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韓조선, 7월 세계 선박 절반 휩쓸어…中 30% 그쳐

최종수정 2022.08.09 09:46 기사입력 2022.08.09 09:46

LNG 운반선 발주 호황 견인…올해 사상 첫 100척 돌파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1만3000TEU급 컨테이너선. 사진제공=삼성중공업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서윤 기자] 현대중공업 · 대우조선해양 · 삼성중공업 등 한국 조선업계가 지난달 전 세계 발주량의 절반 이상을 휩쓸었다. 석 달 연속 1위다. 특히 카타르 프로젝트 영향으로 LNG 운반선 발주가 10년 만에 역대 최대치를 기록하며 호실적을 견인했다.


9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7월 세계에서 발주된 선박 210만CGT(70척) 중 한국은 55%인 116만CGT(19척)를 수주하며 중국을 제쳤다. 중국은 같은 기간 30%인 62만CGT(35척)을 수주했다.

1~7월 누계 기준으로도 한국은 1113만CGT(204척, 47%)를 수주하며 1007만CGT(383척, 42%)를 기록한 중국을 앞섰다.


이 기간 발주된 LNG 운반선(14만m³ 이상)은 103척으로 이는 클락슨리서치가 LNG운반선 발주 데이터를 집계한 2000년 이래 최대치다.


수주 호조로 한국 수주잔량은 지난해 9월 이후 11개월째 증가세다. 지난해 같은 기간 2850만CGT(618척)보다 26% 증가한 3586만CGT(717척)으로 나타났다.

선박 수주량도 한국이 1위를 기록했다. 7월 전 세계 선박 수주량 210만CGT(70척) 가운데 한국이 55%인 116만CGT(19척)를 수주했고, 중국은 62만CGT(35척)으로 30%에 그쳤다.


올해 1~7월 누계 수주 실적은 한국 1113만CGT(204척, 47%), 중국 1007만CGT(383척, 42%), 일본 171만CGT(65척, 7%) 순이다.


선종별 발주량을 살펴보면 전년 동기 대비 LNG선(14만m³ 이상)은 크게 증가했지만 대형 컨테이너선, 유조선, 벌크선은 모두 감소했다. 특히 LNG 운반선은 카타르 프로젝트에 힘입어 올해 들어 7개월간 103척이 발주,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이전 최고 발주는 2011년 41척이다.


조선소가 확보한 수주 잔량도 늘었다. 7월 말 전 세계 수주 잔량은 6월 말 대비 51만CGT 증가한 1억126만CGT다. 국가별로 중국은 같은 기간 0.3%포인트 감소한 4237만CGT(42%), 한국은 3%포인트 증가한 3586만CGT(35%)를 기록했다.


선가도 20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7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는 161.57을 기록, 전월보다 0.04포인트 올랐다.


최서윤 기자 sychoi@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강민경 '하와이에서 공개한 근황'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국내핫이슈

  • [포토] 설현 '과즙미 발산' [포토] 산다라박 '동안 비주얼' [포토] 사나 '인형 같은 비율'

    #연예가화제

  • [포토] 여자아이들 우기 '도발적 뒤태'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스타화보

  • [포토] 설현 '입간판 여신다운 완벽 비율' [포토] 화사 '치명적인 분위기' [포토] 제시 '파격 의상'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