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득점왕’ 손흥민 덕분에 챔스 가는 토트넘, 다음 시즌 돈방석 앉는다

최종수정 2022.05.24 15:42 기사입력 2022.05.24 15:33

월드컵, 유로보다 상금 규모가 큰 토너먼트 대회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부터 결승전까지 이길 때마다 상금이 누적되는 시스템
3년 전 결승전 진출했던 토트넘, 6945만유로(약 934억원) 수령

손흥민이 노리치 시티와의 최종 38라운드 경기에서 팀의 5번째 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군찬 인턴기자]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23골을 터트리며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의 맹활약에 소속팀 토트넘 훗스퍼도 웃고 있다. 3시즌 만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진출한 토트넘이 다음 시즌 돈방석에 앉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의 주인공은 손흥민이었다. 23골을 터트리며 아시아 선수 최초로 EPL 득점왕에 올랐다. 손흥민이 EPL에서 터트린 23골에 힘입어 소속팀 토트넘은 최종 순위 4위로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확정했다.

2018~2019시즌 결승전에서 리버풀에 패배해 준우승에 그쳤던 토트넘은 3시즌 만에 챔피언스리그로 돌아왔다. 손흥민을 비롯한 토트넘 선수단과 팬들이 그토록 바라던 '꿈의 무대'로의 귀환이다.


토트넘에 챔피언스리그는 수익성 측면에서 꿈의 무대다. 챔피언스리그는 축구 토너먼트 대회 중 상금 규모가 가장 큰 대회여서다. 국제축구연맹(FIFA)이 주관하는 월드컵이나 일명 '유로'라고 불리는 UEFA 유럽선수권대회 같은 국가대항전보다 상금 규모가 더 크다. 실제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우승팀 프랑스는 3800만달러, 유로 2020 우승팀 잉글랜드는 2400만파운드를 받았다.


챔피언스리그는 조별리그부터 결승전까지 이길 때마다 상금이 누적되는 시스템이다. 본선 조별리그에 진출하는 32개 팀은 1525만유로를 수령한다. 조별리그 경기에서 승리할 때마다 270만유로, 비기면 90만유로를 받는다. 이후 각 조 1위, 2위 팀은 16강에 진출해 결승 진출을 다툰다.

16강에는 950만유로, 8강 1050만 유로, 4강 1200만유로의 상금이 배정된다. 마지막 우승팀에게는 1900만유로가 주어진다.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 우승팀인 EPL의 첼시는 총 7885만유로를 받았다. 2018~2019시즌 결승전에 진출했던 토트넘은 6945만유로를 수령했다.


성적에 따른 상금과 더불어 TV 중계권료의 규모도 엄청나다. 2019~2020시즌 우승팀 독일 분데스리가의 바이에른 뮌헨은 우승 상금과 TV 중계권료 등을 모두 합해 1억2547만유로를 챔피언스리그에서 벌어들였다. 여기서 우승 상금은 6720만유로, TV 중계권료는 5827만유로 가까이 될 것으로 추산된다.


리그 4위로 시즌을 마무리한 토트넘은 순위에 따른 배당금도 받을 예정이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SI)에 따르면 이번 시즌 EPL 4위는 순위 배당금으로 3740만 파운드, 5위는 3520만파운드를 각각 받는다. 하지만 4위 팀과 5위 팀이 참가하는 유럽대항전이 다르다는 점에서 4위 팀과 5위 팀은 한 끗 차이로 울고 웃는다.


순수 배당금만을 비교하면 별 차이 없어 보이지만 유럽대항전에서 벌어들이는 수익은 큰 차이를 보인다. 4위는 챔피언스리그에 진출하고 5위는 챔피언스리그보다 한 단계 아래 단계의 토너먼트 대회인 유로파리그에 참가한다. 챔피언스리그 진출 팀들은 조별리그에서 1322만유로를 수령하고 유로파리그는 조별리그에서 307만파운드를 받는다.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에 진출한 리그 4위 토트넘은 5천62만파운드을 받는 반면 유로파리그에 참가하는 리그 5위 아스널은 4천827만파운드를 수령하게 된다. 프리미어리그 리그 4위와 5위의 배당금 차액은 35억원이지만 유럽대항전을 기준으로 할 경우 약 200억원 가까이 차이가 나는 것이다.


한편 손흥민을 비롯한 토트넘 선수들과 안토니오 콘테 감독의 주머니도 챔피언스리그 진출로 두둑해질 예정이다. 토트넘 구단은 콘테 감독과 선수단에 챔피언스리그 진출에 따른 인센티브를 지급할 것이라고 영국 데일리메일이 3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선수단은 350만파운드, 콘테 감독은 200만파운드의 보너스를 받게 된다. 선수들에게 지급되는 인센티브는 출전 경기와 시간에 따라 차등 지급될 예정이다. 이번 시즌 리그 35경기에 출전해 23골 7도움을 기록한 손흥민은 가장 높은 등급의 인센티브를 받을 가능성이 크다.


김군찬 인턴기자 kgc6008@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포토] 장원영 '인형 같은 비주얼' [포토] 태연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송혜교 '압도적인 미모' [포토] 김희선, '여전히 마네킹' [포토] 아이유 '청량미 가득'

    #스타화보

  • [포토] 맹승지 '눈길 끄는 비키니' [포토] 이시영 '시원시원한 자태' [포토] 오승아 '시원한 각선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