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지금이 적기”, 13일까지 정당계약 받는 ‘둔산 더샵 엘리프’

최종수정 2022.12.09 09:41 기사입력 2022.12.09 09:41

전문가들, “분양가 더 오르기 전 신규 랜드마크 분양 선점해야” 조언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분양가가 계속해서 오르면서 포스코건설이 대전 서구에 공급하는 ‘둔산 더샵 엘리프’로 시선이 쏠리고 있다. 대전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단지로 12월 7일부터 13일까지 정당계약을 진행하기 때문이다.


실제 지방 광역시 역시 분양가가 해마다 꾸준하게 오르고 있다. 부동산R114 자료에 따르면 지방 광역시 3.3㎡당 분양가는 2012년에서 2014년까지 2년간 9.11% 올랐고, 2016년 23.06%, 2018년 17.50%, 2020년 19.04% 등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올해 역시 9월까지 3.3㎡당 평균 분양가가 2020년 대비 17.50%로 크게 불어났다.

하지만 최근 이러한 현상은 과거와는 사뭇 다른 모습이다. 매매가 상승 및 하락에 따라 분양가가 움직이는 것이 아니라, 매매가격 침체에도 분양가가 상승하는 이른바 ‘탈동조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경기 침체에도 물가가 상승하는 이른바 ‘스태그플레이션’ 현상이 부동산 시장에서도 나타나고 있다”며, “분양가가 더 오르기 전 지금이 내 집 마련의 적기가 될 수 있으며, 향후 시장이 회복되면 시세차익을 노릴 수 있는 랜드마크 위주로 내 집 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조언했다.


‘둔산 더샵 엘리프’로 관심이 모이고 있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최고 33층, 23개동, 총 2763가구 규모 대단지로 조성되며, 이 중 전용면적 48~84㎡ 1935가구가 일반분양된다.

둔산 더샵 엘리프는 대전에서 가장 선호도가 높은 주거지인 둔산 생활권을 누리는 아파트로 기대가 높다. 롯데백화점을 차량으로 3분이면 이용할 수 있고, 갤러리아 백화점, 홈플러스, 이마트 등 주변 대형마트도 많다. 충남대병원,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대전시청, 대전지방법원, 정부대전청사 등 생활편의시설과 관공서도 이용할 수 있다.


둔산 더샵 엘리프는 배정 초등학교인 탄방초(교육부 정책변화에 따른 변경 가능, 3단지 내 학교 부지 초등학교 설립 미정)를 비롯해 문정중, 탄방중, 삼천중 등 학교가 많고, 둔산 학원가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우수한 교육 여건도 갖췄다. 단지 내 학교 부지도 계획돼 있다.


단지와 접해 있는 32번 국도를 통한 단지 진·출입이 용이하고, 대전 지하철 용문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는 역세권 입지다. KTX 서대전역, 대전역 등 광역철도는 물론 경부고속도로, 호남고속도로 지선 등 고속도로 진입도 용이하다. 충남 계룡부터 대전 신탄진까지 35.4km를 잇는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사업과 도시철도 2호선 트램이 추진 중으로 향후 교통환경은 더욱 개선될 전망이다.


최봉석 기자 mail00@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강의계획서_양궁_기보배.hwp'…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르포]방안엔 침대, 휴지통엔 콘돔…청소년 북적이는 '룸카페' 조민 "검찰·언론 지난 4년 저희 가족에 가혹했다"

    #국내이슈

  • "한국서 커피3잔, 여기선 담요 5개"…한글로 지원 호소한 튀르키예인 튀르키예, 7.8 강진으로 사망자 3500명 넘어…추가 피해 우려 "월급 적고 친구도 못 만나"…연봉 2억 美의원의 불평

    #해외이슈

  • 숨진 딸 손 못 놓는 아버지…전세계가 울고 있다 서울시가 추모공간으로 제안한 녹사평역 지하 4층…어떤 곳이길래 청보호 선실서 실종자 1명 숨진 채 발견

    #포토PICK

  • 현대차그룹, 美 자동차지 ‘최고의 차’ 4개 부문 석권 "픽업트럭 큰형님 왔다"…GMC 시에라 국내 출시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튀르키예·시리아 지진 피해에 맞서는 '하얀헬멧'  [뉴스속 그곳]北 위험도 상향 평가한 '스팀슨센터' [뉴스속 용어]노인 지하철 무임승차에 주목받는 'PSO'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