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한국 무시한 게 아냐…골 넣고 계속 춤출 것" 브라질 꿋꿋

최종수정 2022.12.08 13:18 기사입력 2022.12.07 18:00

한국전에서 감독까지 춤춰 국제적 논란
"그저 세리머니일 뿐…싫은 사람이 문제"

6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한국과 브라질 경기에서 브라질 선수단이 골을 넣은 후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사진=AP연합>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브라질 축구 대표팀의 '월드컵 댄스 세리머니'는 앞으로도 계속될 전망이다. 한국을 상대로 4골을 몰아넣고도 득점 때마다 춤을 춰 '상대방에 대한 예의가 없다'는 지적이 나왔지만 크게 개의치 않는 모습이다.


브라질의 미드필더 루카스 파케타(웨스트햄)는 6일(현지시간) 브라질 매체 글로보와 인터뷰에서 "우리는 상대를 무시하기 위해서 춤춘 게 아니다. 상대 선수 앞에서 춤을 춘 것도 아니다"라고 항변한 뒤 "세리머니일 뿐이다. 비판하는 사람들이 그게 싫다면 할 말이 없다"고 했다. "우리는 계속해서 골을 넣으면 춤을 출 것"이라고 덧붙였다.

브라질 대표팀 공격수 하피냐(바르셀로나) 역시 "우리 팀은 계속 춤 세리머니를 할 것이다. 그걸 싫어하는 사람들에게는 문제일 것"이라고 거들었다.


상대를 무시하기 위해 춤 추는 게 아냐…그저 세리머니일 뿐

브라질은 지난 6일 한국과의 16강전에서 전반에만 4골을 몰아치는 득점력을 앞세워 4-1로 이겼다.


브라질 선수들은 골을 넣은 후 골키퍼 알리송을 제외한 필드 플레이어들이 한데 모여 축하했다. 이후 따로 댄스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비니시우스는 선제골을 넣고 파케타·네이마르·하피냐와 함께 춤을 췄다. 네이마르의 페널티킥 이후에도 이들 4명은 다시 나타났다. 3번째 골을 넣은 히샬리송은 벤치로 달려가서 벤치 멤버들은 물론 감독과 함께 댄스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사진=AP연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골이 들어갈 때마다 춤춘 장면을 두고 영국 ITV에서 해설하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출신의 로이 킨은 "춤 경연 대회냐. 이렇게 많은 댄스 세리머니는 처음 본다"고 비판했다.


"첫 골이 들어갈 땐 그럴 수 있어도, 골을 넣을 때마다 그렇게 하고 심지어 감독까지 함께한 모습은 보기 좋지 않았다"는 것이 그의 생각이다.


킨과 함께 해설하는 리버풀 출신의 그레임 수네스도 "골을 넣을 때마다 춤추는 건 보기에 좋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에 브라질 치치 감독은 "결례를 저지르려던 게 아니다. 골이 터지고 경기력이 좋아서 기뻤을 뿐"이라고 선수들을 감쌌다.


한국을 꺾고 8강에 진출한 브라질은 10일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크로아티아와 4강 티켓을 놓고 맞붙는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강의계획서_양궁_기보배.hwp'…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르포]방안엔 침대, 휴지통엔 콘돔…청소년 북적이는 '룸카페' 조민 "검찰·언론 지난 4년 저희 가족에 가혹했다"

    #국내이슈

  • 지진 사망자 1만명 넘은 튀르키예, '지진세' 논란 확산…"어디로 빼돌렸나" "한국서 커피3잔, 여기선 담요 5개"…한글로 지원 호소한 튀르키예인 튀르키예, 7.8 강진으로 사망자 3500명 넘어…추가 피해 우려

    #해외이슈

  • 김일성→김정일→김정은→김주애?…외신도 北후계자 주목 숨진 딸 손 못 놓는 아버지…전세계가 울고 있다 서울시가 추모공간으로 제안한 녹사평역 지하 4층…어떤 곳이길래

    #포토PICK

  • 현대차그룹, 美 자동차지 ‘최고의 차’ 4개 부문 석권 "픽업트럭 큰형님 왔다"…GMC 시에라 국내 출시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CAR라이프

  • [뉴스속 기업]와이콤비네이터…챗GPT 샘 알트먼도 여기 출신 [뉴스속 용어]튀르키예·시리아 지진 피해에 맞서는 '하얀헬멧'  [뉴스속 그곳]北 위험도 상향 평가한 '스팀슨센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