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Dim영역

"'혁신가 딜레마'에 빠졌나"…혹평 이어진 구글챗봇 '바드'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출시 후 이용자 가운데서 혹평 나와
"혁신 실패하면 위협 직면할 것"

구글이 내놓은 인공지능(AI) 챗봇 '바드'가 마이크로소프트(MS) 검색 엔진 '빙'보다 떨어진다는 평가가 나왔다. 앞서 MS는 오픈AI가 개발한 챗봇 '챗GPT'를 빙에 이식함으로써 검색 기능을 끌어올렸다. 하지만 구글 검색과 바드의 조합은 이를 따라잡는 데 실패했다는 지적이다.


23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구글은 지난 21일부터 미국과 영국 등에서 일부 이용자를 대상으로 바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는데, 일부 이용자들은 바드의 성능에 대해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일례로 구독자 수 1670만명에 달하는 미국 최대의 테크 유튜버 'MKBHD'(본명 마르케스 브라운리)는 자신의 공식 트위터 계정에 "구글 바드를 이용해 봤는데 이런 말을 할 줄 몰랐다. 지금까지는 빙이 바드를 훨씬 앞선다"라고 지적했다.


구글 로고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구글 로고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바드의 성능에 혹평을 내린 것은 브라운리뿐만이 아니다. 에딘 몰릭 미 펜실베이니아대 교수는 "아직 판단이 이른 감이 있으나 구글의 바드는 MS의 빙, 오픈AI의 최신예 GPT-4만큼 학습 도구로서의 능력은 없는 것 같다"라고 했다. 몰릭 교수는 바드에게 시 창작을 지시하는 방식으로 성능을 실험했는데, 빙과 비교해 확연히 떨어지는 모습을 보여줬다고 한다.


영화감독인 데이비드 린치는 "GPT-4로 만든 영화 시나리오는 흥미진진했지만 바드는 평범한 것을 내놨다"라고 했다. 또 바드는 단어 퍼즐 맞추기 실험에서도 빙보다 뒤처지는 모습을 보였다고도 전했다.

이를 두고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구글은 혁신가의 딜레마에 빠졌다"라며 "혁신에 실패하면서 위협에 직면할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구글이 AI 기술의 상업적 적용에서 MS에 뒤처진 결과, 주력 사업인 검색 분야에서도 흔들릴 수 있다는 것이다.


한편 MS는 챗GPT 개발사 오픈AI와 전격 협력, 검색 엔진 '빙'에 GPT 계열 AI를 이식하거나 자사 사무용 소프트웨어에 AI를 탑재하는 등 다양한 AI 관련 제품을 내놓고 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문재인·조국 비난해 암 걸렸다더라"…전여옥 대장암 고백 "나 저격왕 유튜버야, 식당 망하고 싶나" 행패男 구속 "10만 돌파 감사해요"…꽃다발 든 조민, 감사 인사

    #국내이슈

  • "평생 광선검 사용금지"…법정에 선 다스베이더 흑인 인어공주 '별점 테러'에도…첫 주 2500억원 벌었다 한그릇 6만원 '바다 바퀴벌레' 대만 라멘…없어서 못 팔아

    #해외이슈

  • [포토]형형색색 연등 걸린 조계사 '찡그린 표정으로 응시'…구속 피한 유아인, 시민이 던진 커피는 못 피했다 美 가려던 수상한 중국인…'세계2위 파워' 한국 여권 내밀었다

    #포토PICK

  • [타볼레오]외모에 안정성까지 풀체인지…새까만 과거는 잊어라 폭스바겐, 투아렉 부분변경 모델 공개 "E클래스 비켜" BMW, 5시리즈 완전변경 모델 공개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튀르키예 대통령 연임 '에르도안' [뉴스속 인물]흑인 '인어공주' 벌써 2450억 원 벌어…감독은 '롭 마샬' [뉴스속 인물]美 합참의장 지명된 '찰스 브라운'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