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검열팀 늘려라"...시위대 자갈 물리는 中당국

최종수정 2022.12.03 12:10 기사입력 2022.12.02 05:51

시위 검색어 차단·영상 삭제 시도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중국의 고강도 방역 정책에 대한 항의 시위가 시진핑 1인 독재 저항하는 반(反)시진핑 시위로까지 옮겨붙는 가운데 중국 당국이 시위 확산을 막기 위해 인터넷 통제의 강도를 높이고 있다.


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중국 국가사이버정보판공실(CAC)은 지난달 29일 자국 인터넷 기업들에 검열팀 직원을 확대하고 인터넷 우회 접속 프로그램 가상사설망(VPN)을 차단하라는 지침을 내렸다.

중국 최대 빅테크인 텐센트를 비롯해, 짧은 동영상 플랫폼 틱톡, 더우인의 모회사 바이트댄스 등이 이같은 지침을 받았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특히 당국은 대학가의 시위 정보, 이번 사태를 촉발한 신장 위구르 자치지역 화재 사고에 관한 정보 공유에 집중적인 단속을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중국의 검색엔진, 전자상거래 회사, 인터넷 콘텐츠 플랫폼들에 VPN 사용 방법에 관한 정보와 판매 게시글을 삭제할 것을 요구했다.


아예 VPN에 관한 검색을 금지하라는 요청도 나왔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VPN뿐 아니라 검열을 피할 수 있는 연관 검색어도 모두 차단해 자갈 물리기식의 통제에 나선 것이다.

제로 코로나에 반발하는 백지 시위가 확산하자 지난 주말부터 다수의 중국 인터넷 기업들은 시위에 관한 영상을 삭제했고, 이 시위의 상징인 '백지'라는 검색어도 소셜미디어상에서 사라지고 있다.


모바일 데이터 분석업체 센서타워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중국의 애플 앱스토어에서 트위터 다운로드 건수가 8위를 차지했다. 시위 직전인 지난달 초 100위권 초중반에 불과했다.


트위터는 공식적으로 중국에서 차단돼 있으나, 우회 접속 등을 통한 사용자 수가 300만~1000만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트위터에서는 주요 시위 장소 이름을 검색하면 음란 영상이나 스팸성 트윗이 검색 결과로 제시되도록 하는 당국의 여론 조작 시도가 이뤄지고 있다고 미 CNN비즈니스는 전했다.


이 같은 조치는 시위대가 올린 시위 현장 영상과 사진이 하의 시위의 새로운 도화선이 되는 것을 막으려는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이에 따라 중국인들은 우회 접속을 통해 소셜미디어 등에 시위 관련 콘텐츠를 올리고 있다.


장쩌민 전 중국 국가주석에 대한 애도 물결이 온라인상에서 확산되면서 이번 시위를 더 자극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워싱턴 포스트(WP)는 "이번 시위에 참여한 젊은 세대 사이에 장 전 주석에 대한 향수가 확산되고 있다"며 "과거 톈안먼 사태가 후야오방 전 총서기의 사망으로 촉발됐듯 장 전 주석을 추모하는 물결이 시위의 도화선이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르포]방안엔 침대, 휴지통엔 콘돔…청소년 북적이는 '룸카페' 조민 "검찰·언론 지난 4년 저희 가족에 가혹했다" "저 결혼 시켜주면 1억원 지급" 25억男 수상한 전단지

    #국내이슈

  • 튀르키예, 7.8 강진으로 사망자 3500명 넘어…추가 피해 우려 "월급 적고 친구도 못 만나"…연봉 2억 美의원의 불평 성인 인구 2%가 수감된 나라…여의도 절반크기 감옥 지었다

    #해외이슈

  • 서울시가 추모공간으로 제안한 녹사평역 지하 4층…어떤 곳이길래 청보호 선실서 실종자 1명 숨진 채 발견 조국,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 1심서 징역 2년 실형(종합)

    #포토PICK

  • "픽업트럭 큰형님 왔다"…GMC 시에라 국내 출시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타볼레오]일자 눈썹·넓어진 실내…소형이라뇨?

    #CAR라이프

  • [뉴스속 그곳]北 위험도 상향 평가한 '스팀슨센터' [뉴스속 용어]노인 지하철 무임승차에 주목받는 'PSO' [뉴스속 용어]인공위성 시대에 '정찰풍선'이 웬일?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