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발로 차고 때리고'…아시아 여성 100차례 구타한 흑인 "증오범죄 맞다"

최종수정 2022.09.29 09:03 기사입력 2022.09.29 09:03

욕설 하면서 머리 때리고 발길질…안면 골절 등 중상
2급 살인미수·폭행 등 혐의로 기소
코로나19 이후 아시아계 상대 범죄 급증

미국 뉴욕주에서 흑인 남성이 아시아계 여성을 무려 100차례 이상 구타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주리 기자] 미국 뉴욕주에서 아시아계 여성을 무려 100차례 이상 구타한 남성이 '증오범죄'를 인정했다.


2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뉴욕주 웨스트체스터 카운티 지방검찰청은 용의자 타멜 에스코가 전날 증오범죄에 따른 1급 폭행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했다고 밝혔다.

에스코는 지난 3월 뉴욕시 북쪽 용커스의 한 아파트 현관에서 67세 필리핀계 여성에게 인종차별적이고 성차별적인 욕설을 하면서 머리를 때리고 쓰러진 여성을 향해 100차례 이상 주먹질과 발길질을 퍼부은 혐의로 체포됐다.


피해 여성은 폭행으로 인해 뇌출혈, 안면 골절, 머리와 얼굴 부위의 타박상과 열상 등 중상을 입었다.


웨스트체스터 카운티 검찰은 지난 7월 에스코를 증오범죄에 따른 2급 살인미수와 폭행 등 혐의로 기소했다.

미리엄 로카 지검장은 이번 유죄인정 합의에 대해 "충격적인 공격과 그 여파를 견뎌낸 용감한 희생자와 증오 폭력의 트라우마에 시달린 지역사회를 위한 정의를 이룬 것"이라고 자평했다.


유죄를 인정함에 따라 에스코는 오는 11월 재판에서 17년 6개월의 징역형과 출소 후 5년간 관찰 처분을 받을 예정이다.


미국에서는 코로나19가 중국에서 처음 발생했다는 이유로 지난 2020년 이후 아시아계를 겨냥한 증오범죄가 급증했다.


지난 7월에는 샌프란시스코에서 10대 청소년이 70대 아시아 여성을 상대로 무자비한 집단 구타를 벌이는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용의자는 총 4명으로 각각 18세, 14세 등으로 확인됐다.


피해 여성은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거의 외출하지 않았다. 사건 당일 매우 오랜만에 외출을 했다가 이런 사고를 당했다”고 말했다.


김주리 기자 rainbow@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강민경 '하와이에서 공개한 근황'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국내핫이슈

  • [포토] 김세정 '여신의 아우라' [포토] 박보영 '러블리 미모' [포토] 안유진 '상큼 비주얼'

    #연예가화제

  • [포토] 여자아이들 우기 '도발적 뒤태'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스타화보

  • [포토] '발리댁' 가희, 탄탄한 복근 [포토] 강지영 '반전 뒤태' [포토] 지민 '크롭티의 정석'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