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프랑스 출국하는 송영길 "당내 이재명 사퇴論?…檢 만든 그림에 굴복할 순 없어"

최종수정 2022.11.30 09:40 기사입력 2022.11.30 09:40

尹대통령 "檢출신 대통령, 잘하던 것만 하고 있다"
대장동 의혹 결국 특검으로 풀어야
"이재명, 당내 의원들과 만나고 의혹 적극적으로 설명해야"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0일 "사람들은 다 자기가 잘하던 것을 하게 돼 있다"며 "군대 갔다 오면 다 군대 이야기하는 것처럼 검찰 출신이 대통령이 되시다 보니까 잘하는 것만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사법리스크에 직면한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당의 부담을 지우지 않기 위해 물러나야 한다는 당내 일각 주장에 대해서는 "검찰이 만든 그림에 굴복할 순 없는 것 아니겠냐"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1일 서울 중구에 마련된 선거캠프 사무실에서 패배를 인정하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송 전 대표는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한 자리에서 전반적인 한국의 상황에 대한 평가를 요구하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그는 (윤 대통령이) ‘잘하는 게 사람 구속시키는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다"며 "잡아서 구속시키고. 그것도 형사부 검사나 이런 분들은 경찰이 수사해 온 것을 좀 3자 입장에서 객관적으로 검증해 보는 훈련을 하시게 되는데 특수부 검사들은 자기가 그림을 그린다. 자기가 인지해서 기획해서 수사해서 그림을 그려서 만드는 것을 훈련해 오기 때문에 대단히 위험한 면이 크다"고 했다.

송 전 대표는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된 의혹에 대해서는 "이 대표가 제안한 대로 특검에다 맡기고 민생 안에 정치권 집중하자 그게 저는 정답이 아닐까 싶다"면서 "단지 이재명 대표가 당대표 되자마자 특검을 제시 했어야 되는데 좀 늦은 감이 있지만, 지금이라도 이렇게 하는 것이 정답이 아닌가 이렇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에 대한 사법 리스크 우려와 관련해 민주당 당내 일각에서 ‘당대표를 내려놔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검찰이 만든 그림에 굴복할 수 없는 것 아니겠냐"며 "사실상 윤석열 정부나 집권당의 구상은 민주당 분열이다. 그게 국민의힘 분열이 다가오고 있기 때문에 그 분열을 막기 위해 선제공격인 측면도 있다"고 했다.


이 대표에 대해서는 "더 담대하게 과감하게 했으면 좋겠다"며 "169명이 되는 국회의원들과 소통을 좀 자주 해서 매일 아침에 10명, 20명 단위로 좀 식사도 하고 소통해서 의원들이 뛸 수 있도록 대표가 뒤에서 격려하고 뒷받침하고 소통하는 게 필요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 대표가 검찰이 제기한 의혹에 대해서 보다 잘 설명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송 대표는 "(의원들은) 잘 모른다"며 " 모르면 어떻게 반응하기도 어려우므로 주변 의원들에게 좀 언론에 공개할 수 없는 사항까지라도 이런, 이런 상황이. 배경 설명을 해 줘서 국회의원들의 공감을 돕고 이해를 좀 가져야 조금 더 힘 있게 나설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국민의힘이 결국 분당될 것이라는 전망도 했다. 그는 "유승민 전 의원이 지금 당대표 지지도 1위"라면서 "(국민의힘은) 규율도 바꿔서 무리하게 유승민 후보를 배제해서 윤핵관(윤 대통령 핵심 관계자) 중심의 당을 만들게 되면 저 당이 아마 깨질 것"이라고 했다. 그는 "대통령 지지도가 30%대에서 저렇게 머물러 있으면 대통령 탈당 요구가 안 나올 수 없다"고도 전망했다.


12월 1일에 프랑스 파리로 갑니다. 파리 그랑제콜(ESCP, 파리경영대학원)의 방문연구교수로 약 7개월 동안 머물 계획이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잘 나가던 반포 아파트 8개월 만에 10억원 넘게 '뚝' '강의계획서_양궁_기보배.hwp'…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르포]방안엔 침대, 휴지통엔 콘돔…청소년 북적이는 '룸카페'

    #국내이슈

  • '10조원 쏟아부었는데'…日미쓰비시, 제트기 개발 착수 15년만 중단 선언 지진 사망자 1만명 넘은 튀르키예, '지진세' 논란 확산…"어디로 빼돌렸나" "한국서 커피3잔, 여기선 담요 5개"…한글로 지원 호소한 튀르키예인

    #해외이슈

  • 김일성→김정일→김정은→김주애?…외신도 北후계자 주목 숨진 딸 손 못 놓는 아버지…전세계가 울고 있다 서울시가 추모공간으로 제안한 녹사평역 지하 4층…어떤 곳이길래

    #포토PICK

  • 현대차그룹, 美 자동차지 ‘최고의 차’ 4개 부문 석권 "픽업트럭 큰형님 왔다"…GMC 시에라 국내 출시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튀르키예 하늘 미스터리 불빛이 '지진광'? [뉴스속 기업]와이콤비네이터…챗GPT 샘 알트먼도 여기 출신 [뉴스속 용어]튀르키예·시리아 지진 피해에 맞서는 '하얀헬멧'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