가 잘 됐지만 샷이 너무 안 돼서 이를 만회하느라 바빴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효주는 이날 버디 4개와 보기 2개를 묶어 2언더파 69타를 쳤다. 중간 합계 12언더파 201타로 전날 2라운까지 공동 선두였던 인뤄닝(중국)에 2타 뒤진 단독 2위로 최종 라운드에 돌입하게 됐다. 지난해 4월 롯데 챔피언십 이후 1년 만에 투어 6승에 도전한다. 이날은 전반에만 버디 3개로 3타를 줄였고 11번 홀(파3)에서도 버디를 기록해 한때 2위 그룹을 3타 차로 따돌리며 단독 선두를 달렸다. 그러나 13번 홀(파3)에서 보기를 기록하며 타수를 잃었고, 그 사이 인뤄닝이 12∼14번 홀 3연속 버디에 16번 홀(파5)에서도 버디를 잡아 역전했다.


김효주는 이날 경기 도중 따뜻한 물을 배에 대는 모습이 TV 중계에 잡혔다. 이와 관련, 취재진이 컨디션이 괜찮은지를 묻자 배 부위를 가리키며 "여기만 빼면 괜찮다"면서 "손이 많이 찬 편이라 날이 따뜻해도 계속 핫팩을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올해는 작년보다 더 좋아지고 싶다"며 "내일 마무리를 잘해서 상위권에 있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날 이글 2개로 하루에 9타를 줄인 조지아 홀(잉글랜드)이 10언더파 203타로 단독 3위에 자리했다. 교포 선수 대니엘 강(미국)은 9언더파 204타로 아타야 티띠꾼(태국)과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하타오카 나사(일본) 등과 함께 공동 4위에 올랐다. 고진영은 5언더파 208타, 공동 17위로 3라운드를 마쳤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제니, 영화제 참석에 25억…'걸어 다니는 기업' 블핑 미디어가치 '8800억' "맞후임 강하게 키워요" 해병대 가혹행위 의혹 영상 확산 1년 후 중국 가는 아기판다 '푸바오'…에버랜드 판다월드 방문객 20% 증가

    #국내이슈

  • 김민재 아내, 나폴리서 교통사고 내…"피해 소년 병원 이송" "텐트, 숟가락…본 것 중 가장 더럽다" '쓰레기 산' 된 에베레스트 투표소 앞에서 직접 '현금' 나눠주는 튀르키예 대통령 논란

    #해외이슈

  • 바이든, 공식 행사 중 또 '꽈당'…범인은 모래주머니 [포토] 철거되는 임시선별검사소 "이게 4만원이라니" 남원 춘향제도 '축제 바가지' 논란

    #포토PICK

  • 현대차·기아, 5월 美 친환경차 月판매 역대 최대 아시아 최초 페라리 전시회 한국서 개막…"역사 한 눈에" 레인지로버 스포츠SV 공개…635마력·100㎞/h까지 3.8초

    #CAR라이프

  • [뉴스속 그곳]환경파괴 악명에 폐쇄된 '벤타나스 제련소' [뉴스속 용어]정부 독자 대북제재 명단 오른 '김수키' [뉴스속 용어]北 미사일 발사 규탄한 '국제해사기구'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