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Dim영역

[특징주]이글루, 챗GPT 악용한 해킹 주의보…AI 기반 '뚫리지 않는 방패'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이글루 가 강세다. 오픈AI의 생성형 인공지능(AI) '챗GPT'가 열풍을 일으키는 가운데 AI 서비스를 악용한 우회 공격 및 적대적 공격 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AI를 활용하는 공격이 증가하면 AI 기반의 공격 탐지 기술과 AI를 악용한 보안 위협을 탐지할 수 있는 능동적인 방어 체계 구축 필요성도 커질 것으로 보인다.


10일 오전 10시15분 이글루는 전날보다 11.97% 오른 8230원에 거래되고 있다.

IT업계에 따르면 해커 등 공격자가 챗GPT를 사용하면 일일이 코딩하지 않고도 수백만개의 멜웨어를 자동으로 생성하는 것도 가능할 것으로 우려했다. AI를 바탕으로 고도화된 여러 형태의 공격을 감행하고 있다. AI를 활용해 자신의 악성코드를 제작하거나 변형시키는 등 악성코드를 신속하고 다양하게 제작하여 방어를 어렵게 만드는 시도가 지속해서 발생할 수 있다.


캐나다의 사이버보안업체 블랙베리는 지난 2일 정보기술(IT) 전문가 중 51%가 챗GPT를 활용한 성공적인 사이버공격이 1년 내 발생할 것이라고 예측했다고 밝혔다. 블랙베리에 따르면 북미, 영국 등의 IT 전문가 1500명 중 74%는 챗GPT가 사이버보안 측면에서 위협적인 존재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답했다.


이글루는 정상적인 AI 서비스를 악용한 우회 공격 및 적대적 공격 등에 대한 방어 방법 등을 지속 연구하고 있다. 이글루는 고객의 AI 보안 니즈가 본격적으로 발생하기 시작한 2016년부터 사업을 준비했다. 2018년 1월 AI 보안관제 시스템이라 할 수 있는 '대구 AI 기반 지능형 보안관제 체계(D-Security)'를 구축했다. 2019년에는 AI 보안관제 솔루션인 '스파이더 TM AI 에디션'을 출시하고 국내 주요 공공기관과 기업에 공급했다.

이글루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기존 보안 장비의 한계성을 뛰어넘을 수 있는 AI 기반의 탐지 모델을 만들고 있다. 보안관제, 침해사고, 머신러닝 등 각 분야 전문가들 간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보안 환경에서 실질적인 효과를 창출할 수 있는 AI 모델 구현에 집중하고 있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하루 4시간에 월600만원 이 직업…'골프공 수거단' "평등 꿈꾸지 않는 당신을 위해" 분양가 수백억 아파트 광고 논란 심장이식 부부 탄생…"서로의, 누군가의 희망이 될게요"

    #국내이슈

  • "포켓몬 스티커 준대"…'피카츄 비행기' 뜨자 어른들도 '동심 출장' '피눈물 성모' 조작 논란에…교황 "항상 진짜는 아냐" "계약 연장 안 해요, 챗GPT로 되네요"…배관공된 카피라이터들

    #해외이슈

  • "다리가 어딨냐, 된장 찌꺼기다" 벌레 둥둥 매운탕 "재난영화 방불…순식간에 집어삼켰다" 수에즈운하 뒤덮은 초거대 모래폭풍 성조기 흔들며 "中, 자유민주국가 돼야"…베이징 한복판 한 여성의 외침

    #포토PICK

  • 韓에 진심인 슈퍼카 회사들…‘페람포’에 로터스까지 참전 현대차·기아, 5월 美 친환경차 月판매 역대 최대 아시아 최초 페라리 전시회 한국서 개막…"역사 한 눈에"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흑인 인어공주가 논란 부른 'PC주의' [뉴스속 그곳]환경파괴 악명에 폐쇄된 '벤타나스 제련소' [뉴스속 용어]정부 독자 대북제재 명단 오른 '김수키'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