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日 기업들 ‘인플레이션 수당’ 지급 나선다

최종수정 2022.12.01 11:30 기사입력 2022.12.01 11:30

일본 11월 소비자물가지수, 작년 동기 대비 3.6% ↑
직원들 실질임금 낮아지자 사기 높이려 ‘특별 수당’ 지급

지난 9월 한 일본 시민이 엔·달러 환율을 보여주는 도쿄의 한 중개소 앞에 서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윤슬기 기자] 올해 들어 일본에서 기록적인 물가 상승세가 나타나고 있는 가운데 '인플레이션 수당'을 지급하는 기업이 늘고 있다. 급등한 물가로 실질임금이 낮아지자 직원들의 사기 진작을 위해 내놓은 조치로 보인다.


30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미쓰비시자동차는 다음 달 2일 '특별지원금'이라는 명목으로 관리직을 제외한 정사원 1만2000명에게 일시금 10만엔(약 95만원)을 준다. 비정규직 사원과 아르바이트생 2000여명에게는 7만엔(약 67만원)을 지급한다.

일본특수도업도 이달 종업원 약 8800명 중 정사원에게는 5만엔(약 47만원), 비정규직 사원 등에게는 2만엔(약 19만원)을 각각 나눠줬다. 미쓰비시가스화학은 생활 지원 목적으로 관리직 외 1900여명의 정규직에게 가족 수에 따라 최대 6만엔(약 57만원)을 이달에 지급했다.


시장조사 회사 오리콘, 음식점 오사카오쇼 운영사 이트앤드홀딩스의 경우 10월부터 월급에 인플레이션 수당을 추가해 매달 지급 중이다.


일본 신용정보회사 데이코쿠데이터뱅크가 지난달 일본 기업 약 1200곳을 대상으로 시행한 설문조사에서 기업의 26.4%가 인플레이션 수당 지급에 긍정적이라고 답했다. 기업들의 평균 지급액은 일시금이 5만3700엔, 월급 형태 수당은 6500엔으로 조사됐다.

일본 기업들이 이같은 '특별 수당' 지급에 나선 것은 최근 일본 물가가 큰 폭으로 오르면서 노동자들의 실질임금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일본은 '잃어버린 30년'이라고 불릴 정도로 만성 디플레이션(지속적인 물가 하락)에 익숙했지만, 원자재 가격 상승과 엔화 약세 등으로 기록적인 물가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일본 총무성에 따르면 도쿄 지역 11월 근원 소비자물가지수는 작년 동기 대비 3.6% 상승했다.


이에 따라 일본의 실질임금은 6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지난 9일 일본 후생노동성이 발표한 매월근로통계조사 속보(잠정치)에 따르면, 물가의 변동을 반영한 실질임금은 1년 전보다 1.3% 줄어들어 6개월 연속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일본 노동계는 내년 봄 임금협상에서 5% 인상 방침을 내세운 상황이다. 이들이 5~6% 인상안을 꺼내 든 것은 28년 만이다. 일본 최대 노동조합인 '일본노동조합총연합회의 요시노 도모코 회장은 지난달 20일 중앙집행위원회를 열고 "물가 급등이 우리 생활에 큰 타격을 주고 있다"며 "이에 대처하고자 물가 상승분의 임금을 인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윤슬기 기자 seul97@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강의계획서_양궁_기보배.hwp'…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르포]방안엔 침대, 휴지통엔 콘돔…청소년 북적이는 '룸카페' 조민 "검찰·언론 지난 4년 저희 가족에 가혹했다"

    #국내이슈

  • "한국서 커피3잔, 여기선 담요 5개"…한글로 지원 호소한 튀르키예인 튀르키예, 7.8 강진으로 사망자 3500명 넘어…추가 피해 우려 "월급 적고 친구도 못 만나"…연봉 2억 美의원의 불평

    #해외이슈

  • 숨진 딸 손 못 놓는 아버지…전세계가 울고 있다 서울시가 추모공간으로 제안한 녹사평역 지하 4층…어떤 곳이길래 청보호 선실서 실종자 1명 숨진 채 발견

    #포토PICK

  • 현대차그룹, 美 자동차지 ‘최고의 차’ 4개 부문 석권 "픽업트럭 큰형님 왔다"…GMC 시에라 국내 출시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튀르키예·시리아 지진 피해에 맞서는 '하얀헬멧'  [뉴스속 그곳]北 위험도 상향 평가한 '스팀슨센터' [뉴스속 용어]노인 지하철 무임승차에 주목받는 'PSO'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