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Dim영역

강화 마니산 큰불 "굿당 창고가 발화 지점"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굿을 하는 굿당의 창고서 발화 추정
종교 의식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져

인천 강화도 마니산에서 화재가 발생한 가운데 최초 발화 지점은 무속인의 굿당 창고로 전해진다. 소방 당국은 헬기 11대를 다시 띄우는 등 화재 진압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27일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 44분께 인천시 강화군 화도면 동막리 마니산에서 산불이 발생했다.

화재 초기 불은 마니산 초입부 한 주택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했고, 조사 결과 해당 주택은 무속인이 굿을 하는 공간인 굿당의 창고로 확인됐다.


영화 '곡성'의 한 장면

영화 '곡성'의 한 장면

AD
원본보기 아이콘

굿당 관계자는 이날 굿당에서 종교의식은 치러지지 않았으며, 화재가 왜 발생했는지 모른다는 내용을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방화 등 범죄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고, 소방 당국과 산림 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소방 당국은 이 굿당에서 시작한 불길이 초속 11m의 강한 바람을 타고 마니산 일대로 크게 확산한 것으로 보고 있다.


축구장 30개 면적인 산림 22ha가 불에 타거나 그을렸지만, 국가 지정 보물을 보유하고 있는 정수사와 그 주변으로는 불길이 번지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또 해당 화재로 인해 한때 주민 8명이 마을회관 등으로 대피하는 일이 있었지만, 현재는 안전하게 귀가한 상태로 알려진다.


인천 강화도 마니산 산불. [사진출처=연합뉴스]

인천 강화도 마니산 산불. [사진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한편 산림 당국은 야간 진화에 어려움을 겪다가 날이 밝자 헬기 11대를 투입하고 소방차 등 진화 장비 40여대와 진화대원 1400여명을 동원하는 등 진화 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오전 8시경 진화율은 90%가 넘는 것으로 추정된다. 소방 당국은 바람이 많이 잦아들어 오전 중 주불을 완전히 잡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구나리 인턴기자 forsythia26@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하루 4시간에 월600만원 이 직업…'골프공 수거단' "평등 꿈꾸지 않는 당신을 위해" 분양가 수백억 아파트 광고 논란 심장이식 부부 탄생…"서로의, 누군가의 희망이 될게요"

    #국내이슈

  • "포켓몬 스티커 준대"…'피카츄 비행기' 뜨자 어른들도 '동심 출장' '피눈물 성모' 조작 논란에…교황 "항상 진짜는 아냐" "계약 연장 안 해요, 챗GPT로 되네요"…배관공된 카피라이터들

    #해외이슈

  • "다리가 어딨냐, 된장 찌꺼기다" 벌레 둥둥 매운탕 "재난영화 방불…순식간에 집어삼켰다" 수에즈운하 뒤덮은 초거대 모래폭풍 성조기 흔들며 "中, 자유민주국가 돼야"…베이징 한복판 한 여성의 외침

    #포토PICK

  • 韓에 진심인 슈퍼카 회사들…‘페람포’에 로터스까지 참전 현대차·기아, 5월 美 친환경차 月판매 역대 최대 아시아 최초 페라리 전시회 한국서 개막…"역사 한 눈에"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흑인 인어공주가 논란 부른 'PC주의' [뉴스속 그곳]환경파괴 악명에 폐쇄된 '벤타나스 제련소' [뉴스속 용어]정부 독자 대북제재 명단 오른 '김수키'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