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추석 앞두고 폭염에 기록적 폭우까지…金값된 채소값 또 '꿈틀'

최종수정 2022.08.11 15:03 기사입력 2022.08.11 11:51

폭염 이어 폭우 겹치면서 채소값 급등세
305ha 농작물 침수 피해…이주 내내 비
추석까지 가격 상승 이어질 전망
과거에도 장마 등 영향 물가 상승 많아
농식품부, 농축산물 수급 안정 대책 점검

추석을 앞두고 밥상 물가에 비상이 걸렸다.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7월 식료품 및 비주류 음료 물가지수는 113.12(2020년=100)로 1년 전보다 8.0% 올랐다. 식품 물가는 지난해 2월 이후 1년 5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특히 식용 유지(34.7%) 등 가공식품과 채소·해조류(24.4%) 등 신선식품 물가가 크게 올랐다. 7일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를 찾은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문제원 기자] 지난 8일을 기점으로 수도권에서 이어진 기록적인 폭우로 이미 급등한 채소값이 또 상승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폭우는 이번 주 내내 이어질 것으로 보여 농작물 추가 피해 우려도 제기되는 상황이다. 추석을 앞두고 이런 영향으로 채소값이 더 오를 수 있단 전망도 나온다.


1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농림축산식품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기준 이번 폭우로 인해 305㏊(92만2625평)에 달하는 농작물 침수 피해가 발생했다. 전날 오후 기준 비닐하우스는 0.1㏊ 규모의 피해를 입었고 농경지 유실·매몰 면적도 2.3㏊에 이른다. 가축과 꿀벌도 각각 2만533마리, 660군이 폐사했다.

당초 비가 수도권의 도심 지역에 집중되면서 농작물의 경우 큰 피해가 없었으나 전날부터 비구름대가 중부지방으로 남하하면서 피해 사례가 속출했다. 이번 주에 계속 폭우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농촌 지역을 중심으로 피해 규모가 더 커질 수도 있다. 폭우 탓에 수확기인 배추, 무 등의 수확이 지연되면서 수급 불안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


앞서 폭염 등으로 채소 등 농산물 가격이 이미 급등한 상황에서 추석을 앞두고 폭우로 인해 채소값이 더 오르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실제로 최근 채소값은 연일 급등세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산물유통정보를 보면 무의 경우 지난 5일 기준 20㎏의 도매가가 2만1200원으로 1년 전 1만5256원보다 38.9% 올랐으나 전날 기준 2만9700원으로 5일 만에 40% 넘게 가격이 또 급등했다. 20개 기준 2만2252원이던 애호박은 지난 5일까지만 해도 2만4780원으로 소폭 올랐다가 전날 3만5160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58% 올랐다. 오이 역시 10㎏ 기준 2만8100원에서 지난 5일 2만3800원으로 다소 가격이 내렸다가 전날 3만7250원으로 56% 넘게 가격이 상승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 밖에도 배추는 10㎏ 기준 1년 전 1만254원에서 2만1180원으로 106% 넘게 가격이 뛰었다. 대파 역시 1㎏ 기준 1725원에서 3132원으로 81% 이상 올랐고, 양파도 15㎏ 기준 1만3053원에서 2만3100원으로 76% 넘게 가격이 급등했다. 당근도 20kg 당 2만7780원에서 4만1780원으로 50% 이상 비싸졌고, 미나리도 7.5kg 기준 4만4778원에서 6만1275원으로 14% 이상 가격이 올랐다.


과거에도 장마나 집중호우 영향으로 농산물 가격을 중심으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급등하는 경우가 많았다. 역대 최장 기간 장마가 지속됐던 2020년에는 코로나19 확산과 낮은 외식 수요에도 불구하고 작황이 크게 악화하면서 농산물 가격이 9월 기준 전년 동기 대비 31.8% 급등했다. 당시 양파(152.9%), 사과(142.5%), 풋고추(79%) 등 대다수 작물 가격이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이에 한국은행은 "집중호우는 채소·과실의 공급 차질을 초래해 물가상승률을 높이는 요인"이라며 "3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도 낮출 수 있다"고 경고했었다.

서울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기록적인 폭우가 내린 9일 한강이 흙탕물로 변해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여름 강수량이 많았던 2011년과 2006년의 경우 7~8월 중 농산물 가격 상승률이 예년을 크게 상회하며 추석 전후로 물가 부담이 가중되기도 했다. 특히 태풍 ‘곤파스’의 파급효과로 물가상승 압력이 컸던 2010년에는 한은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는 데도 영향을 미쳤다. 최근에는 우크라이나 사태와 세계적인 공급병목 현상으로 식량 가격이 많이 오르고 있는 만큼 과거에 비해 집중호우로 인한 농산물 가격 상승 압박이 더욱 클 것이란 우려가 제기된다. 한은 역시 최근 물가점검회의에서 "태풍·폭염 등 여름철 기상 여건 등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김원태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센터 원예실장은 "7월 상순까지 이어진 가뭄과 폭염, 장마 등의 영향으로 전반적인 작황이 좋지 않은 상황이라 추석 전까지 이런 추세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번 폭우로 인한 피해는 아직 상대적으로 크진 않지만 상황을 지켜봐야 하고, 추석이 지나고 출하될 농산물의 경우 공급 감소에 대응하기 위해 방제 작업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농식품부는 전날 이번 집중호우와 관련한 상황점검 회의를 열어 비상 대응체계와 농축산물 수급 안정 대책 점검에 나섰다. 앞서 정황근 농식품부 장관은 지난 8일 긴급 점검회의에서 집중호우가 멈출 때까지 모든 산하·관계기관이 비상 대비태세를 갖추라고 지시한 바 있다. 저수지 등 수리시설을 비롯해 축사와 시설하우스 등 농업시설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차단 울타리 등 방역시설을 점검하라고도 당부했다. 특히 강원 지역의 무, 배추, 감자 등 농작물에 병해와 생리장해 등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하라고 강조했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강민경 '하와이에서 공개한 근황'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국내핫이슈

  • [포토] 아이유 '명품 비주얼' [포토] 설현 '과즙미 발산' [포토] 산다라박 '동안 비주얼'

    #연예가화제

  • [포토] 여자아이들 우기 '도발적 뒤태'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스타화보

  • [포토] 지민 '크롭티의 정석' [포토] 리사 '늘씬한 몸매' [포토] 설현 '입간판 여신다운 완벽 비율'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