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中, 케냐에 아프리카 두 번째 군사기지 건설 계획” 美 의회 주장

최종수정 2022.11.29 22:59 기사입력 2022.11.29 22:59

미국 의회 산하 미중 경제안보검토위원회가 중국이 케냐에 두 번째 아프리카 주둔 해군기지 건설을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오규민 기자] 미국 의회 산하 미중 경제안보검토위원회가 중국이 케냐에 두 번째 아프리카 주둔 해군기지 건설을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29일(현지시간) 케냐 일간 더 스탠더드에 따르면 이 위원회는 최근 의회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몸바사 및 라무 등 케냐의 항만 시설이 중국에 상업적 이점과 군사적 기능을 제공할 수 있는 입지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중국은 케냐 항구도시 몸바사에서 수도 나이로비를 연결하는 표준궤철도(SGR) 등 수조 원의 자금을 케냐 인프라 프로젝트에 투자했다. 이후 2018년 케냐 동북부 지부티에 자신들의 해외 첫 해군기지를 건설했다. 해당 기지는 미군 시설 인근에 위치했다.


위원회 보고서는 “지부티에 있는 기지에 대한 추가 개발 내용은 보고되지 않았지만 (중국이) 다음 기지를 어디에 건설할지 저울질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중국이 앙골라, 세이셸 등 인근 국가들도 해군기지 건설 후보군으로 고려 중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앙골라, 케냐, 세이셸, 탄자니아, 나미비아가 상업 및 군사적 기능을 제공하는 지부티의 항구 인프라와 유사한 항만 시설을 갖추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보고서는 "중국은 자신을 평화 중재자로 일컬으면서 군사력을 확대하는 한편, 아프리카에서 강력하면서도 도움이 되는 파트너로서 해야 할 역할을 홍보할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의 해외 항만 네트워크 건설은 10년가량 전 세계에서 추진해 온 수조 달러 규모의 인프라 및 개발 프로그램인 시진핑 주석의 일대일로(一帶一路:중국-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육상·해상 실크로드) 사업의 일부이다.


미국과 중국은 지난 9월 윌리엄 루토 신임 행정부 출범 이후 케냐와 무역 및 투자 거래를 두고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


오규민 기자 moh011@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조민 "검찰·언론 지난 4년 저희 가족에 가혹했다" "저 결혼 시켜주면 1억원 지급" 25억男 수상한 전단지 '거인병 투병' 여자 농구선수 김영희 별세…향년 60세

    #국내이슈

  • "월급 적고 친구도 못 만나"…연봉 2억 美의원의 불평 성인 인구 2%가 수감된 나라…여의도 절반크기 감옥 지었다 나폴리 역사적 식당 자리에 '백종원 백반집'이…K푸드 도전장?

    #해외이슈

  • 청보호 선실서 실종자 1명 숨진 채 발견 조국,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 1심서 징역 2년 실형(종합) [포토PICK] 안철수의 '손가락 활용법'

    #포토PICK

  •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타볼레오]일자 눈썹·넓어진 실내…소형이라뇨? 르노코리아, 2인승 LPG QM6 'QUEST' 출시 예고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노인 지하철 무임승차에 주목받는 'PSO' [뉴스속 용어]인공위성 시대에 '정찰풍선'이 웬일? [뉴스속 용어]대중교통 요금인상에 부각된 '1만원 교통패스'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