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뉴스속 용어] 수아레스 '악마의 손'

최종수정 2022.12.05 10:06 기사입력 2022.12.05 10:06

2010 남아공 월드컵, 가나 4강행 저지한 수아레스 반칙
2022 카타르 월드컵, 우루과이 16강 저지 나선 가나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2022 카타르 월드컵 최고의 명승부를 꼽는다면 지난 3일 0시(한국시간) 열린 한국 대 포르투갈, 가나 대 우루과이의 H조 조별리그 3차전을 빼놓을 수 없다. 한국은 황희찬의 극장 골로 포르투갈에 극적인 승리를 거둔 것에 관심을 집중했지만, 가나 대 우루과이 경기 역시 축구 역사에 길이 남을 명승부다.


우루과이는 이날 가나에 2-0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이날 경기 막판 벌어진 장면은 승자와 패자가 뒤바뀐 모습이었다. 가나는 2-2 무승부만 거둬도 16강 진출을 노려볼 수 있는 상황이었다. 상대(우루과이)에 골을 더 먹더라도 한 골이라도 더 넣기 위해 공격에 치중하는 게 당연한 모습이었다.

하지만 가나는 0-2 패배를 굳히려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경기 막판 선방을 이어간 가나 골키퍼는 골킥을 최대한 늦췄다. 시간을 끌겠다는 의도가 드러난 장면이다. 가나의 감독은 경기 종료를 앞두고 선수를 교체하면서 시간 끌기 대열에 동참했다. 패배에 직면한 팀이 보여주는 일반적인 모습이 아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한국은 가나가 더 이상 우루과이에 골을 내주지 않는 게 중요했다. 황희찬의 역전골로 2-1 승리를 거뒀지만, 우루과이가 가나에 한 골을 더 넣어 3-0으로 끝난다면 한국은 16강에서 탈락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손흥민을 비롯한 한국 선수들은 포르투갈과의 경기가 끝나자마자 초조한 심정으로 가나 대 우루과이 경기를 지켜봤다.


가나가 막판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도록 응원했다. 아프리카팀은 분위기가 경기력을 좌우한다. 기세를 올리면 브라질, 스페인을 만나도 무섭지 않을 정도로 무서운 실력을 보인다. 반면 경기 패배가 유력시될 경우 집중력이 흐트러지는 모습을 보인다. 추가 실점 가능성도 커진다. 그러나 이날 가나는 막판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았다. 감독부터 선수까지 일치단결하는 모습이었다.

결국 가나가 우루과이의 파상공세를 막아내면서 경기는 2-0 우루과이 승리로 끝이 났다. 경기가 끝난 이후 가나 응원단은 축제 분위기였고, 승리한 우루과이는 선수부터 응원단까지 낙심한 모습이었다. 우루과이의 간판인 세계적인 공격수 수아레스는 오열하는 모습도 보였다.


가나의 이상한(?) 경기력의 배경은 2010년 남아공 월드컵과 관련이 있다. 사상 최초로 아프리카 대륙에서 열린 남아공 월드컵에서 가나는 4강이 유력시됐다. 8강전에서 가나 대 우루과이 경기가 열렸는데 가나는 사실상 승리를 도둑질당했다. 도둑질의 주인공은 이른바 '악마의 손'으로 불렸던 수아레스였다.


가나와 우루과이는 전후반 팽팽히 맞서면서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결국 연장전 승부로 이어졌다. 연장전에서도 공방을 거듭한 양 팀은 경기 종료 직전 결정적인 상황을 맞이한다. 문전 혼전을 거듭하던 상황에서 가나 선수의 머리에 맞은 공은 골키퍼를 벗어나 골대로 향했다. 골이 들어갔다면 경기는 그대로 끝이 나고 가나는 아프리카 대륙에서 열린 월드컵에서 4강에 오른 아프리카 팀이 될 수 있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그러나 수아레스가 그 공을 손으로 막는 결정적인 반칙을 범했다. 골키퍼가 아니었던 공격수 수아레스가 손으로 골을 막은 것이다. 당연히 수아레스는 퇴장을 당했다. 가나는 페널티킥 찬스를 얻었다. 하지만 우루과이는 사실상 패배가 확정되던 상황에서 하나의 가능성을 얻었다. 페널티킥을 실축하면 양 팀은 승부차기를 벌이게 되고 그때 우루과이가 이기면 4강에 오를 수 있었다.


가나 입장에서는 악몽과도 같았던 장면이 현실에서 일어났다. 가나의 페널티킥은 골대를 맞고 나갔다. 승부차기에서는 우루과이가 가나를 꺾었다. 가나는 승리를 도둑질당했다. 우루과이는 수아레스의 '악마의 손' 덕분에 4강에 합류했다.


가나와 우루과이는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다시 맞붙었다. 우루과이는 3-0 이상의 승리가 절실했다. 가나는 스스로 16강에 오르는 것을 기대했지만, 뜻을 이루지 못할 경우 우루과이의 16강을 저지해야 한다는 목표가 있었다.


한국 대표팀은 전반전에는 우루과이가 선전하기를 바랐다. 후반전 중반 이후에는 가나가 선전하기를 바랐다. 두 팀의 경기 결과에 따라 한국의 16강 진출이 결정되는 상황, 가나는 한국의 바람처럼 후반 중반 이후에 놀라운 집중력을 선보이며 경기를 2-0으로 마무리했다.


2010년 가나에 눈물을 안겼던 수아레스의 '악마의 손'은 2022년 가나의 열정을 되살렸다. 수아레스는 고개를 숙인 채 16강 탈락의 아픔을 경험했다. 가나는 2010년의 한을 앙갚음했다. 지난 3일 열린 H조 마지막 경기는 영화보다 더 극적인 장면을 연출하며 그렇게 끝이 났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르포]방안엔 침대, 휴지통엔 콘돔…청소년 북적이는 '룸카페' 조민 "검찰·언론 지난 4년 저희 가족에 가혹했다" "저 결혼 시켜주면 1억원 지급" 25억男 수상한 전단지

    #국내이슈

  • 튀르키예, 7.8 강진으로 사망자 3500명 넘어…추가 피해 우려 "월급 적고 친구도 못 만나"…연봉 2억 美의원의 불평 성인 인구 2%가 수감된 나라…여의도 절반크기 감옥 지었다

    #해외이슈

  • 서울시가 추모공간으로 제안한 녹사평역 지하 4층…어떤 곳이길래 청보호 선실서 실종자 1명 숨진 채 발견 조국,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 1심서 징역 2년 실형(종합)

    #포토PICK

  •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타볼레오]일자 눈썹·넓어진 실내…소형이라뇨? 르노코리아, 2인승 LPG QM6 'QUEST' 출시 예고

    #CAR라이프

  • [뉴스속 그곳]北 위험도 상향 평가한 '스팀슨센터' [뉴스속 용어]노인 지하철 무임승차에 주목받는 'PSO' [뉴스속 용어]인공위성 시대에 '정찰풍선'이 웬일?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