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Dim영역

"미혼모도 OK, 무조건 많이만 낳으라" 다급해진 중국

최종수정 2023.02.01 09:13 기사입력 2023.02.01 05:30

쓰촨성, 인구감소 충격에 산아제한 폐지
'기혼자'만 가능했던 육아서비스도 지원
중국 청년층 "집값과 교육비 때문인데…"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중국 인구가 61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하는 등 인구절벽이 가파르게 진행될 가능성이 커지자 쓰촨성 정부가 출생 제한 정책을 전격 폐기했다.


30일 중국 쓰촨성 보건위원회는 내달 15일부터 "결혼한 부부는 아이를 무제한 낳을 수 있고, 출생신고가 금지됐던 미혼모도 아이를 가질 수 있게 허용하며 동등한 혜택을 부여하겠다"고 밝혔다.

쓰촨성은 그동안 결혼한 부부만 두 자녀까지만 등록이 가능했지만, 출생등록 가능한 자녀 수 제한을 없앤 것이다. 쓰촨성 보건위원회는 "장기적으로 균형 있는 인구 발전을 촉진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중국 지방 당국에서 자녀를 등록하면 육아휴직 기간 임금과 출산 의료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결혼 증명서'를 제출해야 한다. 사실상 결혼하지 않은 '미혼' 상태는 아이가 있어도 육아 관련 서비스에 접근이 불가능했다.


중국에서 출생 제한을 없앤 것은 이번이 처음인데 이는 중국 인구의 급감 때문으로 보인다.

중국 대입시험 '가오카오(高考)'를 보기 위해 고사장 입실을 기다리고 있는 중국 학생들의 모습. [사진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지난 17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2022년 기준 중국 인구가 14억1175만 명으로, 전년 대비 85만 명 감소했다. 이는 대약진 운동으로 수천만 명이 아사한 1961년 이후 처음이다. 유엔은 중국 인구가 2031년 정점을 찍고 감소할 것이라 예상했지만 이보다 10년 빨리 인구 감소가 시작된 것이다.

한편 이런 상황에서 제로 코로나 정책에 질린 중국 부자들은 탈 중국에 나서고 해외 유학생들은 귀국을 기피하고 있다. 이에 중국 인구 감소뿐만 아니라 경제 성장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일각에서는 혼외 출산 증가는 사회적으로 바람직하다는 의견과 함께 출산 제한이 저출산의 근본 원인이 아니라는 지적도 제기된다. 최근 중국 젊은이들이 결혼과 출산을 기피하는 주요 원인으로 집값 상승과 생활비, 교육비 부담 등이 지목되고 있기 때문이다.


쓰촨성 정부가 파격적인 대책을 내놓음에 따라 다른 지방정부도 따를 가능성이 있다. 중국은 인구 억제를 위해 지난 1979년 '1가구 1자녀' 정책을 채택했으나 인구가 감소할 위기에 처하자 2016년 '1가구 2자녀' 정책을 도입한 데 이어 2021년에는 '1가구 3자녀' 정책을 도입한 바 있다.




문화영 인턴기자 ud3660@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마트 주차장 출구에 끼인 차…40여대 37분간 갇혀 "재판지연 전략이"…JMS 정명석 4월27일 풀려나나 [단독]'치킨 시키기 겁나네'..오리지날, 3000원 오른 1만9000원

    #국내이슈

  • 경이와 충격이 한번에…이집트서 '양머리 미라' 2000개 발견 '로코퀸'의 몰락…나체로 LA 활보 정신병원 강제 입원 부엌 리모델링 중 웬 그림이…알고보니 17세기 英작품

    #해외이슈

  • 유아인, 경찰 출석…취재진 질문엔 묵묵부답 [포토]황사 동반한 미세먼지 도로에 차량 전복…맨손으로 일으킨 14명 시민영웅들

    #포토PICK

  • 현대차, ‘일자 눈썹’ 쏘나타 부분변경 디자인 공개 [르포]車인도도 '화려한 쇼'…48m 카타워내 이동, GPS 확인하고 기념촬영 '마무리' "저속에서 반응이 빠르다" 제네시스 연식변경 G90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서울시장 공관 비방글 삭제 거절 'KISO' [뉴스속 인물]美 의회서 '틱톡의 자유' 외친 저우서우즈 CEO [뉴스속 인물]속 보이는 '투명 이어폰' 만든 칼 페이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