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외인 매수세에 코스피 2%대 오름세…2200선 회복

최종수정 2022.10.04 11:30 기사입력 2022.10.04 11:30

[이미지 출처=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외국인이 매수 우위를 보이면서 코스피지수가 오름세를 기록하고 있다.


4일 오전 11시20분 기준 코스피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44.86포인트(2.08%) 오른 2200.35로 집계됐다. 코스피지수가 장중 2200선을 회복한 것은 2거래일 만이다. 이날 지수는 34.02포인트(1.58%) 오른 2189.51에 출발한 이후 상승폭을 키웠고 2200선을 회복했다. 이후 2200선에서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외국인이 1739억원어치 사들였고 개인과 기관이 각각 1467억원, 241억원 상당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에선 2027년 1.4나노미터(㎚, 10억분의 1m) 양산 계획을 발표한 삼성전자 가 3.95% 올라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이어 SK하이닉스 (3.49%), LG화학 (2.24%), 현대차 (1.70%), LG에너지솔루션 (1.29%), 기아 (1.25%), 삼성SDI (0.92%), 삼성바이오로직스 (0.87%) 순으로 상승했다. 반면 북미 중고패션 플랫폼을 인수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네이버( NAVER )는 7% 넘게 하락했다. 카카오 도 2.63% 하락했다.


업종별로는 철강·금속(3.34%), 의료정밀(3.27%), 건설업(3.23%), 기계(3.05%), 전기·전자(3.02%) 순으로 강세다. 서비스업(-0.90%), 음식료업(-0.86%), 통신업(-0.12%) 순으로 파란불이 들어왔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미디어콘텐츠 본부장은 "그간 증시가 낙폭이 컸는데 그에 대한 되돌림으로 유입이 되고 있다"라면서 "반발 매수 심리가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재선 현대차증권 연구원도 "지난주 증시가 워낙 큰 폭으로 빠졌기 때문에 매수세가 들어왔다"고 했다.

3일(현지시간) 미국 증시는 반발 매수세가 확인되며 상승 마감했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765.38포인트(2.66%) 오른 2만9490.89에, 대형주 중심의 S&P500지수는 92.81포인트(2.59%) 높은 3678.43에 거래를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239.82포인트(2.27%) 상승한 1만815.44를 기록했다. 지난달 폭락으로 인해 반발 매수세가 확인됐다. 9월 한 달 동안 다우지수는 8.8%, S&P500지수는 9.3% 나스닥지수는 10.5% 떨어졌다.


같은 시간 코스닥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15.88포인트(2.36%) 오른 688.53에 거래됐다. 장중 690선을 회복하기도 했지만 상승폭을 반납했다. 기관이 577억원 상당 사들였고 개인과 외국인이 270억원, 227억원가량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선 펄어비스 (3.11%), HLB (2.57%), 스튜디오드래곤 (2.26%), 에코프로비엠 (1.93%) 순으로 올랐다. 반면 에코프로 는 0.17% 하락했다. JYP Ent. 는 보합권이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강민경 '하와이에서 공개한 근황'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국내핫이슈

  • [포토] 안유진 '상큼 비주얼' [포토] 한소희 '독보적인 분위기' [포토] 이하이 '또렷한 이목구비'

    #연예가화제

  • [포토] 여자아이들 우기 '도발적 뒤태'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스타화보

  • [포토] '발리댁' 가희, 탄탄한 복근 [포토] 강지영 '반전 뒤태' [포토] 지민 '크롭티의 정석'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