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中 코로나 방역, 과도기 혼란…완화 기조 속 반대 목소리도

최종수정 2022.12.05 09:31 기사입력 2022.12.05 09:31

일부 방역 강도 낮췄지만 현장과는 온도차
관변 논객 후시진 "너무 성급" 지적

중국 베이징 차오양구 왕징의 한 대형 쇼핑몰 앞에서 배송기사들이 배송을 위해 식당 음식물을 찾아가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대형 쇼핑몰 운영이 중단되고, 식당 내 취식이 전면 금지된 데 따른 풍경이다. (사진= 김현정 특파원)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베이징=김현정 특파원] 중국 방역 당국이 규제 완화의 신호를 보내고 있는 가운데 일선 현장에서는 '제로코로나' 지침이 과도기 혼란을 겪고 있다. 현지 방역의 핵심인 유전자증폭(PCR) 검사와 관련된 지침이 일관되지 않은 데다가, 일각에서는 방역 조정이 너무 성급하다는 반대 목소리까지 나오면서다.


5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 등 현지 언론의 보도를 종합하면 이날 현재 베이징과 상하이, 톈진 등 주요 도시와 저장성 등 일부 지역은 그간 의무적이던 PCR 검사 조치를 완화했다. 베이징과 상하이에서는 이날부터 지하철, 버스 등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PCR 검사 음성 증명서를 보여줄 필요가 없게 됐다. 경제수도 상하이의 경우 공원이나 유원지 등 공공장소 출입에도 증명서 검사를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저장성 역시 항저우, 닝보, 타이저우, 원저우 등 대부분 도시에서 대중교통이나 공공장소 이용 시 PCR 검사 결과를 확인하지 않을 예정이다. 요양원이나 복지시설, 초·중등학교, 유치원 등을 제외하고 대부분의 장소에서 관련 건강 코드를 스캔할 필요가 없다고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역시 지난 1일 베이징에서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상임의장과 가진 회담에서 "오미크론 바이러스는 델타보다 덜 치명적이라 봉쇄 완화의 길을 열어주고 있다"고 언급, 위드코로나 가능성을 간접적으로 시사했다.


다만 실제 현장에서는 여전히 기준 없이 들쑥날쑥한 방역 강도와 수시로 폐쇄되는 PCR 검사소 탓에 혼란을 겪고 있다. 베이징의 경우 지난달 중순 시작된 초·중·고교 전면 온라인 수업이 아직까지 이어지고 있으며, 민간 기업의 재택 방침이나 식당 취식 금지 등 일상에 타격을 주는 조치도 여전히 유지되고 있다.


가장 큰 문제는 검사소 운영체계다. 베이징 차오양구 등 확진자 발생 비중이 비교적 높은 지역에서는 평시 운영하던 검사소를 갑자기 폐쇄하거나, 오전에만 검사를 시행하는 등 기준 없이 운영 중이다. 때문에 교민들 사이에서는 단체 위챗(중국의 메신저) 방을 통해 운영 중인 검사소 정보를 공유하는 것이 일상이 됐다.

방역 완화에 대한 반대의 목소리도 나온다. 관변 논객으로 잘 알려진 후시진 전 환구시보 편집장은 전날 자신의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핵산 종식과 건강 코드 폐지 의견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적었다. 그는 "너무 성급하고 사회의 기대와 관용을 깨는 일"이라면서 "다양한 조정을 위한 완충시간이 있어야 노인과 아이들을 보호할 수 있고, 후퇴도 순조롭다"고 지적했다. 특히 최근 PCR 검사 의무가 빠르게 해제되는 것과 관련해 "확진자 수 추이가 과거보다 오차가 크고, 실제로는 더 많은 감염자가 나올 것"이라면서 "이 단계의 정보는 혼란스러울 것이고, 일부 정책 충돌이 불가피하게 발생하게 된다"고 전망했다.


후 전 편집장의 이 같은 글에는 4만2500여명이 '좋아요'를 눌러 동의 의사를 표했다. 하지만 일부는 "서민들은 길게는 6~7시간까지 기다려 핵산 검사를 받고 있다. 너무 힘든 일", "나는 여러 차례 월급이 깎였고, 4000위안의 주택담보대출을 매달 갚아야 한다. 후시진 당신이 보다 평범한 사람들의 관점에서 문제를 분석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적으며 반대 의견을 내기도 했다.


베이징=김현정 특파원 alphag@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거인병 투병' 여자 농구선수 김영희 별세…향년 60세 반가움에 캄보디아 환아 번쩍 안은 김건희 여사 할머니 내쫓더니 돌연 업은 사진…"경찰이 연출쇼 하나" 역풍

    #국내이슈

  • 나폴리 역사적 식당 자리에 '백종원 백반집'이…K푸드 도전장? "에이즈 보균자로 꾸려진 부대" 러 용병 실태 폭로 "NFT 나도 샀어요" 무작정 홍보한 마돈나, 집단소송 당해

    #해외이슈

  • [포토PICK] 안철수의 '손가락 활용법' 윤상현, 남진 '러브샷' 사진공개…"이런 모습이 진짜" [뉴 목동, 언제쯤]②세대당 주차대수 '0.6'…목동은 주차가 두렵다

    #포토PICK

  • 현대차·기아, 꽁꽁 언 美시장 녹였다…1월 판매 10만대 돌파 美서 최고연비 찍은 아이오닉6, 韓보다 0.1 낮은 이유는 ‘이것’ 현대차, 변동금리 신차할부 출시…3개월 단위

    #CAR라이프

  • [뉴스속 기업]멸종 도도새 복원 추진 '콜로설 바이오사이언스' [뉴스속 그곳]정부 매입한 'LA 흥사단' 건물 [뉴스속 용어]한국 31위 '부패인식지수(CPI)'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