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Dim영역

항문에 12cm유리컵 네팔男…우연이라더니 "성적 의도" 실토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사흘간 장 안에 유리컵 넣은 채로 생활
의료진이 추궁하자 "취해 성적으로…"
수술로 유리컵 제거하고 일주일 후 퇴원

네팔에서 40대 남성이 항문에 12㎝ 길이의 유리컵을 넣었다가 결국 수술로 컵을 빼냈다. 해당 남성은 컵이 들어간 원인에 대해 처음에 "우연"이라고 했다가 결국 "성적인 의도였다"고 실토했다.


지난 27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네팔 남성 A씨(43)는 장 절제 수술을 받은 끝에 골반 근처에 있던 12cm 크기의 유리잔을 제거했다.

몸 속에 유리컵이 들어가 수술로 빼낸 네팔 40대 남성이 성적 의도로 일부러 넣었다고 실토했다. 의료진은 해당 수술 기록을 네팔전국의사협회에 보고하며 '항문을 통해 물체를 삽입하는 행동은 위험하다'고 경고했다. [사진출처=네팔의료협회]

몸 속에 유리컵이 들어가 수술로 빼낸 네팔 40대 남성이 성적 의도로 일부러 넣었다고 실토했다. 의료진은 해당 수술 기록을 네팔전국의사협회에 보고하며 '항문을 통해 물체를 삽입하는 행동은 위험하다'고 경고했다. [사진출처=네팔의료협회]

AD
원본보기 아이콘

A씨는 장 안에 사흘간 유리컵을 넣은 채 다녔으며 극심한 변비 증세를 겪어 병원을 찾은 것으로 매체는 보도했다.


의료진은 변비로 내원한 A 씨에게 특별한 외상 징후가 보이지 않자 엑스레이를 촬영했다. 이 과정 중 A 씨 골반 근처에 있는 유리컵을 발견한 것이다. 이에 의료진은 A씨와 면담을 요청했다.


유부남으로 알려진 A씨는 면담에서 "햇빛이 들지 않는 어두운 곳에 둔 유리컵이 우연히 엉덩이를 통해 들어가게 됐다"면서 "스스로 컵을 빼내려고 했지만 실패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의료진들은 A씨의 답변을 수상히 여겨 지속적으로 추궁했다. 그러자 A씨는 결국 "술에 취한 상태에서 성적인 의도로 장 속에 컵이 들어가게 됐다"고 실토했다.


의료진은 처음에는 외과적 수술 없이 직접 컵을 잡아 뽑으려고 했으나 컵이 너무 깊숙한 곳에 있었다. 이에 의료진은 결장절개술로 진행하기로 했다. 결장은 항문과 직접 연결된 동물의 최종 소화 기관이다. 수술을 통해 컵은 내장에서 안전하게 제거됐고 A씨는 수술 후 일주일 만에 퇴원해 회복한 것으로 전해진다.


네팔 의료진은 해당 수술 기록을 네팔 전국 의사 협회에 보고했다. 의료진은 "항문을 통해 물체를 삽입하는 행동이 패혈증으로 인한 죽음으로 이어질 수 있다"라고 경고했다.





이보라 기자 leebora114@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여긴 여자 없으니까 그만 좀"…강남 빌라 울분의 공지, 왜 동창도 몰라봤던 정유정 신상공개 사진…고교 졸업사진 보니 카이스트 출신 도연스님 '이혼·자녀' 의혹…"활동 쉬겠다"

    #국내이슈

  • '축구의 신' 메시, 사우디 오일머니 거부…"美 마이애미행 확정" "트럼프, 대통령돼선 안돼" 펜스, 美대선 출마 공식화(종합) "자유의 여신상도 희미…세기말 같다" 뉴욕 삼킨 '오렌지빛 연기'

    #해외이슈

  • 국토부 "수내역 에스컬레이터 역주행 사고, 철도안전법 위반 여부 조사" "자유의 여신상도 희미…세기말 같다" 뉴욕 삼킨 '오렌지빛 연기' [포토]송영길 전 대표, 두 번째 검찰 자진 출석

    #포토PICK

  • 6월의 차 ‘푸조 408’…한국車기자협회 선정 韓에 진심인 슈퍼카 회사들…‘페람포’에 로터스까지 참전 현대차·기아, 5월 美 친환경차 月판매 역대 최대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中 세계 최대 규모로 완공한 '풍동' [뉴스속 그곳]폭우·지진·폭력에 위협 받는 '아이티' [뉴스속 인물]이탈리아전에서도 터질까…'골 넣는 수비수' 최석현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