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Dim영역

[피스앤칩스]'설계와 소부장을 한곳에'…반도체 패권 필수템된 '클러스터'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美, 반도체 제조 클러스터 육성 의지
韓은 시스템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예고
"클러스터 구축으로 산업 주도권 가져와야"

편집자주현대 산업의 쌀로 불리는 반도체. 매일 듣는 용어이지만 막상 설명하려고 하면 도통 입이 떨어지지 않죠. 어렵기만 한 반도체 개념과 산업 전반의 흐름을 피스앤칩스에서 쉽게 떠먹여 드릴게요. 숟가락만 올려두시면 됩니다.
[피스앤칩스]'설계와 소부장을 한곳에'…반도체 패권 필수템된 '클러스터'
AD
원본보기 아이콘

"2030년까지 최첨단 로직(시스템) 반도체 팹을 갖춘 대규모 클러스터를 최소 두 곳 이상 선보이겠다. 각 클러스터에 공급 업체 생태계를 조성하고 새로운 공정 기술을 혁신하기 위한 연구·개발(R&D) 시설, 전문 인프라를 포함할 것이다."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부 장관이 지난달 미 조지타운대에서 강연하며 내놓은 발언입니다. 러몬도 장관은 이날 반도체 지원법(CSA) 추진 계획을 밝히며 자국 열망을 고스란히 드러냈습니다. "첨단 반도체를 생산하는 모든 기업이 상당 규모 R&D·제조 시설을 둔 세계 유일 국가가 되길 바란다"는 기대감까지 나타낼 정도였죠.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부 장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부 장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미국은 중국을 이길 가장 강력한 무기로 반도체를 꼽고 있습니다. 반도체 산업에서 주도권을 쥐기 위해 지난해부터 본격적인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그해 8월에는 자국에서 투자하는 반도체 기업에 보조금과 세액공제 등 총 527억달러를 지원하는 CSA를 발효했답니다.


미국은 CSA를 통해 여러 반도체 제조 클러스터를 조성한다는 계획인데요, 클러스터를 탄탄하게 갖추는 것이 곧 가장 큰 경쟁력임을 알고 적극적인 행보에 나선 겁니다.


[피스앤칩스]'설계와 소부장을 한곳에'…반도체 패권 필수템된 '클러스터' 원본보기 아이콘


클러스터의 사전적 의미는 '무리' 또는 '무리를 이루다'입니다. 반도체 클러스터는 반도체 관련 업체들이 특정 지역에 기반을 두면서 조성한 산업 생태계를 말합니다. 하나의 반도체 칩을 완성하기까지 많은 업체들의 손을 거쳐야 하는 만큼 시너지를 내기 위해 한 곳에 모이는 겁니다.

반도체 전문가인 양향자 국회의원은 "생산 기지가 자국에 없으면 석유가 나지 않는 나라처럼 (외부) 의존도가 커진다", "클러스터를 제대로 구축해서 패권을 가져가야만 주권을 지킬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답니다.


[피스앤칩스]'설계와 소부장을 한곳에'…반도체 패권 필수템된 '클러스터' 원본보기 아이콘

우리 정부는 경기도 용인에 시스템 반도체 클러스터를 조성한다고 합니다.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사업을 키우려는 삼성전자를 주축으로 여러 팹리스(반도체 설계)와 소부장(소재·부품·장비) 기업을 클러스터에 유치할 계획인데요, 이를 통해 시스템 반도체 약소국에서 벗어나려고 하는 겁니다.


우리나라는 메모리 반도체 시장을 선도하고 있지만 시스템 반도체 쪽에선 시장 점유율이 3%에 불과합니다. 글로벌 단위로 펼쳐지는 반도체 패권 경쟁에서 승기를 쥐려면 시스템 반도체 육성이 필수라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입니다. 시스템 반도체 시장은 메모리 시장보다 세 배가량 크다고 하는데요, 더 큰 운동장에서 활발히 뛰는 국내 시스템 기업들이 많아지길 바라겠습니다.


[피스앤칩스]'설계와 소부장을 한곳에'…반도체 패권 필수템된 '클러스터' 원본보기 아이콘

이 기사는 아시아경제에서 매주 발간하는 [피스앤칩스] 입니다. 구독하기를 누르시면 무료로 기사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김평화 기자 peace@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문재인·조국 비난해 암 걸렸다더라"…전여옥 대장암 고백 "나 저격왕 유튜버야, 식당 망하고 싶나" 행패男 구속 "10만 돌파 감사해요"…꽃다발 든 조민, 감사 인사

    #국내이슈

  • "평생 광선검 사용금지"…법정에 선 다스베이더 흑인 인어공주 '별점 테러'에도…첫 주 2500억원 벌었다 한그릇 6만원 '바다 바퀴벌레' 대만 라멘…없어서 못 팔아

    #해외이슈

  • [포토]형형색색 연등 걸린 조계사 '찡그린 표정으로 응시'…구속 피한 유아인, 시민이 던진 커피는 못 피했다 美 가려던 수상한 중국인…'세계2위 파워' 한국 여권 내밀었다

    #포토PICK

  • 기아, 유럽향 EV9 공개…"유럽서 9만3000대 판다" [타볼레오]외모에 안정성까지 풀체인지…새까만 과거는 잊어라 폭스바겐, 투아렉 부분변경 모델 공개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튀르키예 대통령 연임 '에르도안' [뉴스속 인물]흑인 '인어공주' 벌써 2450억 원 벌어…감독은 '롭 마샬' [뉴스속 인물]美 합참의장 지명된 '찰스 브라운'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