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물가·환율 고공행진에 '갤럭시탭' 기습 인상…최대 22만원↑

최종수정 2022.12.01 18:46 기사입력 2022.12.01 18:46

갤럭시 탭 S8. 사진=삼성전자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오수연 기자] 삼성전자가 1일 갤럭시 탭 기습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모델별로 가격 인상 폭은 차이가 있으나, 하루 새 최대 22만원까지 뛰었다.


갤럭시 탭 S8 울트라 5G 512GB는 기존 190만8500원에서 212만8500원으로, 갤럭시 탭 S8 울트라 와이파이 512GB는 170만8300원에서 192만8300원으로 오르는 등 울트라 모델은 22만원 인상했다.

갤럭시 탭 S8+와 갤럭시 탭 S8은 각각 14만9600원씩 올랐다. 갤럭시 탭 S8+ 5G 512GB는 162만9100원에서 177만8700원으로, 갤럭시 탭 S8 5G 256GB는 117만9200원에서 132만8800원으로 가격이 변동됐다.


갤럭시 탭 S7 FE와 S6 라이트 가격도 각각 11만원, 7만7000원씩 뛰는 등 출고가를 잇달아 인상했다.


삼성전자가 갑작스러운 가격 인상에 나선 이유는 최근 전 세계적인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물가 상승, 원자재 가격 인상에 고환율까지 겹친 영향으로 보인다. IT 업계 관계자는 "최근 제조 원가가 급증했고, 환율 상승 부담도 커져 가격 인상을 결정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일본에서도 삼성전자는 갤럭시 탭 S8 울트라 등 태블릿PC 가격을 인상한 바 있다.


비단 삼성전자만의 일은 아니다. 애플은 지난 10월 아이패드 신작을 출시하면서 구형 모델 가격을 인상했다. 지난 3월 출시한 아이패드 에어 5세대와 지난해 11월 출시한 아이패드 미니 등이 대상으로, 적게는 12만원에서 많게는 25만9000원까지 뛰었다.


한편, 제품 출시 후 가격 인상을 단행하는 이례적인 일이 발생하면서 일각에서는 내년 초 출시를 앞둔 갤럭시S23 출고가 또한 전작 대비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전작 출고가는 갤럭시S22 256GB 99만9900원, 갤럭시S22+ 256GB 119만9000원, 갤럭시S22 울트라 512GB 155만1000원 등이다.


오수연 기자 syoh@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조민 "검찰·언론 지난 4년 저희 가족에 가혹했다" "저 결혼 시켜주면 1억원 지급" 25억男 수상한 전단지 '거인병 투병' 여자 농구선수 김영희 별세…향년 60세

    #국내이슈

  • "월급 적고 친구도 못 만나"…연봉 2억 美의원의 불평 성인 인구 2%가 수감된 나라…여의도 절반크기 감옥 지었다 나폴리 역사적 식당 자리에 '백종원 백반집'이…K푸드 도전장?

    #해외이슈

  • 청보호 선실서 실종자 1명 숨진 채 발견 조국,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 1심서 징역 2년 실형(종합) [포토PICK] 안철수의 '손가락 활용법'

    #포토PICK

  •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타볼레오]일자 눈썹·넓어진 실내…소형이라뇨? 르노코리아, 2인승 LPG QM6 'QUEST' 출시 예고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노인 지하철 무임승차에 주목받는 'PSO' [뉴스속 용어]인공위성 시대에 '정찰풍선'이 웬일? [뉴스속 용어]대중교통 요금인상에 부각된 '1만원 교통패스'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