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15년 이상 거주 다문화가족 40%…"자녀 양육·학습지도 어려워"

최종수정 2022.06.27 12:00 기사입력 2022.06.27 12:00

국내에서만 성장한 다문화가족 자녀의 비율이 90.9%
다문화 자녀 대학 진학률 40.5%, 일반 국민보다 크게 낮아
6세 이상 자녀 둔 다문화가정, 학습지도 어려움 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다문화가족들이 한국에서 거주하는 기간이 길어지면서 자녀 절반이 청소년 연령대에 접어들었지만 자녀의 학습 지도 등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여성가족부가 다문화가구 1만5578가구를 대상으로 실시한 '2021년 전국 다문화가족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다문화가족 자녀 연령 중 만 9~24세 비율이 43.9%로 나타났다. 직전 조사인 2018년보다 8.3%p 증가했다.

다문화가구는 전체 34만6017가구로 결혼이민자 가구가 82.4%, 기타 귀화자는 17.6%다. 15년 이상 거주한 비율이 39.9%로 직전 조사보다 123%p 증가했다. 평균 가구원 수는 2.82명, 평균 자녀수는 0.88명이다.


다문화가구 정착 주기가 길어지고 학령기 자녀 비율도 늘어나는 추세다. 국내에서만 성장한 다문화가족 자녀의 비율이 90.9%로 2018년(83.3%)보다 증가했다. 자녀들은 외국출신 부모의 모국어를 한국어만큼 잘 하고 싶다고 답한 비율이 27.3%로 2018년(42.4%)보다 15.1%p 감소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다문화가족 자녀의 대학 진학 비율은 일반 국민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문화자녀의 고등교육기관 취학률은 40.5%로 전체 국민(71.5%)보다 31%p 낮았다. 다문화자녀의 학교급별 취학률은 초 95.3%, 중 95.7%, 고 94.5%로 전체 국민(초 98.4%, 중 97.9%, 고 96.1%)과 비슷한 수준이다.

김숙자 여가부 가족정책관은 "우리나라 교육여건상 부모의 관심과 역할은 매우 중요한데, 결혼이민자들은 상대적으로 언어소통이 어렵고, 한국 학제 경험과 정보가 부족해서 자녀교육에 어려움이 많다"며 "대학 진학은 어느 정도 하고 있지만 적령기에 대학 진학이 어려운 것으로 보이며, 적기에 진학할 수 있도록 이번 기본계획 수립할 때 지원방안도 다각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6세 이상 자녀를 둔 다문화가족이 자녀 양육에 어려움을 느낀다고 답한 비율이 88.1%였다. 이전 조사 대비 만 5세 이하 양육에 어려움을 느낀 비율이 감소한 반면, 6세 이상 자녀를 둔 경우는 늘었다. 자녀양육에서 겪는 어려움은 만 5세 이하의 경우 한국어 지도(26.8%), 만 6세 이상은 학습지도(50.4%)에서 가장 큰 어려움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다문화가족이 외국에서 왔다는 이유로 차별 받은 경험이 3년 전의 절반 수준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에서 차별을 받은 경험이 있다고 답한 비율은 16.3%로 2018년(30.9%)보다 크게 줄었다.


한국 생활에서 어려움을 겪은 비율도 2018년 70.1%에서 62.1%로 감소해 한국생활 적응도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주된 어려움은 언어문제(22.9%), 경제적 어려움(21.0%), 외로움(19.6%) 순 이다.


다문화가족 자녀의 차별 경험도 2.1%로 2018년(9.2%)보다 7.1%p 줄었다. 고민상담 상대도 부모에서 친구나 선배 등 또래 비율이 늘었다. 2018년에는 부모님(38.3%)이 가장 많았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친구·선후배(40.2%) 비율이 앞질렀다.


여성가족부는 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다문화가족 정책방향과 비전을 제시하고 학령기 자녀 맞춤형 교육과 돌봄 체계를 담아 '제4차 다문화가족정책 기본계획(2023~2028)'을 수립할 예정이다.


올해 90개 가족센터에서 운영하고 있는 다문화가족 자녀 기초학습지원 사업과 78개 가족센터에서 실시하고 있는 학업·진로 상담 서비스를 확대하고 가족센터의 ‘이중언어 가족환경조성 사업’을 통해 가정 내 효과적인 이중언어 소통방법 등을 교육할 계획이다.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은 "다문화가족 자녀가 차별 받지 않고 국제적 감각을 갖춘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국정과제로 ‘다문화가족 자녀 맞춤형 지원체계 강화’를 추진하고 있다"며 "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다문화가족 구성원들이 필요로 하는 정책을 적극 발굴하여, 현재 수립 중인 4차 다문화가족정책 기본계획에 충실히 담아내겠다"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지수 '사랑스러운 매력' [포토] 웬디 '상큼한 미모' [포토] 태연 '청량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포토] 이소연 "몸매 비결은 1일 1식"

    #스타화보

  • [포토] '커프 여신'의 여전한 미모 [포토] 미나 '자기관리의 정석' [포토] 야노시호 "45세 넘고 약해져 운동"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