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역풍 맞은 伊멜로니…"현금 장려 정책, EU와 배치"

최종수정 2022.12.06 07:03 기사입력 2022.12.06 07:03

伊중앙은행 정면 반박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이탈리아 중앙은행이 현금 사용을 장려하는 조르자 멜로니 정부 정책이 유럽연합(EU)의 디지털 전환 흐름에 배치될 수 있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5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파브리지오 발라소네 이탈리아 중앙은행 경제분석국장이 상·하원 예산위원회가 합동으로 주최한 2023년 예산안 공청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멜로니 총리가 이끄는 이탈리아 정부는 2023년 예산안에 자영업자들이 최대 60유로(약 8만2710원)까지 카드 결제를 거부할 수 있도록 허용할 것을 제안했다.


현재 이탈리아에서는 30유로(약 4만1200원) 이하를 식당이나 상점에서 결제할 때는 주인이 카드 결제를 거부할 수 있다.


이탈리아 정부는 또한 2015년 이전의 체납 세금에 대해서는 최대 1000유로까지 세금 '사면'을 실시하고, 현금 거래 한도를 종전 1000유로에서 5000유로로 늘리기로 했다.

멜로니 총리는 카드 결제가 사업주들에게 부당한 수수료 지불을 요구하고 있다며 전 세계적으로 현금 사용이 줄어드는 추세에 역행하는 정책을 잇달아 내놨다. 그는 현금 사용이 탈세를 조장한다는 주장 또한 거짓 주장이라고 맞섰다.


발라소네 경제분석국장은 이에 대해 "현금 결제, 세금 감면과 관련한 일련의 조치는 EU의 코로나19 회복기금 지원 제도인 국가회복프로그램(NRRP)을 통한 이탈리아의 전자 현대화 작업과 탈세를 지속해서 줄일 필요성과 배치될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현금 결제 상한선을 높이면 지하경제가 활성화되고, 탈세와의 싸움에 장애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탈리아는 2026년까지 1915억유로에 이르는 코로나19 회복기금을 EU로부터 지원받는다. EU는 회원국 가운데 가장 많은 금액을 이탈리아에 지원하면서 이탈리아 정부가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에 속도를 낼 것을 요구했다.


발라소네 경제분석국장은 정부의 '현금 사용 장려'가 EU의 디지털화 요구와 충돌할 위험이 있다고 지적한 것이다.


멜로니 총리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영상에서 카드 결제 거부가 가능한 상한선이 EU의 저항에 직면할 수 있다면서 EU와의 협상 과정에서 60유로보다 낮아질 수 있다며 한발 물러섰다.


멜로니 총리는 "전자 결제 문제는 EU의 코로나19 회복기금의 쟁점 중 하나이기 때문에 EU와의 논의가 어떻게 끝날지 지켜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탈리아의 지하경제 규모는 2019년 기준 1830억유로(약 900억유로는 탈세)로 추정되며, 이는 국내총생산(GDP)의 약 11.3%에 해당한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반가움에 캄보디아 환아 번쩍 안은 김건희 여사 할머니 내쫓더니 돌연 업은 사진…"경찰이 연출쇼 하나" 역풍 탕수육에 담배꽁초 튀김…항의하니 "전분 회사서 딸려와"

    #국내이슈

  • "에이즈 보균자로 꾸려진 부대" 러 용병 실태 폭로 "NFT 나도 샀어요" 무작정 홍보한 마돈나, 집단소송 당해 2m '돈탑' 쌓고 성과급 잔치 中기업…1인 9억도

    #해외이슈

  • 윤상현, 남진 '러브샷' 사진공개…"이런 모습이 진짜" [뉴 목동, 언제쯤]②세대당 주차대수 '0.6'…목동은 주차가 두렵다 "2030년이면 밤하늘 별 못 볼 수도"…인공위성 때문에

    #포토PICK

  • 美서 최고연비 찍은 아이오닉6, 韓보다 0.1 낮은 이유는 ‘이것’ 현대차, 변동금리 신차할부 출시…3개월 단위 메르세데스-벤츠, EQS 전기 SUV 국내 출시…최대 주행거리 459km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한국 31위 '부패인식지수(CPI)' [뉴스속 기업]구글이 주목한 K슬립테크 '에이슬립' [뉴스속 용어]尹대통령이 강조한 '스튜어드십'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