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자진 입대한 '우크라이나 女', 러시아 軍 공격에 전사

최종수정 2022.09.29 08:40 기사입력 2022.09.28 15:16

전쟁터에서 의무병으로 복무
현지에서 추모 물결 이어져

[아시아경제 이보라 기자] 14년 만에 조국 우크라이나를 지키기 위해 귀국해 입대한 여성 마리아나 크비토이카가 러시아군과의 전투에서 사망했다.


2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공영방송 수스필네 등 매체에 따르면 서부 이바노프란키우스크에서 러시아군과 싸우던 국토방위군 102분리여단 소속 마리아나 크비토이카가 전사했다.

이날 마리아나의 유가족은 "또 한 명의 전사가 목숨을 잃었다"면서 "마리아나는 용기의 본보기였다. 우크라이나를 위한 전장에서 가장 매력적인 '꽃'이었다"고 추모했다.


이어 "당신은 우크라이나의 영웅이다.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리아나의 호출명은 '크비트카'로, 이는 우크라이나어로 '꽃'을 의미한다.


마리아나는 우크라이나 서부 이바노프란키우스크에서 나고 자랐으며 고향에서 의사로 일했다. 이후 어머니와 자매가 살고 있는 이탈리아로 건너가 가정까지 꾸렸다. 슬하 14세 아들과 10세 딸을 두고 있었다.

타지에서 잘 지내고 있던 마리아나는 전쟁의 참상을 방송으로 목격한 후 귀국과 입대를 결심했다. 의료 부족을 겪는 고국의 전쟁터에서 의무병으로 복무하며 다친 전우들을 치료하는 데 매진했다.


마리아나는 지난 21일 "슬픔이 내 고국 땅에 드리웠을 때, 나는 내가 고국을 지켜야 한다는 것을 깨달았다. 우리가 아니면 누가 고국 땅을 지키겠느냐"며 "내 아이들이 내 고향에 있는 집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나는 이곳 최전선에 나와 있다. 악이 얼마나 강하든, 항상 선이 승리한다"는 인터뷰도 한 바 있다.


그러던 중 마리아나는 러시아군의 박격포 공격에 중상을 입고 이틀간 사경을 헤매다 결국 25일 세상을 떠났다. 마리아나의 죽음 이후 우크라이나 현지에선 "용기와 희생, 애국심의 본보기"라며 추모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우크라이나의 결사 항전으로 러시아군이 수세에 몰리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1일 대국민 연설에서 예비군을 대상으로 동원령을 내린다고 발표했다.


이보라 기자 leebora114@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강민경 '하와이에서 공개한 근황'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국내핫이슈

  • [포토] 김세정 '여신의 아우라' [포토] 박보영 '러블리 미모' [포토] 안유진 '상큼 비주얼'

    #연예가화제

  • [포토] 여자아이들 우기 '도발적 뒤태'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스타화보

  • [포토] '발리댁' 가희, 탄탄한 복근 [포토] 강지영 '반전 뒤태' [포토] 지민 '크롭티의 정석'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